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김영광·이성경 ‘사랑이라 말해요’, “천천히 느리게 스며드는 사랑 이야기”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1일 싱가포르서 기자간담회 개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4:32]

▲ ‘사랑이라 말해요’ 이광영 감독·김영광·이성경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김영광·이성경 주연 <사랑이라 말해요>가 기존의 사랑 이야기와 다른 느린 호흡의 사랑 이야기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1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는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의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광영 감독과 배우 김영광, 이성경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사랑이라 말해요>는 아버지의 불륜을 알게 된 후 인생의 내리막길을 걷게 된 주인공 ‘심우주’(이성경 분)가 내연녀에 의해 집에서 쫓겨나고, 복수를 계획하는 동안 자신의 인생을 망친 그녀의 아들 ‘한동진’(김영광 분)과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김영광은 <사랑이라 말해요> 기자간담회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감을 묻자 “싱가포르에 처음 왔는데, 풍경이 마치 그림처럼 좋았고, 동화같은 느낌을 받았다. 기회가 되면 자주 오고 싶다”고, 이성경은 “디즈니에서 배우들과 제작진을 위해 많은 신경을 써준 것 같아 감사하다. 싱가포르에서 <사랑이라 말해요>라는 소중한 작품을 전 세계 많은 분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이광영 감독은 <사랑이라 말해요>에 대해 “첫눈에 반하고,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는 기존 사랑 이야기와 달리 <사랑이라 말해요>는 천천히 느리게 스며드는 드라마라고 말하고 싶다.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기 보다는 천천히 스며드는 두 사람의 사랑 이야기를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광은 <사랑이라 말해요>로 이성경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오랜시간 알고지낸 이성경과는 평소 서로를 때리기도 하는 등 장난을 많이 치는데, 이번 작품에서 만난 이성경의 모습은 전혀 몰랐던 모습이었다. 말투, 몸짓 등이 굉장히 성숙한 모습이었고, 동진으로서 우주를 봤을 때 ‘사랑할 수 밖에 없구나’란 생각이 들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성경 역시 “평소 생각했던 것을 무너트릴 만큼, 김영광은 완벽하게 <사랑이라 말해요> 속 동진으로 보였다. 작품을 촬영하게 되면 초반 파트너에 몰입하는 과정이 필요할 수 있는데, 김영광은 자연스럽게 초반부터 몰입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현장에서 작은 장면 하나하나까지 고민하고 고민하는 선배 김영광의 모습을 보며 많은 걸 느끼고 배운 것 같다”고 화답했다.

 

이성경은 앞으로의 행보를 묻자 “배우로서 조금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나고 싶은 바람이다.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걸 잘 해내고 싶다. 앞으로도 더욱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성경은 <사랑이라 말해요> 속 김영광과의 케미 관련해 “현장에서 온전히 우주로서 있을 수 있었다. 그만큼 다른 걸 신경쓸 필요없는 너무나 좋은 현장이었다”며 “김영광과 눈을 마주하거나, 같은 공간에서 공기를 느낄 때 등 모든 순간에서 우주로서 동진에게 사랑을 느끼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이에 김영광은 “저 역시 이성경과 비슷한 기분을 느꼈다. 동진이 점점 우주라는 사람을 만나고 가까워지는데, 저와 이성경 모두 캐릭터에 빠져 사랑을 느끼는 순간이 있었구나란 걸 알게 됐다. 그만큼 촬영 내내 극에 몰입하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이광영 감독은 느린 호흡으로 흘러가는 <사랑이라 말해요>만의 강점에 대해 “처음 작품을 준비할 때 요즘 젋은 세대들이 빠른 호흡의 작품을 좋아하다보니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김영광, 이성경과 대화를 나누면서 공감과 위로를 주는 드라마도 필요한 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내가 위로를 받았으면 위로를 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느린 호흡이지만 재밌을 것이라 자부한다. <사랑이라 말해요>에 대해 큰 관심을 보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광영 감독은 “김영광, 이성경은 로맨스 장인이다. <사랑이라 말해요>에서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김영광, 이성경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사랑이라 말해요>를 지켜봐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이라 말해요>는 오는 2023년 3월 디즈니+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eld] Kim Yeong-gwang and Lee Sung-kyung ‘Say it’s love’, “A love story that permeates slowly and slowly”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press conference held in Singapore on the 1st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Say It's Love" starring Kim Young-kwang and Lee Sung-kyung raises expectations by predicting a slow-paced love story that is different from existing love stories.

 

On the 1st, a press conference was held at Marina Bay Sands in Singapore for the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Say It's Love>. On this day, director Lee Kwang-young and actors Kim Young-kwang and Lee Sung-kyung attended and attracted attention.

 

<Say It's Love> is about the main character 'Sim Woo-joo' (Lee Sung-kyung), who goes downhill after finding out about his father's infidelity, and is kicked out of the house by his mistress, and her son who ruined her life while planning revenge. It depicts the story of falling in love with 'Han Dong-jin' (played by Kim Young-kwang).

 

On this day,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visiting Singapore for the <Say It's Love> press conference, Kim Young-kwang said, "I came to Singapore for the first time, and the scenery was as good as a picture, and I felt like a fairy tale. I want to come often when the opportunity arises,” Lee Seong-kyung said, “I am grateful that Disney seems to have paid a lot of attention to the actors and production crew. It is an honor to be able to introduce the precious work <Say it's love> to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in Singapore."

 

Regarding <Say It's Love>, director Lee Kwang-young said, "Unlike existing love stories with love at first sight and special episodes, I would like to say that <Say It's Love> is a drama that permeates slowly. Rather than having a special episode, please look forward to the love story of the two slowly permeating.”

 

Regarding his impressions of working together with Lee Sung-kyung in <Say It's Love>, Kim Young-kwang said, "Lee Sung-kyung, whom I have known for a long time, usually jokes around with each other, such as hitting each other, but I did not know Lee Sung-kyung in this work. She was very mature in her way of speaking and gestures, and when she saw her universe as Dongjin, she thought, ‘I can’t help but love her’” and praised her sparingly.

 

Lee Seong-kyung also said, “Kim Young-kwang perfectly seemed to be Dong-jin in ‘Say It’s Love’, enough to break down what I usually thought. When filming a work, it may be necessary to immerse yourself in a partner at the beginning, but Kim Young-kwang naturally helped me to immerse myself from the beginning. I think I felt and learned a lot while watching senior Kim Young-kwang, who thought and thought about every small scene on set.”

 

When asked about her future move, Lee Seong-kyung said, “She wants to meet a work where she can grow and develop a little bit as an actress. I want to do well in various things, regardless of genre, such as movies and dramas. She wants to become an actress who develops further in the future,” she said.

 

Regarding the chemistry with Kim Young-kwang in <Say It's Love>, Lee Seong-kyung said, “I was able to be completely as a universe on set. It was such a good scene that I didn't have to worry about anything else," she said. "I wonder if I felt love for Dongjin as a universe in every moment, such as meeting Kim Young-kwang's eyes or feeling the air in the same space."

 

In response, Kim Young-kwang said, “I also felt a similar feeling to Lee Sung-kyung. Dong-jin gradually met a person named Woo-joo and got closer, and I realized that there was a moment when both I and Lee Sung-kyung fell in love with the character. I wonder if I was immersed in the play throughout the filming.”

 

Regarding the strengths of <Say It's Love>, which flows slowly, director Lee Kwang-young said, "When I first prepared the work, I was worried because the younger generation these days like works with fast breathing. However, while talking with Kim Young-kwang and Lee Sung-kyung, he felt that the time was right for a drama that would give sympathy and comfort. And if I was comforted, I felt like I could give comfort.” I want people to show a lot of interest in <Say It's Love>.”

 

Lastly, director Lee Kwang-young said, “Kim Young-kwang and Lee Sung-kyung are masters of romance. In <Say It's Love>, you will be able to see images of Kim Young-kwang and Lee Sung-kyung that you have never seen before. I will be grateful if you watch <Say It's Love>.”

 

Meanwhile, <Say It's Love> is scheduled to be released through Disney+ in March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