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학농민군 후손의 절규 “동학농민군 지도자들을 독립유공자로 지정해야”

박용규 박사 | 기사입력 2024/05/18 [10:17]

사람이 사람을 모시고 있는가.

 

타인의 슬픔에 공감할 줄을 알아야 사람다운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타인의 슬픔에 공감하는 사람이 있었다. 향토사학자 최현식 선생이었다. 해방이 되고 일본이 물러난 지 20년이 더 지났음(1965)에도 동학농민혁명 지도자들의 후손들은 숨죽이며 목숨을 연명하고 있었다. 기가 막히고 슬픈 현실을 향토사학자 최현식 선생(1923∼2011, <갑오동학혁명사>(1980) 저자)은 이렇게 구술하고 있다.

“해방되고 일본이 물러난 지 20년이 더 지났음에도 어느 고을에선가 머슴을 살던 동학 접주의 후손은 내가 찾아가자 잔뜩 겁을 먹고 뒷걸음질 치더라고… 지게에다 땔감을 한짐 짊어지고 산을 내려오다 말고. 그때 얼마나 가슴이 아프던지. 선대로부터 낯선 사람이 찾아오면 일단 피하라고 교육을 받았겠지.”

 

 최현식 선생(1923∼2011). ©브레이크뉴스

동학 접주의 후손은 1965년에도 남의 집에서 머슴을 살고 있었다. 역적의 후손이라는 멍에를 벗을 수가 없었다. 동학농민혁명 백주년이 되는 1994년에도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명예는 회복되지 않았다.

 

동학농민혁명 영호대접주 김인배 장군의 증손자 김영중의 말씀(1994년 당시 동학농민혁명유족회 회장)

 

“추모비를 세우고 기념관을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농민군 지도자들이 독립유공자로 지정되어 국가의 공인, 민족의 공로자로 이름을 올려야 합니다. 그래야 선열의 원혼을 달랠 수 있고 정당한 민족사가 이루어질 것입니다.”(<다시 피는 녹두꽃>, 1994, 190쪽).

 

너무도 지당한 말씀이다. 동학농민혁명 백주년(1994)이 지난 30년 뒤인 2024년(동학농민혁명 130주년)에도 항일 동학농민군 지도자들은 독립유공자 지정이 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동학농민군 지도자들이 독립유공자로 지정이 될 수 없었는가. 그것은 대한민국 정치 현실이 친일의 그물에서 갇혀 있었기 때문이었다. 친일의 그물을 치고 있는 인사들은 가장 반일 세력인 동학농민혁명 지도자를 드러내고 싶지 않았다.

 

<다시 피는 녹두꽃>, 역사비평사, 1994.    ©브레이크뉴스

역사학계도 동학농민혁명 백주년을 맞이하면서도, 2차 항일 동학농민혁명(1894∼1895) 투사들을 독립유공자로 명예를 회복하는 일에 전념하지 않았다. 오히려 보훈부 산하의 독립유공자 공적심사위원회의 심사위원(역사학자)들은 양반유생들이 주도한 을미의병(1895) 참여자의 서훈은 줄기차게 지속했다.

 

반면에 2차 동학농민혁명 지도자들의 후손들이 가져온 독립유공 신청(1977년 손화중과 김덕명)에 불가 판정을 거듭 내려, 후손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 1985년 김덕명의 손자(김병일)가 보내온 서류를 읽고서 작가 문순태는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서훈이 시급하다는 글을 <주간조선>(동학기행 연재)에 게재하였고, 다음 해 출간된 <동학기행>에도 서훈을 강조했다.(96∼97쪽).

 

2차 동학농민혁명 지도자들의 독립유공 서훈 불가 판정은 동학농민혁명 130주년이 되는 2024년 현재도 지속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사람이 사람을 모시고 있는가.’라고 묻지 않을 수 없다. hispak@hanmail.net

 

*필자/박용규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전 고려대 연구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필자/박용규 박사. ©브레이크뉴스

The cry of the descendants of the Donghak Peasant Army: “The leaders of the Donghak Peasant Army must be designated as persons of merit for independence.”

Dr. Yonggyu Park

 

Are people serving people?

 

He can only be said to be a humane person if he knows how to sympathize with the sadness of others. There was a person who sympathized with the sadness of others. It was local historian Choi Hyun-sik. Even though more than 20 years had passed since liberation and Japan's withdrawal (1965), the descendants of the leaders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ere holding their breath and clinging to life. Local historian Choi Hyun-sik (1923-2011, author of Gabo Donghak Revolutionary History (1980)) describes the shocking and sad reality as follows.

“Even though more than 20 years had passed since liberation and Japan’s retreat, the descendants of Donghak Jeopju, who lived as laborers in a village, were very frightened and backed away when I went to visit them… Instead of carrying a load of firewood on your back and going down the mountain. How heartbreaking it was back then. “From our ancestors, we were probably taught to avoid strangers when they come to us.”

    Teacher Choi Hyun-sik (1923∼2011)

The descendants of Donghak Jeopju were still living as servants in someone else’s house in 1965. He could not take off the yoke of being the descendant of a traitor. Even in 1994,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the honor of the participants in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as not restored.

Words by Kim Young-jung, great-grandson of General Kim In-bae, who served as a receptionist for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Chairma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Bereaved Families Association in 1994)

“It is important to erect a memorial monument and build a memorial hall, but above all, the leaders of the peasant army must be designated as persons of merit for independence and be named as public figures of the nation and people who have contributed to the nation. Only then will the vengeful spirit of our ancestors be appeased and a just national history will be achieved” (<Mungbean Flowers Blooming Again>, 1994, p. 190).

<Mungbean Flowers Blooming Again>, Historical Criticism, 1994.

This is a very true statement. Even in 2024 (the 13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30 years after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1994), the leaders of the anti-Japanese Donghak Peasant Army have not been designated as persons of independence.

Then, why couldn't the leaders of the Donghak Peasant Army be designated as persons of merit for independence? This was because the political reality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trapped in a pro-Japanese net. Those who were spreading the pro-Japanese net did not want to expose the leader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ho was the most anti-Japanese force.

Even as the historical community celebrated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t did not devote itself to restoring the honor of the fighters of the second anti-Japanese Donghak Peasant Revolution (1894-1895) as contributors to independence. Rather, the judges (historians) of the Public Review Committee for Independence Merit under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continued to award honors to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Eulmi Volunteer Army (1895) led by noble Confucian scholars.

On the other hand, applications for independence merit brought by the descendants of the leaders of the Seco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Son Hwa-jung and Kim Deok-myeong in 1977) were repeatedly rejected, leaving a deep scar on the descendants. In 1985, after reading a document sent by Kim Deok-myeong's grandson (Kim Byeong-il), writer Moon Sun-tae published an article in <Weekly Chosun> (a series on Donghak Travels) calling for the urgent honoring of the leader of the Donghak Peasant Army. Emphasized (pages 96-97)

The ruling that leaders of the 2nd Donghak Peasant Revolution cannot receive awards for meritorious independence continues even in 2024, the 13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On the anniversary of the May 18th Democratization Movement, we cannot help but ask, ‘Are people serving others?’ hispak@hanmail.net

 

*Writer/Park Yong-gyu

 

Research fellow at the Institute for National Studies. Former research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