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대통령 "고마우신 선생님들 계시지 않았다면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

43회 스승의 날 페이스북 메시지 "사람을 대하는 자세 가르쳐주셨고, 나라에 대한 애국심 길러주셨고, 사회에 대한 책임감 심어주셨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15 [09:51]

▲ 윤석열 대통령 제43회 스승의 날 페이스북 메시지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제43회 스승의 날을 맞아 "고마우신 선생님들이 계시지 않았다면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은 선생님 헌신·사랑을 생각하는 스승의 날"이라며 "나이가 들수록, 어린 시절 저를 길러주신 선생님들이 많이 생각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따뜻한 말씀으로 격려해 주셨던 선생님, 회초리를 들고 꾸짖어 주셨던 선생님, 한 분 한 분 얼굴이 떠오른다"며 "제게 사람을 대하는 자세를 가르쳐주셨고, 나라에 대한 애국심을 길러주셨고, 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심어주셨다"고 적었다.

 

더불어 "평소엔 하늘 같은 선생님들 은혜를 잊고 살아갑니다만, 스승의 날 하루만이라도 선생님 사랑을 기억했으면 좋겠다"며 "선생님 여러분,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소망한다"고 적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Seok-yeol Yoon: “If it weren’t for the teachers I’m grateful to, I wouldn’t be where I am today.”

43rd Teacher's Day Facebook message "You taught me how to treat people, fostered patriotism for my country, and instilled a sense of responsibility for society."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celebrated the 43rd Teacher's Day on the 15th and said, "If there were no teachers for whom I am grateful, I would not be where I am today."

 

President Yoon said on Facebook this morning, "Today is Teacher's Day, when I think about the dedication and love of teachers. As I get older, the more I think of the teachers who raised me when I was young."

 

“I remember the faces of each and every teacher who encouraged me with warm words and those who scolded me with a cane,” he said. “They taught me how to treat people, fostered patriotism for my country, and instilled in me a sense of responsibility for society.” “He wrote.

 

In addition, he wrote, "I usually forget the heavenly grace of teachers, but I hope that even just for one day on Teacher's Day, I remember the love of teachers. Teachers, I hope you are always healthy and happ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