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손수조 총선 출마예정자, 원희룡 장관에 GTX-C 노선 동두천 연장 요청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10:08]

▲ 손수조 리더스클럽 대표는 지난 4일 ‘GTX-C’ 노선의 동두천 연장을 요청하기 위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났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내년 총선 동두천시연천군 지역구 출마를 예정하고 있는 손수조 리더스클럽 대표가 지난 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C’ 노선의 동두천 연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손 예정자는 이 자리에서 상위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중 GTX-C 노선의 북측구간을 동두천까지 연결하는 사업의 진행을 요청했다.

 

손수조 출마예정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희룡 장관에게 건의하고 있는 사진 등을 올리며 "사전 타당성 검토에서도 B/C가 1을 훨씬 상회하는 1.73이 나온 만큼 경제적 타당성이 충분한 사업"이라며 "동두천시 역시 자체 비용 마련을 위해 특별기금 편성 등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니, 좋은 소식 있기를 함께 바라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손수조 총선출마예정자가 원희룡 장관에게 직접 GTX-C 노선 동두천 연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한편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는 대한민국 수도권의 교통난 해소와 장거리 통근자들의 교통복지 증진을 위해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 주요 3개 거점역인 서울역·청량리역·삼성역을 방사형으로 교차,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계획 중인 광역급행철도이다.

 

수도권 3개의 GTX 노선 구축으로 서울특별시 및 수도권 주요 중심도시는 급행광역철도 수혜지역에 포함되나 접경지역으로 지역발전에 제한사항이 많은 북부권의 동두천, 연천 지역은 서비스 사각지역으로 남아 있어 GTX-C 노선의 동두천 연장 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된 바 있다.

 

GTX-C의 동두천 연장사업은 경제적타당성(B/C)이 1을 훨씬 상회하는 1.73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충분한 사업으로 분석된 바 있다.

 

특히 GTX-C 기·종점 역인 덕정역에서 경제성 확보를 감안해 경원선 구간을 공용 운행해 소요산역까지 연장 운행하는 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신설 노선에 비해 건설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고 수도권 광역철도 서비스 소외지역인 수도권 동북권의 접근성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hn Son-jo, who is expected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asks Minister Won Hee-ryong to extend the GTX-C route to Dongducheon

 

Son Soo-jo, CEO of the Leaders Club, who is planning to run for Yeoncheon-gun, Dongducheon City, said he met with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on the 4th to discuss extending the "GTX-C" route to Dongducheon.

 

At the meeting, Sohn requested the progress of a project to connect the northern section of the GTX-C line to Dongducheon among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Plan," which is a high-level plan.

 

On the same day, Son Soo-jo, a prospective candidate, posted a photo suggesting to Minister Won Hee-ryong on his Facebook page, saying, "It is a project with sufficient economic feasibility a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review showed 1.73 B/C far exceeding 1," adding, "Dongducheon City is also making utmost efforts such as setting up a special fund to raise its own expenses, so let's look at the good news together."

 

Meanwhile, GTX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is a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planned to connect Seoul Station, Cheongnyangni Station, and Samsung Station, three major bases in downtown Seoul, in a radial manner outside the Seoul metropolitan area, in order to ease traffic difficulties in the Korean metropolitan area and promote transportation welfare for long-distance commuters.

 

With the establishment of three GTX lin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Seoul and major metropolitan cities are included in the express metropolitan railway beneficiary area, but Dongducheon and Yeoncheon in the northern region, which have many restrictions on regional development due to border areas, remain service blind areas, raising the need for a project to extend Dongducheon on the GTX-C line.

 

GTX-C's Dongducheon extension project has been analyzed as a project with sufficient economic feasibility with an economic feasibility of 1.73, far exceeding 1.

 

In particular, if the project is carried out to extend the Gyeongwon Line section to Soyosan Station in consideration of economic feasibility at Deokjeong Station, the GTX-C base and ending station, it is expected that construction costs will be drastically reduced compared to the new route and accessibility to the northeastern metropolitan area, which is an underprivileged area for metropolitan railway services, will be effectively improv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