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23년 체감경제고통지수, 코로나 이전 수준 개선..‘고용의 질’은 되레 악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0:34]

▲ 최근 5년간 국민 체감경제고통지수 추이  © 한국경제인협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3년 기준 국민(15~69세 기준) 체감경제고통지수는 12.5로, 코로나 시기 이전인 2018년(12.9)~2019년(12.0) 수준으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체감경제고통지수란, 미국 경제학자 오쿤(Arthur Okun)의 ‘경제고통지수’를 재구성한 것으로, 지수 값이 높을수록 국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큼을 의미한다.

 

한국경제인협회는 지난해 국민 체감경제고통지수가 개선된 주요 원인으로 체감실업률 하락을 꼽았다. 

 

체감실업률이란 공식 실업자 통계로 잡히지 않지만, 더 나은 일자리를 원하는 시간제근로자, 취업준비생, 구직단념자 등을 실업자로 간주해 계산한 실업률을 말한다.

 

실제, 체감실업률은 2018년 11.4%에서 2020년 13.6%로 증가해 정점을 찍은 후, 2023년 9.0%를 기록, 코로나 이전 수준에 비해서도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단, 2023년 국민 체감실업률은 코로나 이전(2018~2019년, 11%대)에 비해 낮아졌지만, 상대적으로 일자리의 질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주36시간 이상 근로자는 2051만1000명으로 5년 전(2018년, 2066만6000명)에 비해 0.8% 감소했으며, 주36시간 미만 근로자는 2023년 605민6000명으로 2018년 493만6000명에 비해 22.7% 증가했다.

 

주36시간 미만 시간제근로자 중 더 많은 시간 일하기를 원하는 청년들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23년 기준 ‘시간관련 추가취업가능자’는 70만6000명으로, 5년 전 2018년 59만명 대비 1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일자리에 만족하지 않고 부업을 병행하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부업근로자는 2018년 38만5000명에서 2023년 기준 48만1000명으로 5년 간 24.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협은 “최근 체감실업률 감소 등 지표 상으로는 고용이 호조를 보이고 있으나, 단시간 근로자, 부업근로자 증가 등으로 고용의 질은 오히려 저하되는 모습”이라며 “전일제 일자리 증가 등 일자리의 질적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기준 지출목적별 물가상승률을 보면 △의류·신발(6.7%) △음식·숙박(6.0%) △기타 상품 및 서비스(5.8%) △식료품(5.5%)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5.4%) 등의 부문에서 5% 이상의 높은 수준을 보였다.

 

2023년 15~69세 기준 지출목적별 소비지출 비중은 △음식·숙박 15.9% △식료품 13.2% △주택·수도·전기·연료 11.4% 등으로, 물가 상승이 높은 부문에 국민들의 소비지출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협은 “최근 물가상승세가 둔화되는 추세이긴 하지만, 국민들의 소비지출 비중이 높은 외식물가와 전기·수도 등 공공요금의 상승세가 높아 국민들이 체감하는 물가 부담은 여전히 큰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023 Perceived Economic Distress Index improves to pre-corona level, but ‘quality of employment’ worsens again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s of 2023, the perceived economic distress index for citizens (ages 15 to 69) was found to be 12.5, an improvement from the level of 2018 (12.9) to 2019 (12.0) before the COVID-19 period.

 

The perceived economic pain index is a reconstruction of American economist Arthur Okun's 'economic pain index'. The higher the index value, the greater the economic hardship of the people.

 

The Korea Economic Association cited the decline in the perceived unemployment rate as the main reason for the improvement in the national economic distress index last year.

 

The perceived unemployment rate is not recorded in official unemployment statistics, but refers to the unemployment rate calculated by considering part-time workers who want a better job, job seekers, and those who have given up on finding a job as unemployed.

 

In fact, the perceived unemployment rate increased from 11.4% in 2018 to 13.6% in 2020, peaking, and then reaching 9.0% in 2023, showing stability even compared to the pre-corona level.

 

However, the national perceived unemployment rate in 2023 was lower than before the coronavirus (2018-2019, around 11%), but the quality of jobs appeared to have relatively worsened.

 

In 2023, the number of workers working more than 36 hours a week will be 20,511,000, a 0.8% decrease from 5 years ago (20,666,000 in 2018), and the number of workers working less than 36 hours a week will be 605,000 in 2023, down from 4,936,000 in 2018. It increased by 22.7% compared to people.

 

It was found that among part-time workers who work less than 36 hours a week, the number of young people who want to work more hours has also increased. As of 2023, the number of ‘time-related additional employees’ was 706,000, an increase of 19.7% compared to 590,000 in 2018 five years ago.

 

The number of people who are not satisfied with their current jobs and are working side jobs has also increased. The number of side workers increased by 24.9% over the past five years, from 385,000 in 2018 to 481,000 in 2023.

 

The Korean Economic Cooperation said, “Employment is showing good growth according to indicators such as the recent decline in the perceived unemployment rate, but the quality of employment appears to be deteriorating due to the increase in part-time workers and side-job workers,” and added, “It seems necessary to improve the quality of jobs, such as an increase in full-time jobs.” Diagnosed.

  

Meanwhile, looking at the inflation rate by expenditure purpose as of 2023 announc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Clothing and shoes (6.7%) △Food and lodging (6.0%) △Other products and services (5.8%) △Food products (5.5%) △Household goods and household services (5.4%) showed high levels of over 5%.

 

The proportion of consumption expenditure by purpose for those aged 15 to 69 in 2023 is 15.9% for food and lodging, 13.2% for groceries, and 11.4% for housing, water, electricity and fuel. appear.

 

The Korea Economic Cooperation Association explained, “Although the recent trend of inflation has been slowing, the price burden felt by the people is still high due to the high rate of increase in the price of eating out, which accounts for a high proportion of people’s consumption expenditure, and the increase in utility bills such as electricity and wat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