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태임 작가, 제10회 전혁림 미술상 수상자 선정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1:03]

▲ 하태임 작가.    ©브레이크뉴스

 

전혁림 미술상 심사위원회는 5월17일자 보도자료에서 “전혁림 화백의 예술혼을 기리는 제10회 전혁림미술상에 하태임 작가가 선정됐다”고 알렸다. 

 

고(故) 전혁림 화백은 구상과 추상을 넘나들며 푸른 통영의 바다 풍경을 소재로 삼았던 작가로, 색채의 마술사, 한국의 피카소로 불린다.

 

전혁림 미술상 심사위원회에 따르면, 제10회 전혁림 미술상 시상식은 5월24일 제10회 전혁림 예술제(전혁림미술관 주최, 전혁림 예술제 운영위원회 주관) 개막과 함께 진행, 선정된 하태임 작가에게는 미술상과 상금 1천만원이 수여될 예정이다. 올해 전혁림 미술상 심사위원회는 김종근(미술평론가, 전 홍익대 겸임교수) 심사위원장과 더불어, 서성록(미술평론가, 전 안동대 교수), 이태호 (미술사가, 명지대 석좌교수), 홍가이(예술철학, 전 매사추세츠 공대(MIT) 교수) 심사위원으로 구성됐다.

 

하태임 작가의 작품 사진.  ©브레이크뉴스

하태임 작가의 작품 사진.  ©브레이크뉴스

하태임 작가의 작품 사진.     ©브레이크뉴스

 

김종근 심사위원장은 “하태임 작가는 예술작품의 본질인 색채와 형태로 가장 완벽한 평면 회화의 하모니를 추구했다. 특히 다양한 색채의 구성과 리듬으로 마술사처럼 컬러밴드의 독창적인 형식을 완성한 것이다"라며, 수상작가로 선정하는 데에 심사위원들이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각 색채마다의 특성을 살려 색 면과 형태를 교차시키는 하태임 작가의 기법과 관련하여, "이 조화가 어떻게 아름다울 수 있는가. 그 시각적 조형성을 평면으로 구축한 독자적인 세계의 탁월함에 심사위원들은 주목했다. 그것은 전혁림 작가가 추구한 색채와 조형성을 일체화한 세계와도 정신을 같이한다"라고 전혁림 미술상에서 가지는 의미를 함께 전했다.

 

한편, 올해로 제10회를 맞이하는 전혁림 예술제는 오는 5월 24일(금)부터 6월 15일(일)까지 통영에 소재한 전혁림 미술관의 앞마당에서 열린다.

 

하태임 작가의 화실.    ©브레이크뉴스

 

하태임 작가의 연보

 

하태임(b.1973~)은 새로운 감각의 추상화로 주목받아 온 작가이다.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프랑스 파리 국립미술학교를 졸업했다. 귀국 후 홍익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Helen J Gallery (LA), gallery AP SPACE (NewYork)), Artside Gallery (Beijing), Cite International des Arts (Paris), 영은미술관, 쉐마미술관, 서울옥션 등 국내외에서 총 33회의 개인전을 가졌고 250여회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2018년까지 삼육대학교 미술컨텐츠학과 전임교수를 지내다 작업에 전념하기 위해 교수직을 내려놓았다. 1999년 모나코 국제 현대 회화전에서 모나코 왕국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삼성전자, 서울가정행정법원과 2018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미회담이 열렸던 싱가폴 카펠라호텔 로비 등 주요한 장소에 작품이 소장 되어있다.

 

 

김종근 심사위원장(미술평론가).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tist Ha Tae-im selected as winner of the 10th Jeon Hyeok-rim Art Award

-Reporter Park Jeong-dae

 

The Jeon Hyuk-rim Art Award judging committee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dated May 17, “Artist Ha Tae-im has been selected for the 10th Jeon Hyuk-rim Art Award, which honors the artistic soul of artist Jeon Hyuk-rim.”

The late artist Jeon Hyeok-rim was an artist who used the blue seascape of Tongyeong as his subject matter, moving between figuration and abstraction. He is called the magician of color and Korea's Picasso.

According to the Jeon Hyuk-rim Art Award judging committee, the 10th Jeon Hyuk-rim Art Award ceremony was held on May 24th with the opening of the 10th Jeon Hyuk-rim Art Festival (hosted by Jeon Hyuk-rim Art Museum and organized by the Jeon Hyuk-rim Art Festival Steering Committee), and the selected artist Ha Tae-im received an art prize and a prize of 10 million won. will be awarded. This year's Jeon Hyeok-rim Art Award Jury Committee consists of Chairman Kim Jong-geun (art critic, former adjunct professor at Hongik University), Seong-rok Seo (art critic, former professor at Andong University), Tae-ho Lee (art historian, chair professor at Myongji University), and Gai Hong (philosophy of art, former professor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It was composed of judges (MIT) professors).

Chairman Kim Jong-geun said, “Artist Ha Tae-im pursued the most perfect harmony of two-dimensional paintings with color and form, which are the essence of works of art. “In particular, he completed the original form of the color band like a magician through the composition and rhythm of various colors,” he said, adding that the judges agreed in selecting him as the award-winning artist.

Regarding artist Ha Tae-im's technique of intersecting color planes and shapes by taking advantage of the characteristics of each color, "How can this harmony be beautiful? The judges paid attention to the excellence of the unique world that built its visual formativeness on a flat surface. He also shared the meaning of the Jeon Hyuk-rim Art Award, saying, “It is in line with the world that integrates color and formativeness pursued by artist Jeon Hyuk-rim.”

Meanwhile, the Jeon Hyuk-rim Art Festival, which celebrates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will be held in the front yard of the Jeon Hyuk-rim Art Museum in Tongyeong from Friday, May 24 to Sunday, June 15.

Photo of artist Ha Tae-im's work

Author Ha Tae-im’s chronology

Ha Tae-im (b. 1973~) is an artist who has received attention for her new sense of abstraction. He was born in Seoul in 1973 and graduated from the National School of Fine Arts in Paris, France. After returning to Korea, he received a doctorate from Hongik University. He held a total of 33 solo exhibitions at home and abroad, including Helen J Gallery (LA), gallery AP SPACE (NewYork), Artside Gallery (Beijing), Cite International des Arts (Paris), Youngeun Museum of Art, Schema Museum of Art, and Seoul Auction, and over 250 group exhibitions. participated in. Until 2018, he served as a full-time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Art Contents at Sahmyook University, but gave up his professorship to focus on his work. He was awarded the Kingdom of Monaco Prize at the 1999 Monaco International Contemporary Painting Exhibition. His works are collected in major places including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Samsung Electronics, the Seoul Family Administrative Court, and the lobby of the Capella Hotel in Singapore, where the 2018 North Korea-US meeting between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Jong-un was hel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