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대통령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 매김 위한 국가유산 정책 수립"

국가유산청 춤범식 "전국 곳곳 아름다운 자연유산도 이제 국가유산으로 관리..국가유산, 국민 삶 더욱 풍성히 만드는 문화자산으로 만들어 가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4:12]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늘은 '문화재'란 오랜 이름이 '국가유산'으로 바뀌는 역사적 날"이라며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국가유산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지난 2월 정부조직법 개정을 통해 기존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청'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그러면서 "그동안 문화재 관리는 유산을 보존하는 데 집중하는 과거 회귀형이었다면 앞으론 국가유산을 발굴·보존·계승하는 동시에 더욱 발전시키고 확산하는 미래 지향형 체계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유산을 세계에 널리 전하고 알리며 80억 세계인과의 문화적 교감을 확대해 대한민국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로 만들겠다"며 "국가유산 대상·범위도 크게 넓히겠다"고 밝혔다. 

 

또 "무형유산은 기능 전수란 좁은 틀에서 벗어나 풍습·민속·축제를 비롯 민족 고유 삶 모습을 총체적으로 담게 하고, 전국 곳곳 아름다운 자연유산도 이제 국가유산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가유산은 그 자체로 우리 민족 정체성으로 국가유산을 사회 발전 동력이자 국민 삶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문화자산으로 만들어 가겠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국가유산을 함께 발굴하고 배우며 즐길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데 더욱 힘 쏟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최종수 성균관장·이원 대한황실문화원 총재 등 국가유산 관련 단체 인사들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일제강점기 및 6·25전쟁 중 국가유산을 지켜낸 간송 전형필 선생 및 차일혁 경무관 후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국가유산청이 시대변화·미래가치·국제기준을 반영해 문화재 명칭 및 관리체계를 문화·자연·무형유산으로 개편하고 국민 편의를 높이는 다양한 국가유산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전통 문화유산의 미래 문화자산 도약'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서 출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Establishment of a national heritage policy to rank the country as a global cultural center"

Chum Beom-sik of the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said, “Beautiful natural heritage sites across the country are now managed as national heritage. We will make national heritage and cultural assets that enrich the lives of the peopl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17th, "Today is a historic day when the old name 'cultural property' is changed to 'national heritage'," and "We will establish a national heritage policy to establish the country as a global cultural center."

 

The President's Office reported that President Yoon said this at the launch ceremony of the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held at the Daejeon Government Complex in Seo-gu, Daejeon this morning. Last February, through the revision of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the name of the existing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as changed to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He said, “While cultural heritage management has been a throwback type focusing on preserving heritage, in the future it will move toward a future-oriented system that discovers, preserves, and inherits national heritage while further developing and disseminating it.”

 

He went on to say, "We will widely spread and publicize our national heritage to the world and expand cultural communication with 8 b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making Korea a global cultural hub in name and reality. We will also greatly expand the scope and scope of our national heritage."

 

He also said, "Intangible heritage will break away from the narrow framework of passing on skills and encompass the unique aspects of the people's life, including customs, folklore, and festivals, and we will now manage beautiful natural heritage sites across the country as national heritage."

 

In addition, “National heritage is our national identity in itself, and we will make national heritage into a driving force for social development and a cultural asset that enriches the lives of the people,” he said. “We will work harder to provide more opportunities,” he said.

 

The event was attended by figures from national heritage-related organizations, including Venerable Jin-woo, head of the Jogye Order, Sungkyunkwan Director Choi Jong-soo, and Lee Won, president of the Korean Imperial Cultural Center, along with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Yu In-chon, National Education Committee Chairman Lee Bae-yong, and Gansong, who protected national heritag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Korean War. About 700 people attended, including descendants of Jeon Hyeong-pil and police officer Cha Il-hyuk.

 

The President's Office said, "The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will reorganize the name and management system of cultural properties into cultural, natural, and intangible heritage to reflect changes in the times, future values, and international standards, and will promote various national heritage policies to increase public convenience." “We will realize the task of ‘taking a leap forward as a future cultural asset of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