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원식 "부적절" 지적에 "부적절"로 받아친 정청래..민주당 내 여전한 '명심' 갈등

정청래,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선출 후 당원들에 사과 "아직 갈 길 멀다"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5:49]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4.03.0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뒤 같은 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당원들에게 사과한 사실이 전해지자, 우 의원은 이를 '갈라치기'로 규정하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최고위원은 오히려 우 의원의 반응이 부적절하다며 맞받았다. 경선 후에도 '명심'(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의중)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여전한 모양새다.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 의원은 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 최고위원의 발언과 관련해 "상당히 책임 있는 국회의원인데 그렇게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라며 "오히려 우리 당선자들의 판단과 당원들을 분리시키고, 그걸 갈라치기 하는 그런 게 아닌가. 그런 점에서 수석 최고위원으로서 아주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전날 당내 국회의장 후보 경선 결과가 나온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이 주인인 정당, 아직도 갈 길이 멀다. 상처받은 당원과 지지자들께 미안하다. 당원과 지지자분들을 위로한다"라며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전진해야 한다.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정권교체의 길로 갑시다"라고 적었다.

 

그는 '친명(친 이재명)계 핵심'이다. 당초 이번 국회의장 후보로 역시 '강성 친명'인 추미애 국회의원 당선인이 명심을 등에 업고 무난하게 선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상대적으로 '온건 친명'이라 할 수 있는 우 의원이 당선되자 우회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4.05.16.     ©뉴시스

 

우 의원은 "(정 최고위원이) 어디로 가려고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당원들의 민심, 저한테 무슨 오해가 있을 수도 있고 추미애 후보를 더 바랐던 심정도 있을 수는 있다"라면서도 "근데 속을 들여다보면 저도 그렇게 대충 살아온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 의원이 정 최고위원을 비판하자, 정 최고위원도 지지 않고 대응했다. 그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 의원이) '갈라치기'라고 말하는 순간, 갈라치기가 아닌 것도 갈라치기처럼 비칠 수 있기에 그 발언 자체가 저는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것은 제 진정성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제 '당심'(당원들의 마음)과 '의심'(국회의원들의 마음)의 차이가 너무 멀었고, 거기에 실망하고 분노한 당원들이 실재한다"라며 "그럼 누구라도 나서서 위로하고 그 간극을 메워야 하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나? 그 노력을 제가 자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redsummer@kakao.com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친명 #명심 #우원식 #정청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 Cheong-rae responds to Woo Won-sik's "inappropriate" comment as "inappropriate"...Conflict in mind remains within the Democratic Party

Chung Cheong-rae apologizes to party members after being elected as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Woo Won-sik, "There's still a long way to go."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When it was reported that Supreme Council member Chung Cheong-rae of the same party apologized to party members after Woo Won-sik,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elected as the party's candidate for National Assembly speaker, Rep. Woo characterized this as a 'split' and pointed out that it was inappropriate. . In response, Supreme Council Member Jeong countered by saying that Rep. Woo's response was inappropriate. Even after the primary, conflict within the party over ‘myeongsim’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s intention) appears to still remain.

 

Rep. Woo, who was elected as a candidate for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first half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appeared on MBC radio's 'Kim Jong-bae's Focus' on the 17th and said, "He is a fairly responsibl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it is not appropriate to talk like that," regarding Supreme Council member Chung's remarks. “I think he made a very inappropriate comment as a senior member of the supreme council in that he was trying to separate the judgment of our elected officials and divide them,” he said.

 

Earlier, after the results of the party's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election were announced the previous day, Supreme Council Member Chung posted on his Facebook page, "A party whose members are the owners still has a long way to go. I am sorry to the hurt members and supporters. I comfort the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Despite this, we must move forward. Let us unite around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nd move forward on the path to regime change,” he wrote.

 

He is ‘the core of the pro-Myung (pro-Lee Jae-myung) faction.’ Initially, it was expected that National Assembly Speaker Choo Mi-ae, who is also a 'hard-core pro-name' candidate, would be easily elected based on her sentiments, but when Rep. Woo, who can be said to be relatively 'moderate pro-name', was elected, she indirectly revealed her discomfort. see.

 

Rep. Woo said, "I don't know where (Supreme Council Member Chung) is trying to go. There may be some misunderstanding about the public sentiment of the party members and me, and there may be a feeling that they wanted candidate Choo Mi-ae more," he said. "But if you look inside, I also feel the same way." “I’m not a person who has lived a haphazard life,” he said.

 

When Rep. Woo criticized Supreme Council Member Jeong, Supreme Council Member Jeong responded without giving in. He said on his Facebook page on the 17th, "The moment (Rep. Woo) says 'split,' I think the statement itself is inappropriate because even something that is not a split can be seen as a split," and "It betrays my sincerity." “It’s distorting,” he said.

 

He said, “The gap between the actual ‘party sentiment’ (the minds of the party members) and the ‘suspicion’ (the minds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is too far, and there are real party members who are disappointed and angry about it.” “Isn’t this necessary? I took it upon myself to make that effort.”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 2024/05/17 [16:02] 수정 | 삭제
  • 민주당은 죽었다 아니 뒤졌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