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송혜교 화보 “나이 먹는 것 부담 없어..자연스러운 시간의 흐름”

17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통해 화보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0:58]

▲ 송혜교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쇼메(Chaumet)와 함께한 배우 송혜교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6월호 커버를 공개했다. 

 

‘수퍼내추럴’과 ‘드레스업’이 대치되는 스타일로 하이주얼리의 일상성이 담긴 이번 화보에서 송혜교는 존재감 넘치며 자연스럽고 우아한 애티튜드의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6월호의 전반을 송혜교와 함께 만들어 나가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소녀에서 여인까지 시간을 가늠할 수 없는 배우의 말간 얼굴을 오롯이 드러내며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혜교는 “카메라 앞에 서며 나이 먹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어요. 자연스러운 일이니까요. 웬만하면 ‘제 나이보다는 조금 더디게 가고 있구나’ 정도의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자연스러운 시간의 흐름을 억지로 밀어내고 싶지는 않아요. 분명 나이가 드는데 겉모습만 쨍쨍하게 젊을 수는 없는 거잖아요.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화장도 연해지고 옷도 단순해져야 더 멋있는 것 같아요”라고 촬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송혜교는 <더 글로리> 이후 한창 촬영 중인 영화 <검은 수녀들>에 대해 “<더 글로리>를 찍는 동안 송혜교라는 개인의 시간은 갖지 않았어요. 7개월 거의 매일매일 촬영하면서 눈을 뜨고 감을 때까지 온전히 문동은으로 살았죠. 작품이 끝나고 제가 더 이상 동은이 아니게 됐을 때의 공허함도 그만큼 컸어요. 감정 소모가 큰 드라마였고 인간적인 아픔을 겪은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아요. 꽤 오래 걸렸지만 지금은 동은이를 충분히 잘 떠나보냈어요. 그래서 새로운 작품도 시작할 수 있었죠”라고 밝혔다.

 

이어 송혜교는 “(<검은 수녀들>은) 악령이 깃든 한 아이를 살리기 위해서 두 수녀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예요. 여성이 극을 이끌어 가는 ‘여성 영화’이기도 하죠. 오컬트 장르는 후반 작업이 정말 중요하잖아요. CG가 들어갈 부분을 상상하면서 연기하고 있기 때문에 나중에 완성작을 보면 어떤 느낌일지 기대가 커요.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고요. 이 또한 처음 해보는 연기니까요. 못 봤던 표정들이 나오고, 그게 동은과는 또 다르다는 점이 흥미로워요”라고 답했다.

 

송혜교와 쇼메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코리아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하퍼스 바자> 인스타그램과 SNS를 통해 패션 필름과 유튜브 등 다양한 콘텐츠가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g Hye-kyo pictorial “I don’t feel burdened by getting older…the natural flow of time”

 

The pictorial was released through the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on the 17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Korea released the cover of its June issue featuring the diverse charms of Bae Song Hye-kyo with Chaumet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17th.

 

In this pictorial, which captures the everydayness of high jewelry in a style that contrasts between ‘supernatural’ and ‘dress-up,’ Song Hye-kyo showed off a unique look with a natural and elegant attitude with a strong presence.

 

In particular, <Harper's Bazaar> Korea carried out a special project to create the first half of the June issue with Song Hye-kyo, revealing the quiet face of an actor whose time cannot be guessed from a girl to a woman, and perfectly digesting various concepts, drawing admiration from the on-site staff. It is said that it created a .

 

In an interview that followed after filming, Song Hye-kyo said, “I don’t feel any pressure about getting older while standing in front of the camera. Because it's natural. I try my best to make it seem like ‘I’m going a little slower than my age,’ but I don’t want to force the natural flow of time. You're definitely getting older, but you can't just look youthful on the outside. “In fact, as I get older, I think I look better when my makeup becomes lighter and my clothes become simpler,” she said about her thoughts on the shoot.

 

Also, Song Hye-kyo said about the movie <Black Nuns>, which she is currently filming after <The Glory>, “While filming <The Glory>, she did not have any personal time as Song Hye-kyo. She filmed almost every day for 7 months and lived as Moon Dong-eun completely from the time she opened her eyes to the time she closed them. The emptiness I felt when the work ended and I was no longer Dong-eun was that big. I think it was even more so because it was a drama that required a lot of emotion and the character experienced human pain. It took quite a while, but now I'm able to let Dong-eun go well enough. So she was able to start new work as well,” she revealed.

 

Song Hye-kyo continued, “(<Black Nuns>) is a story of two nuns struggling to save a child possessed by an evil spirit. It is also a ‘women’s film’ in which a woman leads the play. Post-production is really important in the occult genre. Since I am acting while imagining the parts where CG will be used, I have high expectations for what it will be like when I see the finished product later. It's difficult, but it's so much fun. This is also my first time acting. “It’s interesting that facial expressions that I haven’t seen before appear, and that they are different from Dong-eun.”

 

The pictorial and interview with Song Hye-kyo and Shome can be seen in the June issue of <Harper's Bazaar> Korea, and various contents such as fashion films and YouTube will be released through <Harper's Bazaar> Instagram and SN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