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차의 남한-북한, 서울역-평양역 간 자유왕래를 촉구한다!

미국 정계, 현재 한반도 평화법안은 셔먼 의원을 포함하여 42명이 공동지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5/17 [10:29]

본지는 5월 17일자 “미 연방 하원의원 등...총 42명, 종전선언-한반도 평화법안 공동지지” 제목의 보도 기사에서 “올해로 9년째 진행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유권자 로비 주간은(Korea Peace Advocacy Week) 미 전국 32개 주에서210명이 등록, 총 175개의 하원과 상원실에 온라인 미팅을 요청했다. 올해 로비 주간은 코리아피스나우 (Korea Peace Now), 위민크로스디엠지(Women Cross DMZ), 미국친우봉사회(American Friends Service Committee), 메노나이트중앙위원회 (Mennonite Central Committee), 그리고 연합감리교회 (United Methodist Church General Board of Church and Society, Global Ministries)가 주관했다”고 전하고 “니콜 말리오타키스 (Nicole Malliotakis, 공화, NY-11), 게이브 아모 (Gabe Amo, 민주, RI-1) 그리고 자말 보우맨 (Jamaal Bowman, 민주, NY-16) 의원이 최근 한반도 평화법안을 공동 지지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 평화법안은 셔먼 의원을 포함하여 42명이 공동지지 하고 있다. 이번 회기가 끝나면 이 법안은 폐기 될 예정이지만 내년 회기가 시작 되면 다시 발의될 전망”이라면서 “70년이 넘어가는 분단체제를 극복하고 한반도에서 평회체제 구축하는 것은 이 땅에서 살아가고 있는 삶의 주체들이 보다 지속적으로 보다 뜨겁게 외부의 간섭을 극복해 내야 한다. 평화는 외부의 누군가 거저 주는 시혜의 선물이 결코 아니다”고 덧붙였다.

 

필자(브레이크뉴스 발행인)는 본지의 이 같은 보도, 즉 ““니콜 말리오타키스 (Nicole Malliotakis, 공화, NY-11), 게이브 아모 (Gabe Amo, 민주, RI-1) 그리고 자말 보우맨 (Jamaal Bowman, 민주, NY-16) 의원이 최근 한반도 평화법안을 공동 지지했다”는 사실을 지지한다.

 

▲ 서울역 구관.   ©브레이크뉴스

▲ 서울역  신관.  ©브레이크뉴스

 

특히 올해는 1953년 6.25 전쟁이 종전된 지 71년째가 되는 해이다. 남북의 분단에 따라, 서울-평양 간 자유 왕래하던 기차도 그 당시 멈췄다. 이에 따라 온 세계 사람들이 남한과 북한을 오갈 때 비행기나 배를 이용하고 있는 형편이다. 북한이 남북한 2국가 체제를 주장하고 있음을 주목하며, 기차의 남북한 자유 왕래를 촉구한다. 기차의 서울역-평양역 간 자유왕래를 거듭 촉구한다.

 

기차의 자유왕래 실현은 남북한 국민-인민들이 자국 여권을 지참한 교차(交叉) 방문을 의미하며, 남북한 정부 당국은 이의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를 앙망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필자/ 문일석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We urge free movement of trains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nd between Seoul Station and Pyongyang Station!

In American politics, the current Korean Peninsula Peace Act is jointly supported by 42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 Sherman.

 

-Moon Il-seok, newspaper publisher

 

In a press article dated May 17 titled “A total of 42 people, including members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jointly support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and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this newspaper said, “This is the 9th year in a row that voters’ lobbying week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been held.” Advocacy Week) 210 people from 32 states across the country registered and requested online meetings in a total of 175 House and Senate offices. This year's Lobby Week includes Korea Peace Now, Women Cross DMZ, American Friends Service Committee, Mennonite Central Committee, and United Methodist Church. It was organized by the General Board of Church and Society, Global Ministries,” and “Nicole Malliotakis (Republican, NY-11), Gabe Amo (Democrat, RI-1) and Jamaal Bowman (Democrat) , Democratic Party, NY-16) recently jointly supported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He continued, “Currently,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is jointly supported by 42 people, including Rep. Sherman. “This bill is scheduled to be discarded at the end of this session, but it is expected to be proposed again when the session begins next year,” he said. “Overcoming the division system that has lasted for over 70 years and establishing a common council system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help the subjects of life living in this land more effectively.” We must continue to overcome external interference more vigorously. He added, “Peace is never a free gift from someone outside.”

 

The author (publisher of Break News) criticized this paper’s reporting, namely, “Nicole Malliotakis (R, NY-11), Gabe Amo (Democrat, RI-1), and Jamaal Bowman, I support that Rep. Minjoo, NY-16) recently co-sponsored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In particular, this year marks the 71st anniversary of the end of the Korean War in 1953. Due to the division of North and South Korea, trains that freely traveled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lso stopped at that time. As a result, people all over the world are using airplanes and ships to travel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Noting that North Korea is advocating for a two-state system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e urge free movement of trai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e repeatedly urge free movement of trains between Seoul Station and Pyongyang Station.

 

Achieving free travel by train means cross-visiting by citizens of North and South Korea with their own passports, and we urge the government authorities of South and North Korea to make every effort to make this a reality.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Newspaper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