광고

윤석열 대통령 "국민 모두 행복한 서민·중산층 중심시대 열어가야"

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경제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 사다리 복원해 국민이 누리는 자유·복지 수준 더 높이 끌어올려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18 [14:43]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성장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 행복한 서민·중산층 중심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 사다리를 복원해 국민이 누리는 자유·복지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며 "이것이 오월 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5·18 기념식 참석은 취임 후 3년 연속 이어진 가운데 이는 현직 대통령으로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번 째다.

 

윤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 자유·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고,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눈물 위에 서있다"며 "오월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꽃을 활짝 피워냈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누리는 정치적 자유·인권은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유가족들에 위로·감사를 전하며 "민주 영령들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마음의 안식을 빈다"며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고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기회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되는 사회적 양극화가 자유 민주주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자유는 확장되었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며 "정치적 인권은 보장되고 있지만 일상 여유를 누리기조차 어려운 국민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세대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도전·기회 토양을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하며 이를 통해 국민 마음을 하나로 묶고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것이 오월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 희생·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이 대이어 계승된다는 의미를 살려 5·18 유공자 후손들과 기념식·헌화 참배 등을 함께한 가운데 5·18 민주화 묘지 입구에 미리 도착해 유공자 후손들과 인사를 나눈 후 5·18 유가족들을 태운 버스를 기다렸고, 유가족 대표가 도착하자 목례하며 악수로 인사했다. 

 

대통령실은 "지난해 윤 대통령은 5·18 민주 유공자 유가족들과 함께 입장했으나 올해는 유공자 후손 대표들과 동반 입장해 대이어 광주 오월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이어 유가족 대표 8명·후손 대표 4명·5.18 단체장·강정애 국가보훈부장관·강기정 광주시장·김영록 전남지사 등과 손잡고 민주의 문을 통해 동반입장한 가운데 방명록에 '우리의 자유와 번영, 미래를 이끈 오월 정신'이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 후 유가족 등 참석자들과 함께 일어서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가운데 기념식을 마치고 5·18 민주묘지 1묘역에 안장돼 있는 고 박금희·김용근·한강운 유공자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윤 대통령은 고 박금희 유공자 언니 박금숙씨 손을 잡고 위로하며 "건강하십시오"라고 말했다. 고 박금희 유공자는 당시 고교 3학년생으로 부상당한 시민들을 구하려 헌혈하고 나오다 계엄군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어 고 김용근 유공자 묘소로 이동해 아들 김만진씨에게 위로·격려를 전했다. 당시 교사였던 고 김용근 유공자는 독립유공자이자 6.25 참전용사로 지명수배된 제자들을 숨겨준 죄로 수감돼 고문 후유증으로 사망한 5.18 유공자다.

 

윤 대통령은 고 한강운 유공자 묘소로 이동해 배우자 임영례씨·아들 한선호씨에 위로 말을 전하면서 한 씨에게 "어머니를 잘 모시기 바란다"고 했다. 고 한강운 유공자는 화물차 운전자로 당시 시위대를 도청으로 이송하는 역할을 했고 4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를 준비한 관계자들과 악수하며 격려 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떠났다.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We must open an era centered on the working class and middle class where all citizens are happy."

44th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Commemoration Ceremony “We must grow the economy quickly, restore the social mobility ladder, and raise the level of freedom and welfare enjoyed by the peopl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18th, "We must share the fruits of growth fairly and provide greater protection to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to open an era centered on the working class and middle class where all citizens are happy."

 

President Yoon attended the ceremony commemorating the 44th anniversary of the May 18th Democratization Movement held at the National May 18th Democracy Cemetery in Buk-gu, Gwangju this morning and said in a commemorative speech, “We will grow the economy rapidly and restore the ladder of social mobility to further increase the level of freedom and welfare enjoyed by the people.” “We need to bring it up,” he said, adding, “This is the right thing to do to inherit the spirit of May.”

 

President Yoon's attendance at the May 18 Memorial Ceremony continued for three consecutive years after his inauguration, making him the second incumbent president to do so after the lat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President Yoon said, "The passionate solidarity of Gwangju in May 1980 became the foundation for today's freedom and prosperity in Korea, and today's Republic of Korea stands on the blood and tears shed by Gwangju." He added, "As the spirit of May takes deep root, the Republic of Korea becomes free. “The flower of democracy has fully blossomed, and the political freedom and human rights enjoyed by each and every citizen are completely lacking compared to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he said.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his condolences and gratitude to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their bereaved families, saying, “I pay respect to the noble sacrifices of the democratic heroes and pray for their peace of mind,” and added, “We are now facing another challenge of the times and the economic inequality brought about by economic inequality. “As class conflict and the opportunity ladder are broken, social polarization is deepening day by day, leading to a crisis of liberal democracy,” he said.

 

He then emphasized, "Political freedom has been expanded, but there are countless people who do not enjoy economic freedom," and "Political human rights are guaranteed, but there are people who have difficulty even enjoying daily leisure."

 

He also said, “We must further solidify the foundation for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so that future generations can dream of tomorrow, and through this, we must unite the hearts of the people and move toward a hopeful future where all people are happy and prosperous.” He added, “This is the right way to inherit the spirit of May in this era.” “I believe this is something I do and a way to truly repay Gwangju’s sacrifice and tears,” he said.

 

Taking advantage of the meaning that the spirit of May 18 will be pass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President Yoon attended a commemorative ceremony, laid flowers, etc. with the descendants of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May 18 Movement. He arrived at the entrance of the May 18 Democracy Cemetery in advance and exchanged greetings with the descendants of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May 18 Movement. 18 We waited for the bus carrying the bereaved families, and when the bereaved family representative arrived, we bowed and greeted them with a handshake.

 

The President's Office said, "Last year, President Yoon entered with the bereaved families of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May 18 Democratic Movement, but this year, he entered with representatives of the descendants of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May 18 Democratic Movement, expressing the meaning of carrying on the spirit of May in Gwangju."

 

Then, eight representatives of the bereaved families, four representatives of the descendants, the head of the May 18 organization, Minister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Kang Jeong-ae, Gwangju Mayor Kang Ki-jeong, and South Jeolla Province Governor Kim Young-rok joined hands and entered together through the Gate of Democracy, and wrote in the guestbook, "Leaders to our freedom, prosperity, and future." ‘May spirit’ was written.

 

After the commemorative speech, President Yoon stood up with the bereaved families and other attendees, held hands, and sang a march for the deceased. After the ceremony, he visited the graves of the late Park Geum-hee, Kim Yong-geun, and Han Kang-un, who are buried in the first grave of the May 18 Democratic Cemetery, and paid his respects to the bereaved families. comforted.

 

President Yoon held the hand of the late Park Geum-hee's older sister, Park Geum-sook, and comforted her, saying, "Be healthy." The late Park Geum-hee, a third-year high school student at the time, was shot and killed by martial law troops while donating blood to save injured citizens.

 

He then moved to the grave of the late Kim Yong-geun, and offered consolation and encouragement to his son, Kim Man-jin. The late Kim Yong-geun, who was a teacher at the time, was an independence fighter and a veteran of the Korean War. He was imprisoned for hiding his wanted students and died from the aftereffects of torture.

 

President Yoon went to the grave of the late Han River Meritorious Person and offered condolences to his spouse Lim Young-rye and son Han Seon-ho, telling Ms. Han, "I hope you take good care of her mother." The late Han Kang-un, a truck driver who transported protesters to the provincial office at the time, died at the age of 42.

 

President Yoon left the National May 18th Democracy Cemetery after shaking hands and encouraging the officials who prepared the ev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