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주대 미래형자동차 인력양성사업단, 제4회 자율주행 경진대회 개최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4/28 [17:04]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대학교(총장 김윤배) 미래형자동차 인력양성사업단(HRFFV:Human Resource Fostering Future Vehicles)은 ‘제4회 행동모사 자율주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청주대 미래형자동차 인력양성사업단은 지난 26일 학내에서 미래형자동차 기술융합전공 4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제4회 행동모사 자율주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영상처리, 센서 제어, 모터 제어와 데이터 마이닝 작업을 통해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이 되는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학습하고 활용해 자동차 융합기술에 대한 창의적인 문제해결 능력 향상을 위해 진행됐다.

 

이번 경진대회는 학생들이 순수 파이썬 코딩을 통해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학습시켜 모형 자동차가 직접 차선을 판단하고 안정적이면서도 상대팀 자동차보다 고속으로 주행하는 능력을 평가했다.

 

이호준 미래형자동차 인력양성사업단장(전기제어공학과 교수)은 “미래형자동차 분야는 기존 자동차와 ICT기술 융합을 기반으로 하며,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 분야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는 서로 다른 분야 전공의 학생들이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개발한 알고리즘을 모형 자동차에 탑재하는 등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 강화에 초점을 두고 실시됐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University's Future Automotiv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Group held the 4th autonomous driving competition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University (President Kim Yun-bae) Human Resource Fostering Future Vehicles (HRFFV) announced on the 28th that it held the ‘4th Behavior Simulation Autonomous Driving Competition’.

 

On the 26th, Cheongju University's Future Vehicl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Group held the '4th Action Simulation Autonomous Driving Contest' for fourth-year students majoring in future vehicle technology convergence on campus.

 

This competition was held to improve creative problem-solving skills in automotive convergence technology by learning and utilizing autonomous driving algorithms, which are the core of future cars, through image processing, sensor control, motor control, and data mining.

 

In this competition, students learned an autonomous driving algorithm through pure Python coding to evaluate the ability of a model car to determine its own lane and drive stably and at a higher speed than the opposing team's car.

 

Hojun Lee, head of the Future Vehicl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Project (Professor of Electrical and Control Engineering), said, “The future vehicle field is based on the convergence of existing automobiles and ICT technology, and is one of the core technology fields related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He continued, “This competition was conducted with a focus on strengthening creative problem-solving skills, such as creating self-driving software through cooperation between students majoring in different fields and installing the developed algorithms into model car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