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의힘 "국회의장 후보자 선출 결과는 이재명 일극 체제에 대한 국민의 거부"

"국회의장이 입법부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주길 기대"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8:08]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6.25.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이 17일 우원식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이번 결과는 이재명(민주당 대표) 일극(一極) 체제에 대한 국민의 거부이며, 민주적 가치의 회복을 요구하는 국민의 명령이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국회의장 후보 선출 결과는 권력자가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을 지명하려는 시도가 결국 의회 독재로 향하는 잘못된 길이라는 것을 분명히 증명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대표가 아무리 민주당을 장악했다고 해도 명심(明心·이재명 대표의 의중)은 민심(民心)을 절대 이길 수 없다"라며 "이른바 '명심팔이'는 민주당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투표를 통해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우 의원을 선출했다. 당초 이번 국회의장 후보로 '강성 친명'인 추미애 국회의원 당선인이 '명심'을 등에 업고 무난하게 선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상대적으로 '온건 친명'이라 할 수 있는 우 의원이 당선되자 '이변'이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윤 선임대변인은 이번 민주당의 국회의장 후보 경선을 "'명심이 당심이다'라는 오만함, 이 대표의 뜻만 좇는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의 무리한 '완장 정치' 등 22대 국회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마치 이 대표에 의한, 이 대표를 위한 선거로 변질됐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비록 명심이 한 번 꺾이긴 했지만, 입법부는 여전히 입법 독재에 휘둘릴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윤 선임대변인은 "'국회는 대화 기류가 중요하며 여야 간 협상과 협의를 존중할 것'이라는 우원식 후보자의 말에 담긴 진정성을 믿는다"라며 "국민의힘은 언제라도 대화·양보·타협할 준비가 돼 있다. 국회의장이 입법부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이 내는 것이 관례다. 민주당으로부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 의원은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22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을 거쳐 공식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redsummer@kakao.com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국민의힘 #윤희석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The result of the ele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is the people's rejection of Lee Jae-myung's unipolar system."

“We hope that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firmly hold the center of the legislative branch.”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The People Power Party said on the 17th that Rep. Woo Won-sik was elected as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saying, "This result is the people's rejection of Lee Jae-myung's (Democratic Party leader) unipolar system and democratic values. “We must face the fact that it is an order from the people demanding the restoration of ,” he argued.

 

Yoon Hee-seok, senior spokesperson for the People Power Party, said in a commentary that day, "The results of the Democratic Party's ele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clearly proved that the attempt by the powerful to nominate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who is the head of the legislative branch, is ultimately a wrong path toward parliamentary dictatorship."

 

He went on to say, “No matter how much Representative Lee dominates the Democratic Party, the mind of Chairman Lee Jae-myung can never win over the hearts of the people,” and added, “The so-called ‘palling of the heart and mind’ will be recorded as a dark history of the Democratic Party.” criticized.

 

Previously, the Democratic Party elected Representative Woo as its candidate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Speaker for the first half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through voting the day before. Initially, it was expected that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Choo Mi-ae, a 'hard pro-name' candidate fo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would be easily elected on the back of 'myeongsim', but when Representative Woo, who can be said to be relatively 'moderate pro-name', was elected, it was evaluated as a 'surprise'. It continued.

 

Senior Spokesperson Yoon said of the Democratic Party's primary fo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The election to select the representative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is a result of the arrogance of 'clear mind is the party's heart' and the unreasonable 'arm-arm politics' of Park Chan-dae (Democratic Party), the floor leader who only follows Representative Lee's will. “It has degenerated into an election by and for Representative Lee,” he said. At the same time, he pointed out, "Although the mind has been broken once, the current reality is that the legislature is still in danger of being swayed by legislative dictatorship."

 

Senior Spokesperson Yoon said, "I believe in the sincerity of candidate Woo Won-sik's words, 'The National Assembly believes that the atmosphere of dialogue is important and will respect negotiations and consultation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added, "The People Power Party is ready for dialogue, concessions, and compromise at any time." “I hope that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firmly hold the center of the legislative branch,” he said.

 

It is customary for one party in the National Assembly to appoint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 Woo, who was elected as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officially begin his term after a vote at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scheduled for the 5th of next month.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개원식 2024/05/17 [23:42] 수정 | 삭제
  • 우웬식이는 좋겠다 국짐 쓰레기들한테 이쁨받아서 ㅉㅉㅉ
  • 망주당 2024/05/17 [18:22] 수정 | 삭제
  • 지조비조가 답이었다 내 표 내놔 이 도둑놈들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