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외직구 금지품목 확 늘었다.."소비자24서 확인하세요"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6:24]

▲ 이정원 국무2차장과 부처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외 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4.05.1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정부가 해외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국내 기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직구 금지 품목을 대거 늘리겠다고 밝혔다.

 

16일 정부 발표에 따르면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위해성이 큰 해외직구 제품의 경우 안전 인증이 없는 경우, 직구를 금지한다. 이같은 결정은 관세법에 따라 오는 6월부터 시행된다.

 

앞으로 어린이 관련 제품들과 화재, 감전 등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있는 품목들은 KC 인증이 있어야만 해외직구가 가능해진다. 

 

가습기 살균제 등 위해 가능성이 큰 생활화학제품들도 신고, 승인을 거치지 않는다면 직구가 불가능하다. 

 

피부에 닿은 화장품, 위생용품들도 1050종의 사용금지 원료가 포함된 경우 국내 반입을 차단한다.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가품'의 경우에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특허청과 관세청이 정보를 실시간 매칭하는 차단 시스템을 도입한다. 

 

보다 구체적인 금지물품은 '소비자24'(www.consumer.go.kr)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해외직구정보 메뉴의 하위메뉴에 '해외직구 금지 물품' 메뉴를 신설하고, 각 부처가 소관법령에 따라 직구 금지 물품 목록을 제공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hibited items for overseas direct purchases have increased significantly. "Check Consumer 24"

 

The government is increasing the number of items banned from direct purchases in order to strengthen consumer safety and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domestic companies due to the surge in overseas direct purchases.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overseas direct purchase products, which are highly risky to secure consumer safety, will be banned under the Customs Act if there is no safety certification. The decision will take effect in June.

 

In particular, children-related products and items that are likely to cause safety accidents, such as fire and electric shock, can be purchased directly overseas only with KC certification. 

 

Living chemicals such as humidifier disinfectants are also impossible to get direct purchases unless they are reported and approved. 

 

Cosmetics and hygiene products that come into contact with the skin will also be blocked from being brought into Korea if 1,050 types of banned raw materials are included. 

 

In the case of "faults" that infringe on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monitoring will be strengthened, and a blocking system will be introduced in which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and the Korea Customs Service match information in real time. 

 

More specific banned items can be found on the "Consumer 24" (www.consumer.go.kr ) website. The government establishes a "no-bought items overseas" menu on the sub-menu of overseas direct purchase information menu, and each ministry provides a list of banned items directly under its jurisdic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