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대학생 서포터즈 ‘유대감’ 젠지세대 찐팬 전략 주축

제작 콘텐츠 5년간 약 1500개..다양한 소재 젠지세대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 제공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4:19]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의 대학생 서포터즈 ‘유대감(유플러스 대학생 서포터즈)’이 5년간 1500개에 달하는 콘텐츠를 발굴하고,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기록하며 ‘젠지세대 찐팬 확보’ 전략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유대감은 대학생들이 ‘미닝아웃’, ‘팬슈머’ 등 젠지세대의 성향에 맞춰 디지털 콘텐츠 기획·제작부터 홍보, 브랜드 네이밍, 디자인 등 브랜딩 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서포터즈로, 일반적인 대외활동을 넘어 LG유플러스와 함께 브랜드를 만들어가는데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017년 10월 1기를 시작으로 매년 상·하반기에 각 1개 기수의 유대감 서포터즈를 운영, 최근 열 번째 기수의 해단식을 성료했으며, 유대감이 회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매 기수마다 운영방식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유대감으로 선발된 대학생들은 콘텐츠 기획 및 실무 교육을 기본으로, △LG유플러스 브랜딩 및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SNS 콘텐츠를 제작하는 ‘개인미션’ △임직원과 함께 브랜드 홍보 영상을 제작하는 ‘팀미션’ △LG유플러스의 신규 론칭 브랜드 워크샵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광고 기획 및 촬영작업에 참여하는 ‘TFT미션’ 등을 수행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LG유플러스 블로그, 유튜브 등 4개 SNS 채널을 통해 유대감 서포터즈가 제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으며, 지난 5년간 10개 기수가 제작한 콘텐츠만 1500여 개에 달한다. 

 

지금까지 선보인 콘텐츠들은 ‘댕댕이 생활에 5G를 더하다’와 같은 LG유플러스 사업분야나 IT기술에 대한 내용부터, ‘저렴하고 알차게 보내는 방학 탐구생활’과 같이 대학생활 트렌드에 대한 내용까지 다양하다. 

 

특히, ‘일상을 바꾸는 챌린지’를 주제로한 인스타그램 계정에서는 ‘제주 1년살이’, ‘커피 없이 일주일 살기’, ‘저학년 때 해본다면 좋았을 것들’ 등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콘텐츠들이 속속 등장했다.

 

앞서 유대감 서포터즈로서 활동했던 수료자들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성장해 현재 아나운서, 글로벌 브랜드 마케터, 스포츠 브랜드 마케터, 광고대행사 마케터 등 사회 각계로 진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유대감 11기는 발대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했으며, 고객 최우선·과감한 도전·역동적 실행·진정성 있는 소통 등 LG유플러스의 4대 핵심가치에 기반한 자유로운 콘텐츠 창작 활동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김희진 브랜드전략팀장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활동해 주는 유대감 서포터즈는 LG유플러스가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갖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대감을 통해 젠지세대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GU+, university student supporters ‘bond’ Genji generation steamed fan strategy

 

About 1,500 production contents for 5 years.. Providing a new brand image for the Gen.G generation with various materials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1st, LG Uplus announced that its university student supporters, ‘Yudaegam (U+ University Student Supporters)’, discovered 1,500 contents for 5 years, recorded high satisfaction from participants, and achieved the strategy of ‘Securing Genji Generation Chin Fans’. He said that it has become the main axis.

 

Unity is supporters where university students directly participate in branding activities such as digital content planning and production, public relations, brand naming, and design in line with the Gen.G generation's tendency such as 'mining out' and 'fansumer'. It plays a major role in building the brand.

 

Starting with the 1st class in October 2017, LG Uplus has operated 1 fellowship supporters each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each year, and recently successfully completed the disbanding ceremony for the 10th class. is developing

 

College students selected for a sense of fellowship are given content planning and practical training as a basis, △‘Personal Mission’ to produce SNS contents on various topics such as LG U+ branding and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Team’ to produce brand promotional videos with executives and staff. 'Mission' △ Participate in LG U+'s new launching brand workshop to present opinions or perform 'TFT Mission' to participate in advertising planning and filming work.

 

LG U+ is showing content produced by fellowship supporters through four SNS channels: Instagram, Naver Post, LG U+ Blog, and YouTube, and over 1,500 contents have been created by 10 riders over the past five years. .

 

The content presented so far ranges from content related to LG U+'s business fields or IT technology, such as "adding 5G to the life of a dog," to college life trends, such as "cheap and fruitful vacation exploration life."

 

In particular, on the Instagram account with the theme of 'Challenge to change daily life', contents such as 'Living in Jeju for a year', 'Living for a week without coffee', and 'Things I wish I had tried in my lower grades', etc., appeared one after another. did.

 

The graduates, who previously worked as fellowship supporters, have grown based on these experiences and are currently active in various fields of society, such as announcers, global brand marketers, sports brand marketers, and advertising agency marketers.

 

The current 11th group of ties has begun full-fledged supporters activities after the launching ceremony, and plans to carry out free content creation activities based on LG U+'s four core values: customers first, bold challenges, dynamic execution, and sincere communication.

 

Kim Hee-jin, head of the brand strategy team at LG U+, said, “The fellowship supporters who actively work with fresh ideas play a big role in helping LG U+ build a young and dynamic image.” We will establish a corporate culture in which we can lean forward and grow toget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