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 국민이 발굴한 보석 스미다 아이코(住田愛子)

이일영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4/05/01 [16:05]

▲ 스미다 아이코(住田愛子)-발렌티(バレンティ) 장면 MBN 한일가왕전 5회 / 사진 출처: MBN유튜브  © 이일영 칼럼니스트

 

지난 4월30일 밤, MBN 예능프로그램 한일가왕전 5회차에서 일본 대표의 막내 스미다 아이코는 보아의 발렌티를 라이브로 소화해 내는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었다. 

 

한류의 물결 속에서 전설의 신화를 일본에 썼던 보아가 발렌티를 처음 발표한 것은 한일월드컵 개최 직후인 2002년 8월이었다. 일본 에이벡스 엔터테인먼트 계열 음반사 에이벡스 트랙스에서 릴리즈한 보아 일본 2집 정규앨범 발렌티의 타이틀곡으로 밀리언셀러(100만 장)를 낳은 일본에서의 한국인 최초 기록이었다. 

 

당시 곧바로 한국에서 발매된 한국어판은 일본어판 가사 후반 일부를 컷하였다. 흥미로운 사실은 당시 보아가 발렌티를 부른 나이가 16살이었던 점에서 16세 소녀 스미다 아이코의 등장은 제2의 보아의 탄생에 이견이 없을 만큼 탄탄한 재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하였다. 

 

나아가 스미다 아이코는 바이올린 실력에서부터 다양한 음악적 감성과 재능을 바탕으로 댄싱 곡에서부터 엔카와 발라드 시티팝에 이르기까지 전천후 적인 기량을 가지고 있는 사실에서 이번 한일가왕전에서 발굴된 최고의 보석이라 할 것이다. 

 

전설의 신화를 써 내린 가수 보아도 자신의 노래 중 발렌티가 라이브로 끌고 가기에는 가장 어려운 노래 중 하나라고 언급한 적이 있었다. 이는 유난히 템포가 빠른 흐름에서 다양한 변화를 꾀하는 전조가 많은 곡으로 특히 춤과 가사의 어울림을 중시한 까닭에 뛰어난 가창력까지 가져야 하는 이유에서이다. 

 

이러한 노래를 이제 16살 스미다 아이코는 많은 변화의 전조를 물결처럼 유유히 일렁이며 음정의 흔들림 없이 자신의 노래로 커버하였다. 특히 애드리브에서부터 춤과 노래 전반에 자신의 특성까지 얹혀내는 놀라운 재능을 선보였다. 이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천재임을 입증한 것으로 국경이 없는 음악의 관점에서 깊은 박수를 보낸다.  

 

스미다 아이코(住田愛子)-발렌티(バレンティ) MBN YouTube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MeabsY-092w

 

특히 소녀가 지난 4월 9일 경연 1차전에서 부른 노래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가 프로그램 판정단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전체 경연곡 중 유튜브 최고 조회를 기록한 사실은 우리 국민의 수준 높은 혜안이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mida Aiko (住田愛子), a gem discovered by the Korean people

 

-Columnist Lee Il-young

 

Last night, in the 5th episode of MBN's entertainment program Korea-Japan Family King Battle, Aiko Sumida, the youngest member of the Japanese team, showed off her outstanding skills by performing BoA's Valenti in her live performance.

 

It was in August 2002, right after the Korea-Japan World Cup was held, that BoA, who wrote the legend of Japan in the wave of the Korean Wave, first announced her Valenti. It was the title song of BoA's second Japanese studio album, Valenti, released by Avex Trax, a record label affiliated with Japan's Avex Entertainment, and was the first Korean song to become a million-seller (1 million copies) in Japan.

 

The Korean version, which was immediately released in Korea at the time, cut some of the latter half of the Japanese version's lyrics. An interesting fact is that at the time, BoA was 16 years old when she sang Valenti, and the appearance of 16-year-old girl Sumida Aiko proved that she had solid talent to the extent that there was no disagreement about the birth of the second BoA.

 

Furthermore, Aiko Sumida can be said to be the best gem unearthed in this Korean-Japanese royal exhibition, as she has all-round skills from her dancing songs to enka and ballad city pop based on her violin skills and her diverse musical sensibilities and talents. will be.

 

Singer BoA, who wrote the legend, once mentioned that among her songs, Valenti was one of the most difficult to perform live. This is a song with an unusually fast tempo and a lot of foreshadowing that seeks out various changes. This is because it places particular emphasis on the harmony between dance and lyrics, which is why it must have her excellent singing ability.

 

Aiko Sumida, now 16 years old, covered these songs in her own song, without wavering in her pitch, undulating leisurely like waves, a sign of her many changes. It showcased her amazing talent, especially from her ad-libs to dancing and singing in general, adding her own personality to it. This proves that he is a genius that no one can deny, and we deeply applaud him from the perspective of music without borders.

 

Aiko Sumida - Valenti MBN YouTube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MeabsY-092w

 

In particular, the song 'Gingiragini Sarigenaku', which the girl sang in the first round of the contest on April 9, received a low score in the evaluation of the program judges, but regardless, the fact that it recorded the highest number of views on YouTube among all contest songs shows the level of our people. It is a high insight.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 Art Center. Columnist. po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스미다아이코짱 2024/05/04 [13:03] 수정 | 삭제
  • 딱 진짜 내가 생각한 그대로 기자님이 기사를 썼네. 혜안이 있으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