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량의 계절 5월 TK 정치권이 행복한 이유는?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5:22]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권영진 국회의원 당선자(국민의힘·대구 달서구 병)가 연일 정치권에 목소리를 내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치인으로 정국에 대한 당연한 걱정과 기대, 그리고 미래 비전을 이야기하며 5월 신록의 계절에 푸르름을 더해주고 있다. 이제껏 그같은 목소리가 없었던 지역 정치 현실 속에서 모처럼 그의 정치 이야기는 진한 커피 만큼이나 깊은 맛과 청량감을 주고 있다.

 

▲ 지난 총선에서 권영진 예비후보를 안아주며 응원하는 조해녕 전 대구시장 (C)

 

그는 당선 이전부터 지역 정치의 미래를 이야기해 왔다. 멈춰 선 지역 정치권의 역할과 함께 지역민들을 위해 정치인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하는 담소를 스스로 만들었으며, 그에 따른 개개인의 역할을 주문해 22대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들의 활동에 기대를 걸게 만들고 있다.

 

특히 권 당선인의 화법은 보수 정당 국민의힘에 국한되어 있지 않다는 데서 더 큰 기대를 갖게 한다. 정치적으로 그는 집권 여당이자 자신의 출신 정당인 국민의힘은 물론, 야권 전체와 우리 사회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는 방식을 주창하는 사람이다. 때문에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애정의 채찍을, 야권을 향해서는 공조의 채찍을 항상 주문하고 있다.

 

실제, 당선된 이후 자당인 여권을 향해서는 개혁과 혁신을 위한 실질적 행동을 주문하고 있다. 총선의 책임을 두고 내부적으로 옥신각신하고 있던 그 시간, ‘영남당 책임론’을 들고 나온 자당의 인사들을 향해 큰 소리로 그는 꾸짖었다. 영남지역 그 아무도 나서지 않고 있을 때였다. 국민의힘은 이후 치러진 당내 원내대표 선거에서 TK 출신인 추경호 의원을 대표로 선출했다. 영남을 견제하던 그 목소리를 이겨낸 쾌거였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을 두고 강성 추미애 의원을 염두해두는 기미를 보이자, 그는 다시 한번 불안한 정국을 염려하며 “(추미애의 선택은) 우리 정치를 공멸로 이끄는 선전포고”라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자극했다. 누가 봐도 추미애 국회의장의 선출이 유력했던 민주당은 극적으로 우원식으로 돌아서면서 극강 대립이 뻔했던 대한민국 정국에 숨통을 트이게 했다.

 

권영진 당선인의 이같은 최근 발언은 정치인으로 매우 뛰어난 감각하에서 튀어나온 정치적 센스로 받아들여진다. 더욱이 누가 한 사람 제대로 나서는 이 없는 가운데서 나온데다, 그 발언이 정치권에 던지는 파장이 매우 시의적절하다는 데서 이를 바라보는 이들에 청량제 같은 시원함을 선사하고 있다.

 

그런 그의 행보에 지역민들의 기대도 한층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모 인사는 17일 2007년 봄에 개봉된 영화 ‘300‘을 예시로 들며 3000배가 넘는 페르시아군에 맞서 싸운 역사적 인물로 비유했다.

 

그는 “영화 300에서 우리의 보수당인 '국민의힘'이 떠오른 것은 우연일까?”라는 질문을 던지면서 “與小野大의 험난한 산을 지나 평온을 기대한 절반에 가까운 국민의 열망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質感의 여소야대가 開院될 22대 국회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을 염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곧 전개되는 다수당의 횡포에 직면하게 될 108명의 보수의원들과 헤르모필레 계곡을 사수한 스파르타 300인의 용사들의 얼굴이 묘하게 오버랩된다. 전사, 투사, 검투사 등 진정한 싸움꾼은 보이지 않고, 누구 하나 쓴소리조차 내지 않는다고 많은 이들이 지적하고 있지만, 국회의장 선출 전 권영진 당선인이 폐이스북에 올린 '추미애 국회의장은 대통령에 대한 선전포고이다'라는 글이 그나마 巨野에 싸우는 보수의 칼잡이로 느껴져 국민적 공감을 자아내게 했다”고 평했다.

 

22대 국회 시작 전 이기는 하지만 권영진 당선인에 지역민들이 기대를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얄팍한 계산 정치에만 발달되어 온 작금의 보수 국회의원이 아닌, 할 말은 하고 싸울 땐 싸울 것 같은 그런 투사 기질이 보이기 때문이다. 이제까지 뽑아주는 데만 능숙했던 나머지 뽑아준 이들에 어떤 보답을 하는지를 감시하지 못했던 지역민들로서는 2024년 6월 이후의 TK 정치를 눈여겨보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특히나 국회의원에서 광역시장을 거치며 야생에서 처절하게 겪어야 했던 지방소멸의 위기와 TK정치의 존재감 상실에 대한 해법을 찾아 나서는 권영진 당선인에 대하여 재선이지만 5~6선 이상의 센스 정치를 기대하는 설레임은 신록이 무르익는 5월 들어 보수정치의 본산인 대구시민이 느끼는 색다른 행복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Kwon Young-jin (People Power Party, Dalseo-gu, Daegu) is showing off his presence by voicing his voice every day.

 

As a Korean politician, he talks about his natural concerns and expectations about the political situation and his vision for the future, adding greenery to the fresh green season of May. In the reality of local politics where there has never been a voice like that before, his political story gives a deep taste and refreshing feeling as strong coffee.

 

He has been talking about the future of local politics even before his election. He created a conversation where he thought about what politicians should do for the local people along with the role of the local political power, which has come to a standstill, and ordered each individual's role accordingly,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activities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In particular, President-elect Kwon's speaking style is not limited to the conservative party People Power Party, which raises greater expectations. Politically, he is a person who advocates a method of solving our social problems together with the People Power Party, the ruling party and his own political party, as well as the entire opposition party. Therefore, he always orders the whip of affection towards the people's power and the whip of cooperation towards the opposition.

 

In fact, since he was elected, he has been ordering substantive action for reform and innovation towards his own party, the ruling party. At a time when there was an internal dispute over responsibility for the general election, he loudly scolded those in his own party who came up with the ‘Yeongnam Party responsibility theory.’ It was a time when no one in the Yeongnam region was stepping forward. The People Power Party elected Rep. Choo Kyung-ho, a member of TK, as its representative in the party's floor leader election held later. It was a great achievement to overcome the voice that was keeping Yeongnam in check.

 

A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howed signs of considering Kangseong Choo Mi-ae as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once again expressed concern about the unstable political situation and stimulated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nd the Democratic Party by saying, “(Choo Mi-ae’s choice) is a declaration of war that will lead to the total destruction of our politics.” . The Democratic Party, which was obviously likely to elect Choo Mi-ae as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dramatically turned to the right, giving a breather to the political situation in South Korea that was clearly at odds with each other.

 

President-elect Kwon Young-jin's recent remarks are seen as a sign of his outstanding political sense as a politician. Moreover, because it came out in the midst of no one taking a proper step forward, and because the repercussions the statement has in the political world are very timely, it provides a refreshing feeling like a refreshing drink to those who see it.

 

The expectations of local residents are also rising due to his actions.

On the 17th,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cited the movie '300', released in the spring of 2007, as an example and compared it to a historical figure who fought against a Persian army that was 3,000 times stronger.

 

He asked the question, “Is it a coincidence that the ‘People Power Party’, our conservative party, came to mind in the movie 300?” and added, “Despite the aspirations of nearly half of the people who expected peace after passing the rugged mountain of Yonodae, another He was concerned about the situation in which the pro-Soviet ruling party is waiting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to open.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faces of the 108 conservative lawmakers who will soon face the unfolding tyranny of the majority party and the faces of the 300 Spartan warriors who defended the Hermopyla Valley strangely overlap. Although many people point out that there are no true fighters such as warriors, fighters, gladiators, etc., and that no one even utters a bitter word, before being elected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esident-elect Kwon Young-jin posted on Facebook, 'National Assembly Speaker Choo Mi-ae is a declaration of war against the president.' He commented, “The writing felt like a conservative swordsman fighting against the ruling party, and it aroused national sympathy.”

 

Although it is before the start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the reason why local residents are excited about President-elect Kwon Young-jin is simple. This is because, rather than being a conservativ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oday who has developed only through shallow, calculated politics, he shows a fighter's temperament, as if he will say what he has to say and fight when he has to fight. Local residents, who have been so good at electing people that they have not been able to monitor how they reward those who elected them, show a willingness to keep an eye on TK politics after June 2024. In particular, President-elect Kwon Young-jin, who is seeking a solution to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and the loss of presence in TK politics, which he had to endure desperately in the wild while work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n as a metropolitan mayor, is re-elected, but the excitement of anticipating sensible politics for more than 5 to 6 terms is ripening. It is expected that this will be a unique happiness felt by the citizens of Daegu, the birthplace of conservative politics, in Ma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