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삿포로 노선 2년 9개월 만에 재개...왕복 1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2:39]

에어부산 A321neo 항공기 (C) 배종태 기자

 

에어부산이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2년 9개월 만에 재개에 나섰다고 1일 밝혔다.

 

부산-삿포로 노선은 지난 30일부터 매일 왕복 1회 스케줄 운항 재개 됐다. 김해공항에서 삿포로 노선 운항은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된 이후 첫 운항 재개다

 

부산-삿포로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35분에 출발해 삿포로 치토세공항에 오전 11시에 도착한다. 귀국 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전 11시 55분에 출발해 김해공항에는 오후 2시 40분에 도착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 날 운항편의 탑승객은 162명으로 83%의 탑승률을 기록했다"며 "장기간 운항이 중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준수한 탑승률을 기록한 것은 본격적인 일본 여행 재개와 삿포로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삿포로 노선은 매년 겨울 시즌 월평균 1만명 이상의 탑승객을 기록할 정도로 대표적인 겨울 인기 해외여행지다. 에어부산은 일본 정부의 무비자 입국 허용과 엔저 현상에 따른 여행객 증가세에 맞춰 지난 10월 말부터 일본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현재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매일 3회 운항하고 있으며, 오는 8일부터는 매일 왕복 4회로 운항 횟수를 늘린다. 또한 9일부터 부산-나리타 노선은 매일 왕복 1회로 재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ir Busan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as resumed operations on the Busan-Sapporo route after 2 years and 9 months.

 

The Busan-Sapporo route resumed its daily round-trip schedule from the 30th. Flights from Gimhae Airport to Sapporo are the first to resume operations since flights were suspended due to COVID-19 in March 2020.

 

The Busan-Sapporo route departs from Gimhae International Airport at 8:35 am and arrives at Sapporo Chitose Airport at 11 am. The return flight departs from the local airport at 11:55 am and arrives at Gimhae Airport at 2:40 pm.

 

An official from Air Busan said, "The number of passengers on the flight that day was 162, and the boarding rate was 83%. Recording a compliant load factor despite the long-term suspension of flights seems to reflect the full-fledged resumption of travel to Japan and expectations for a trip to Sapporo,"

 

The Sapporo route is a popular overseas travel destination in winter, recording an average of more than 10,000 passengers per month every winter season. Air Busan has been continuously expanding its routes to Japan since the end of October in line with the Japanese government's visa-free entry permit and an increase in travelers due to the weak yen.

 

Currently, the Busan-Fukuoka route operates 3 times a day, and from the 8th, the number of round-trip flights will be increased to 4 times a day. Also, starting on the 9th, the Busan-Narita route will be re-operated with one round trip every day.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