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 연방 하원의원 등...총 42명, 종전선언-한반도 평화법안 공동지지

미북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이산가족방북 금지 해제, 북미연락사무소 설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0:06]

국내에서는 여야 진영 논리에 빠져 한반도에서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북미연락사무소 설치 등이 우리의 긴박한 생존문제이지만 물 건너 남의 일처럼 치부되고 있다. 

 

아모 의원의 유권자인 양베카씨는 “70년 전에 체결되었야 하는 평화협정이다. 아모의 공동지지를 통해 다른 의원들도 코리아의 종전과 평화를 지지하는 행보를 보여줬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YTN)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하지만 코리아피스 유권자 로비 주간(Korea Peace Advocacy Week)은 3월 18일에서 22일까지 진행되었는데 그 다음 주에 말리오타키스와 아모 의원은 공동지지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보우맨은 최근 추가 미팅 이후 5월 14일에 공동지지를 표명했다. 자말 보우맨은 뉴욕 하원의원 중 네번째로 공동 지지를 밝히고 있다.

 

올해로 9년째 진행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유권자 로비 주간은(Korea Peace Advocacy Week) 미 전국 32개 주에서210명이 등록, 총 175개의 하원과 상원실에 온라인 미팅을 요청했다. 올해 로비 주간은 코리아피스나우 (Korea Peace Now), 위민크로스디엠지(Women Cross DMZ), 미국친우봉사회(American Friends Service Committee), 메노나이트중앙위원회 (Mennonite Central Committee), 그리고 연합감리교회 (United Methodist Church General Board of Church and Society, Global Ministries)가 주관하였다.

 

니콜 말리오타키스 (Nicole Malliotakis, 공화, NY-11), 게이브 아모 (Gabe Amo, 민주, RI-1) 그리고 자말 보우맨 (Jamaal Bowman, 민주, NY-16) 의원이 최근 한반도 평화법안을 공동 지지했다.

 

H.R.1369는 브래드 셔먼(Brad Sherman, 민주, CA-32)의원이 2023년 3월 1일에 19명의 의원들과 재발의한 법안으로, 미국과 북한의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이산가족들을 위해 방북 금지 해제 검토, 북미연락사무소 설치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미국의 대북정책이 제재를 통한 압박과 긴장이 아닌 다양한 외교적 대화를 통해 평화를 중심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하원의 촉구가 담겨있는 법안이다. 이 법안은 2021년5월 20일에 처음 발의 되었고, 그 당시 법안 번호는 H.R.3446이었다.

 

게이브 아모 의원은 로드아일랜드 주에서 처음으로 H.R.1369를 공동 지지 하였으며 2021년부터 4년째 꾸준히 매년 유권자 미팅을 해온 결과라고 할수 있다. 아모 의원의 유권자인 양베카씨는 “70년 전에 체결되었야 하는 평화협정이다. 아모의 공동지지를 통해 다른 의원들도 코리아의 종전과 평화를 지지하는 행보를 보여줬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북한이 자체 부과 모라토리엄을 해제하고 비공식 핵보유국을 선언한 시국에 미국 하원에 발의되어 있는 한반도평화법안은 의미가 크다. 또한 코리아피스 유권자 로비에 참여한 유권자들은 미 정부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쟁을 지원할 군비 예산으로 자국민의 경제적 성장과 의료보험, 주택 안정, 실업자 등 커뮤니티에 투자해야 한다는 의견을 각 의원실에 강하게 밝혔다.

 

현재 한반도 평화법안은 셔먼 의원을 포함하여 42명이 공동지지 하고 있다. 이번 회기가 끝나면 이 법안은 폐기 될 예정이지만 내년 회기가 시작 되면 다시 발의 될 전망이다. 

 

70년이 넘어가는 분단체제를 극복하고 한반도에서 평회체제 구축하는 것은 이 땅에서 살아가고 있는 삶의 주체들이 보다 지속적으로 보다 뜨겁게 외부의 간섭을 극복해 내야 한다. 평화는 외부의 누군가 거저 주는 시혜의 선물이 결코 아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total of 42 people, including U.S. Representative Nicole Malliotakis, jointly support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which includes a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U.S.-North Korea declaration of end of war and signing of peace agreement, lifting of ban on separated families visiting North Korea, establishment of North Korea-U.S. liaison office

 

In Korea, due to the logic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the conclusion of a peace agreement, and the establishment of a North Korea-US liaison office are issues for our survival, but they are being treated as someone else's business.

 

However, Korea Peace Advocacy Week was held from March 18th to 22nd, and the following week, Malliotakis and Rep. Amo were listed as joint supporters, and Bowman was added to the list of joint supporters in May after recent additional meetings. Joint support was expressed on the 14th. Jamal Bowman is the fourth member of the New York House of Representatives to express joint support.

 

For Korea Peace Advocacy Week, which has been held for the 9th year this year, 210 people from 32 states across the country registered and requested online meetings in a total of 175 House and Senate offices. This year's Lobby Week includes Korea Peace Now, Women Cross DMZ, American Friends Service Committee, Mennonite Central Committee, and United Methodist Church. It was organized by the General Board of Church and Society, Global Ministries).

 

Reps. Nicole Malliotakis (R, NY-11), Gabe Amo (Democrat, RI-1), and Jamaal Bowman (Democrat, NY-16) recently co-sponsored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

 

H.R.1369 is a bill re-introduced by Rep. Brad Sherman (Democrat, CA-32) with 19 lawmakers on March 1, 2023, and provides for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and the signing of a peace agreemen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nd for separated families. It includes consideration of lifting the ban on visiting North Korea and establishment of a North American liaison office. This bill contains a call from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that the U.S. policy toward North Korea should be approached with a focus on peace through various diplomatic dialogues rather than pressure and tension through sanctions. This bill was first introduced on May 20, 2021, and the bill number at that time was H.R.3446.

 

Rep. Gabe Amo co-sponsored H.R.1369 for the first time in Rhode Island, and this can be said to be the result of consistently meeting voters every year for four years starting in 2021. Beka Yang, a constituent of Rep. Amo, said, “This is a peace agreement that should have been signed 70 years ago. “Through Amo’s joint support, I hope other lawmakers will also show their support for the end of the war and peace in Korea,” he said.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proposed in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is significant at a time when North Korea has lifted its self-imposed moratorium and declared itself an unofficial nuclear state. In addition, voter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 Peace Voter Lobby strongly expressed their opinion to each congressman's office that the U.S. government should invest in the economic growth of its citizens, medical insurance, housing stability, and unemployment, etc. with the military budget to support wars taking place around the world.

 

Currently, the Korean Peninsula Peace Act is jointly supported by 42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 Sherman. This bill is scheduled to be scrapped at the end of this session, but is expected to be introduced again when the session begins next year.

 

To overcome the division system that has lasted for over 70 years and establish a common council system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ubjects of life living on this land must overcome external interference more consistently and more passionately. Peace is never a free gift from someone outsid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