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현재 민족 갈등 우려에도 EU 가입 지속 추진 중

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EU 가입 협상 개시 전망과 스르브스카의 "공화국의 날" 행사 논란

정길선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4/05/18 [01:57]

▲ 필자/정길선 박사     ©브레이크뉴스

중동부 유럽 EU 회원국들은 현재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EU 가입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현재 독일과 중동부 유럽 EU 회원국들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EU 가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독일의 아날레나 베어복 장관은 2024년 3월 5일에 갑자기 사라예보를 방문한 자리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 ‘지정학적 필요성(Geopolitical Necessities)’을 이유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비롯한 서부 발칸 국가들의 EU에 대한 통합과 가입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2022년 12월 올라프 숄츠(Olaf Scholz) 독일 국무총리 또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EU 가입 후보국에 대한 지위 부여를 축하하는 성명을 통해 지난 2013년 EU에 가입한 크로아티아의 사례를 들며 보스니아의 조속한 가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체코 공화국,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등 중동부 유럽 5개국은 지난 2022년 7월 EU 이사회에 공동 서한을 보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조속한 가입 후보국 지위의 부여와 가입 절차 개시를 촉구한 바 있다. 특히 헝가리 정부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EU 가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우크라이나나 몰도바와 달리 보스니아의 가입에 대한 협상 개시를 망설이는 EU 집행위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2024년 1월 26일 페테르 시야르토(Péter Szijjártó) 헝가리 외무장관은 사라예보를 방문하여 코나코비치 장관을 만난 이후 공동 기자 회견을 통해 같은 해, 7월부터 시작되는 자국의 EU 이사회 순회 의장국 임기 동안 유럽의 새로운 성장 동력과 에너지 및 야망을 위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EU 통합과 가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지난 해, 2023년 11월 알렉산더 샬렌베르크(Alexander Schallenberg) 오스트리아 외무 장관은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와 인터뷰에서 EU 집행부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이유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비롯한 서부 발칸 국가들의 EU 가입 요청에 대해 홀대해서는 안 된다 주장했다. 이에 대해 샬렌베르크 장관은 이미 2016년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던 보스니아에 앞서 우크라이나와 몰도바가 가입 절차를 시작하는 것은 불공정하다면서, EU의 서부 발칸 지역 확장이 지정학적인 이유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세르비아계 주민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스르브스카 공화국은 1995년 이후에도 보스니아로부터 분리 독립과 세르비아 편입을 주장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민족 간의 갈등은 2016년 2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EU 가입 신청서 제출과 2022년 11월 분리주의 성향 도딕 대통령의 재집권으로 다시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도딕 대통령은 1998~2010년 사이 두 차례 스르브스카 공화국의 국무총리를 역임하였으며, 2018~2022년 동안 세르비아계의 몫으로 돌아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대통령 직을 수행하였고, 2010년과 2015년에 이어 2022년 7월 스르브스카 공화국 대통령의 3선에 성공하였다. 그는 국무총리와 대통령 재임 중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내 세르비아계 주민들의 민족 감정을 자극하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정치적인 불안정을 꾀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도딕 대통령은 지난 2021년 스르브스카 공화국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중앙 정부의 통제를 벗어난 국방, 사법, 조세 제도를 운용해야 한다고 주장하여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또한, 도딕 대통령은 1995년의 데이턴 협정이 서로 다른 종교와 문화를 가진 민족들을 보스니아라는 단일 국가로 편성하면서 이들을 강제로 묶어 둔 것이 엄청난 실수였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보스니아 내 UN 평화유지 활동과 데이턴 협정 이행을 감독하는 크리스티안 슈미트(Christian Schmidt)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고위 대표는 2023년 10월 도딕 대통령이 데이턴 협정을 공개적으로 부정하면서 보스니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도딕 대통령은 미국과 EU의 압력이 거세지자 2024년 1월 8일 로이터(Reuters)와 인터뷰에서 자신은 전쟁이나 혁명을 통한 분리 독립을 추구하지 않으며 단지 외세를 배제한 보스니아 내 다른 정파들과는 대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자치권 존중을 주장했을 뿐이었다며 한 발 물러섰다. 그러나 다음 날인 1월 9일 그는 스르브스카 공화국 건국기념일인 공화국의 날을 맞이하여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내 세르비아계 주민들이 정신적으로 세르비아와 연결되어 있다고 발언하여 다시금 보스니아 중앙 정부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강한 비판에 직면하게 된다. 한편, 보스니아 중앙정부는 스르브스카에서 기념하고 있는 공화국의 날을 자국 내 민족 갈등을 조장하는 불법 행사로 규정 및 규제하고 있지만 도딕 대통령의 이와 같은 결정으로 인해 스르브스카 공화국의 날은 여전히 지켜지고 있는 실정이다. ukybaby7@gmail.com

 

*필자/ 정길선. 

노바토포스 회원, 역사학자, 고고인류학자, 칼럼니스트,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유라시아 고고인류학연구소 연구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snia and Herzegovina continues to push for EU membership despite concerns over ethnic conflict

 

Currently, Bosnia-Herzegovina is expected to start EU accession negotiations and Srbska's "Republic Day" event is controversial.

 

-Jeong Gil-seon, columnist

 

Central and Eastern European EU member states are currently expressing support for Bosnia-Herzegovina's accession to the EU. Currently, Germany and Central and Eastern European EU member states are fully supporting Bosnia-Herzegovina's accession to the EU. During a sudden visit to Sarajevo on March 5, 2024, German Minister Annalena Verbock called for the integration of Western Balkan countries, including Bosnia and Herzegovina, into the EU due to 'geopolitical necessities' during the Russia-Ukraine war. He said he fully supports joining. Previously, in December 2022, German Prime Minister Olaf Scholz also issued a statement congratulating Bosnia and Herzegovina on granting it the status of a candidate country for EU membership, citing the example of Croatia, which joined the EU in 2013, and saying he expected Bosnia's speedy accession. revealed.

 

Five Central and Eastern European countries, including Hungary, Austria, the Czech Republic, Slovakia, and Slovenia, sent a joint letter to the EU Council in July 2022, urging Bosnia and Herzegovina to be granted membership candidate status as soon as possible and to initiate the accession process. In particular, the Hungarian government fully supported Bosnia and Herzegovina's accession to the EU and publicly criticized the European Commission for hesitating to initiate negotiations on Bosnia's accession, unlike Ukraine and Moldova. On January 26, 2024, Hungarian Foreign Minister Péter Szijjártó visited Sarajevo, met with Minister Konakovic, and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that Hungarians would hold a joint press conference on the European Council during their country's rotating presidency starting in July of the same year. announced that it would actively support Bosnia and Herzegovina's EU integration and accession for new growth engines, energy, and ambition.

 

Last year, in November 2023, Austrian Foreign Minister Alexander Schallenberg told the Financial Times that the EU executive had blocked the EU membership request from Bosnia and Herzegovina and other Western Balkan countries due to the Russia-Ukraine war. He insisted that this should not be done. In response, Minister Schalenberg said it was unfair for Ukraine and Moldova to start the accession process before Bosnia, which had already submitted its application for membership in 2016, and emphasized that the EU's expansion into the Western Balkans region is very important for geopolitical reasons. However, Republic of Srbska, where Serbs make up more than 80% of the population, has been insisting on secession from Bosnia and incorporation into Serbia since 1995, and the resulting conflict between ethnic groups led to Bosnia and Herzegovina's submission of an application for EU membership in February 2016 and the 2022 EU membership application. It is escalating again with the return to power of separatist President Dodik in November.

 

In response, President Dodik served as Prime Minister of the Republic of Srbska twice between 1998 and 2010, and as President of Bosnia and Herzegovina, which returned to Serb ownership, from 2018 to 2022, and again in 2010, 2015, and 2022. In July 2016, he was elected to a third term as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Srbska. During his tenure as Prime Minister and President, he has been criticized for stirring up ethnic sentiments among the Serb population of Bosnia and Herzegovina and seeking to destabilize the country's politics. President Dodik caused great controversy in 2021 by claiming that the Republic of Srbska should operate defense, judicial, and tax systems outside the control of the central government of Bosnia and Herzegovina. In addition, President Dodik argued that the 1995 Dayton Agreement was a huge mistake in forcibly grouping peoples with different religions and cultures into a single country called Bosnia. Accordingly, Christian Schmidt, the High Representative of Bosnia and Herzegovina, who oversees UN peacekeeping operations in Bosnia and the implementation of the Dayton Agreement, criticized President Dodik for putting Bosnia in danger by publicly denying the Dayton Agreement in October 2023.

 

However, as pressure from the US and EU increased, President Dodik said in an interview with Reuters on January 8, 2024, that he does not seek independence through war or revolution, but only through dialogue with other political factions in Bosnia that exclude foreign powers. He took a step back, saying he was only insisting on respect for sustainable autonomy. However, the next day, January 9, in celebration of Republic Day, the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Republic of Srbska, he stated that the Serb population in Bosnia and Herzegovina is spiritually connected to Serbia, once again drawing attention from the Bosnian central government and th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 (OSCE). face strong criticism. Meanwhile, the Bosnian central government defines and regulates Republic Day, celebrated in Srbska, as an illegal event that incites ethnic conflict within the country. However, due to President Dodik's decision, Republic Day in Srbska is still observed. There is a situation. ukybaby7@gmail.com

 

*Writer/ Jeong Gil-seon.

 

 

Novatopos member, historian, archaeological anthropologist, columnist, research professor at the Institute of Eurasian Archeology and Anthropology of the Russian Academy of Sciences.

노바토포스 회원, 역사학자, 고고인류학자, 칼럼니스트,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유라시아 고고인류학연구소 연구교수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