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중국 시짱자치구 정부 방문

런웨이 부구장 등 정부 간부들과 간담회 가져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5/18 [10:26]

한중도시우호협회는 5월18일 보도자료에서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은 17일 오후 중국 라싸(拉薩)시 소재 시짱(西藏)자치구(티베트) 정부청사를 방문해 런웨이(任維) 부구장 등 지방정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한중 지방정부 교류 등에 대해 대담했다”고 알렸다.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왼쪽)은 17일 오후 중국 라싸(拉薩)시 소재 시짱(西藏)자치구(티베트) 정부청사를 방문해 런웨이(任維) 부구장(오른쪽) 등 지방정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한중 지방정부 교류 등에 대해 대담했다. ©브레이크뉴스

 

이 자료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자치구 청사 제 1회의실에서 열렸으며, 구정부에서 런웨이 부구장과 류예창(劉業强) 비서장, 바이만양종(白曼央宗) 외사주임, 천펑(陳峰) 외사부주임, 장화(江華) 문화관광국장등 간부들이 참석했다. 런 부구장은 "시짱자치구 방문을 환영한다"며 "앞으로 한국의 불교계가 교류와 관광을 위해 시짱지역을 방문한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권기식 회장은 "지난 20여년간 라싸를 포함한 시짱자치구는 괄목할 성장을 이루었다"며 "한국인들의 불교 성지관광 등을 적극 추진해 환경과 발전이 조화를 이룬 시짱지역과 한국의 교류와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기식 회장은 간담회 이후 청사내 연회장에서 천펑 외사부주임과 만찬을 함께 하며 구체적인 교류방안을 협의했다.은 이어 청사 인근에 있는 수공예 전통기업 시짱타희유한공사(西藏他喜有限公司)를 방문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도르마 총경리와 한국과의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대화했다.

 

권기식 회장은 이날 오전 구정부의 안내로 티베트 불교의 상징이자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포탈라궁을 참관한 뒤 차이나데일리와 시짱자치구의 발전에 대해 인터뷰를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구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라싸시 제 8중학교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학생들의 수업을 참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Ki-sik, president of the Korea-China Cities Friendship Association, visits the Xijiang Autonomous Region government in China

Hold a meeting with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Vice President Runway

-Reporter Park Jeong-dae

 

The Korea-China Cities Friendship Association said in a press release on May 18, “Korea-China Cities Friendship Association President Kwon Ki-sik visited the Xizang Autonomous Region (Tibet) government office in Lhasa, China on the afternoon of the 17th and met with local officials, including Deputy Mayor Runway. He announced, “We held a meeting with government officials and discussed exchanges between local governments between Korea and China.”

  According to this data, the meeting on this day was held in the first conference room of the autonomous district office, and the district government included Vice-Governor Ren Wei, Secretary-General Liu Ye-chang, Director of Foreign Affairs Bai Man Yangzong, Deputy Director of Foreign Affairs Chen Feng, and Zhang Hua. (Jiang Hua) Director of Culture and Tourism and other executives attended. Vice Mayor Ren said, "We welcome your visit to the Xitrang Autonomous Region," and added,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Korean Buddhist community if they visit the region for exchanges and tourism in the future."

Chairman Kwon Ki-sik said, "Over the past 20 years, the Xitrang Autonomous Region, including Lhasa, has achieved remarkable growth," and added, "We will support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Xitang region, where the environment and development are in harmony, by actively promoting Koreans' tourism to Buddhist sacred sites." said.

After the meeting, Chairman Kwon Ki-sik had dinner with Deputy Director of Foreign Affairs Chen Feng at the banquet hall in the building and discussed specific exchange plans. He then visited Xijiang Tahui Co., Ltd., a traditional handicraft company located near the building, and inspected its production facilities. We looked around and talked with General Manager Dorma about economic cooperation plans with Korea.

Chairman Kwon Ki-sik visited the Potala Palace, a symbol of Tibetan Buddhism and a UNESCO cultural heritage site, this morning under the guidance of the district government, and then had an interview with China Daily about the development of the Xitrang Autonomous Region. Prior to this, on the 16th, we visited the 8th Middle School in Lhasa City with district government officials to tour the facilities and observe students' class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