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통령실 "일본 정부, 지분구조 관련 네이버 의사 배치 조치 절대 안돼"

성태윤 정책실장 이틀 연속 강경 경고성 메시지 "정보 보안 강화하겠다면 필요 지원 충분히 제공"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6:29]

▲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라인 사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대통령실이 14일 일본 정부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 행정지도 논란 관련해 "네이버 의사에 반하는 조치를 해선 절대 안 된다"고 이틀 연속 거듭 강경 경고성 메시지를 내놨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적절한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이 제출되는 경우 일본 정부가 자본 구조 관련해 네이버 의사에 배치되는 불리한 조치를 취하는 일이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도 수차례 행정지도에 '지분 매각'이란 표현이 없고 경영권 차원서 언급한 게 아니라고 밝혔다"며 "정부는 라인야후가 구조 변경을 제외한 정보 보안 강화 대책을 제출코자 한다면 네이버에 필요한 지원을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시 우리나라 관련 기관의 기술적·행정적 자문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전날 브리핑에서도 국내 기업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조치엔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바 있다.

 

대통령실은 네이버에 '진실되고 구체적 입장'을 요구한 것 관련 답변이 왔는지 여부 질의에 "네이버와 계속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Japanese government should never take action to assign Naver doctors related to shareholding structure"

Policy Director Seong Tae-yoon issued a hard-line warning message for the second day in a row: “If we want to strengthen information security, we will provide sufficient support.”

-kihong Kim reporter

 

On the 14th, the President's Office repeatedly issued a strong warning message for two consecutive days in relation to the controversy over the Japanese government's administrative guidance on selling Line Yahoo shares, saying, "No action should be taken against Naver's will."

 

Seong Tae-yoon, head of the Presidential Office's policy office, emphasized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briefing this afternoon, "If appropriate measures to strengthen information security are submitted,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never take unfavorable measures against Naver in relation to capital structure."

 

At the same tim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lso stated several times that there is no expression 'stake sale' in the administrative guidance and that it is not mentioned at the level of management rights," he said. "The government will provide the necessary support to Naver if Line Yahoo wishes to submit measures to strengthen information security excluding structural changes." “We will provide sufficient amounts,” he said.

 

In addition, he said, "If necessary, technical and administrative advice from our country's related organizations may be included," and at the previous day's briefing, he expressed his intention to respond firmly and strongly to unfair measures that go against the will of domestic companies.

 

When asked whether a response had been received regarding the request for a "truthful and specific position" from Naver, the President's Office said, "We are continuing to communicate with Nav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