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정해인·고경표·김혜준 ‘커넥트’, 벌써부터 기대되는 배우들 연기 변신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1일 싱가포르서 기자간담회 개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1:41]

▲ ‘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정해인·고경표·김혜준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커넥트> 주연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1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는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의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이번 <커넥트>에서 정해인은 ‘커넥트’라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신인류이자 빼앗긴 눈을 되찾기 위해 연쇄살인마를 쫓는 ‘동수’ 역을, 고경표는 우연히 동수의 눈을 갖게 된 ‘진섭’ 역을, 김혜준은 동수를 돕는 미스터리한 조력자 ‘이랑’ 역을 맡았다.   

 

이날 <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한국과 처음으로 작품을 함께 하게 됐는데, <커넥트>는 너무나 소중하고 사랑하는 작품이다. 많은 기대를 보내줬으면 한다”고, 정해인은 “이렇게 우리나라에서도 그렇고, 많은 나라에서 기자분들이 와줘 감사하다”고, 고경표는 “싱가포르까지 와줘서 감사하다. <커넥트>로 인사드릴 수 있어 영광이다”고, 김혜준은 “싱가포르까지 와줘서 감사하다.<커넥트>로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인사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커넥트>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앞둔 소감을 묻자 “저한테는 처음으로 경험하는 것들이 많다. 스트리밍도 처음인데, 디즈니+를 통해 스트리밍된다고 하니 너무나 소중한 경험이지 않나 싶다. 한국과도 처음 작업하는 작품인데, 굉장히 흥미로운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작품을 만드는 사람, 배우 입장에서 많은 분들이 작품을 봐주는 것 만큼 행복한 일은 없다. 디즈니+를 통해 <커넥트>가 전 세계에 스트리밍된다튼 것 자체가 영광스럽다. 전 운이 좋은 것 같다”고, 고경표는 “좋은 시기에 잘 태어난 것 같다”고, 김혜준은 “<커넥트>를 작업하면서 특별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설레고 기쁘다”고 밝혔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커넥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면 <커넥트>를 제가 선택하지 않았지만, <커넥트> 원작이 굉장히 매력적이지 않나. 제가 가장 적합할 것이라 생각해 연출자로서 저를 선택하지 않았나 싶다. 웹툰을 작품으로 만드는 것은 처음인데, 이런 시대에 <커넥트>같은 작품을 만났다는 건 놀라운 경험이다”고 전했다.

 

<커넥트>를 하면서 다른 작품과 달랐던 마음가짐, 에피소드에 대해 정해인은 “<커넥트>는 제 첫 SF 작품이고, 생각보다 CG 촬영 분량이 있었다. 새삼 느꼈던 건 마블에서의 히어로들이 CG 촬영이 많지 않나. 그들의 대단함을 느끼게 됐다. CG 촬영이 생각보다 어렵더라. 상상하면서 연기해야 했는데, 어색했지만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나 좋아 스스로 느낀 어색함을 떨쳐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경표는 “그동안 맡은 캐릭터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제가 처음 표현하는 방식의 캐릭터라 새롭게 느낄 것 같고, <커넥트> 역시 흥미로운 작품이라 재밌게 봐줬으면 좋겠다”고, 김혜준은<커넥트>를 촬영하면서 처음 느끼는 것들이 많았다. CG 촬영은 저 역시 어색했지만 즐거웠다. 극중 이랑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탈색도 해보는 등 여러 시도를 해봤던 것 같다”고 밝혔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커넥트>로 한국 배우인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등과 호흡한 소감을 묻자 “원래 한국 작품의 굉장한 팬이다. 한국 배우들은 일본 배우들과 달리 열정이 넘친다. 그리고 사람의 가진 힘이 대단했다.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은 연기력은 당연하고, 연기력을 뛰어넘는 모든 것들을 갖춘 배우들이었다”고 답했다.

 

고경표는 <커넥트>를 통해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호흡한 소감을 묻자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의 열렬한 팬이었는데, <커넥트>를 촬영하면서 느낀 건 감독님의 열정이 대단했다는 점이다. 덕분에 더욱 힘낼 수 있었다. 한국에서도 겪기 힘든 배려심 넘치는 현장이었다. 완벽한 이상향에 가까운 감독님의 모습이었다. 현장에서 많이 귀여워해줘서 너무 감사했고, 즐겁고 행복한 촬영장이었다”고 전했다.

 

김혜준은 “저도 <커넥트>를 촬영하면서 감독님의 에너지를 많이 느꼈다. 액션이 있는 작품이라 처음에는 어려워하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직접 시범을 보여주면서 도움을 줬다. 그런데 감독님이 너무나 날렵하고 빠르더라. 그 움직임을 반 밖에 못따라간 것 같아 아쉽다”고, 정해인은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과 <커넥트> 현장에서 커넥트가 됐던 것 같다. 감독님과 현장에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그점이 굉장히 놀랍고 재밌었다. 감독님이 또 불러준다면? 언제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커넥트> 동수 역을 준비하면서 중점을 부분에 대해 “동수라는 캐릭터에 접근할 때 처음 든 생각은 외로움과 고독이었다. 기본적으로 선한 마음이 있는 사람이지만, 이런 인물이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알아가고, 더 옳은 일에 써야겠다고 마음 먹었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매순간 고민했다”며 “동수를 연기하면서 히어로라는 생각은 안했다. 어떻게 보면 다크히어로지만, 히어로가 되고 싶어하는 인물이자 그냥 사고와 사건을 막고 싶어하는 한 남자의 고군분투같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커넥트>를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점 관련해 “안대를 차고 연기해야하니 다른 건 다 괜찮았는데 액션 연기를 할때 거리감, 어지러움 등 때문에 힘들었다. 하지만 금방 적응했고, 나중에는 안대를 빼고 액션 연기를 하니 더 어색했던 것 같다”고, 고경표는 “힘든 점 보다는 현장에서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다. 육체적으로나, 모든 부분에서 불리한 점이 없는 캐릭터다보니 온전한 상태에서 액션을 했고, 당하는 쪽이 아닌 피해를 입히는 입장이라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전했다. 

 

김혜준은 <커넥트> 촬영 에피소드에 대해 “<커넥트>를 촬영할 때 CG 연기를 견뎌내고 있는 정해인의 모습을 보면서 놀렸었는데, 막상 나중에 제가 CG 연기를 할때는 미안해졌던 것 같다”고 말했고, 정해인은 “제가 CG 연기를 하고 있으면 모니터 뒤에서 누군지는 모르지만 조용하게 웃더라. 저는 진지하게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혜준은 “저는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커넥트>는 오는 7일 디즈니+를 통해 6개 전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eld] Jung Hae-in, Go Kyung-pyo, and Kim Hye-joon 'Connect', actors who are already expected to transform their acting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press conference held in Singapore on the 1st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Connect> main actors Jung Hae-in, Go Kyung-pyo, and Kim Hye-joon foretold a new acting transformation.

 

On the 1st, a press conference for the Disney+ Korean original series <Connect> was held at Marina Bay Sands in Singapore. Director Takashi Miike and actors Jung Hae-in, Go Kyung-pyo, and Kim Hye-joon attended the scene and drew attention.

 

<Connect> is a new human being with an immortal body, 'Connect' Dong-soo, who is kidnapped by an organ trafficking organization and loses one of his eyes. It is a story that contains

 

In this <Connect>, Jung Hae-in plays the role of 'Dong-soo', a new human with an immortal body called 'Connect' who chases a serial killer to get his eye stolen, Go Kyung-pyo plays the role of 'Jin-seop' who accidentally gets Dong-soo's eyes, and Kim Hye-joon I took on the role of Lee Rang, a mysterious assistant who helps Dong-soo.

 

On this day, director Takashi Miike of <Connect> said, “It is my first time working with a Korean artist, and <Connect> is a work that I love and cherish. I hope you will send us a lot of expectations,” Jung Hae-in said, “I am grateful that reporters from many countries came, just like this in Korea,” and Go Kyung-pyo said, “Thank you for coming all the way to Singapore. It is an honor to be able to greet you through <Connect>,” Kim Hye-joon said, “Thank you for coming all the way to Singapore. I am delighted to be able to greet you through <Connect>.”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meeting viewers around the world through <Connect>, director Takashi Miike said, “There are many things I experience for the first time. It's my first time streaming, but I think it's a very precious experience to hear that it's being streamed through Disney+. It's the first time I'm working with Korea, and I think it's very interesting."

 

Jung Hae-in said, “From the point of view of a person who makes a work or an actor, there is nothing happier than seeing a work being watched by many people. It is an honor in itself that <Connect> is streamed around the world through Disney+. I think I'm lucky,” Go Kyung-pyo said, “I think I was born well at a good time,” and Kim Hye-joon said, “Working on <Connect> was special. I am excited and happy to be able to greet not only Korea, but also the world.”

 

Regarding the reason for choosing <Connect>, director Takashi Miike said, “To be honest, I did not choose <Connect>, but the original <Connect> is very attractive. I wonder if they chose me as the director thinking that I would be the most suitable. It's the first time I'm making a webtoon into a work, and it's an amazing experience to meet a work like <Connect> in this era."

 

Regarding the mindset and episodes that were different from other works while working on <Connect>, Jung Hae-in said, “<Connect> is my first SF work, and there were more CG shots than I thought. What I realized was that there are a lot of CG shots for heroes in Marvel. I felt their greatness. CG filming was harder than I thought. I had to act while imagining it, but it was awkward, but the atmosphere on set was so good that I was able to shake off the awkwardness I felt.”

 

Go Kyung-pyo said, "I wanted to show a different side of me from the characters I've played so far. It's the first time I've expressed a character, so I think it'll feel new, and <Connect> is also an interesting work, so I hope you enjoy it.” CG filming was awkward for me too, but it was fun. I think I tried several things, such as trying to bleach my hair to build the character Lee Rang in the play,” he said.

 

When asked how he felt working with Korean actors Jung Hae-in, Go Kyung-pyo, and Kim Hye-joon in <Connect>, director Takashi Miike said, “I am a huge fan of Korean works in the first place. Unlike Japanese actors, Korean actors are full of passion. And the power of man was great. Jung Hae-in, Go Kyung-pyo, and Kim Hye-joon are actors who have acting skills, of course, and have everything that goes beyond acting skills.”

 

When asked about his impressions of working with director Takashi Miike through <Connect>, Go Kyung-pyo said, "I was a big fan of Takashi Miike, and what I felt while filming <Connect> was that the director's passion was great. Thanks to you, I was able to work harder. It was a scene full of consideration that is hard to experience even in Korea. It was the appearance of a director who was close to a perfect utopia. I was so grateful that they were so cute on set, and it was a fun and happy filming location.”

 

Kim Hye-jun said, “I also felt the director’s energy a lot while filming <Connect>. I was having a hard time at first because it was an action film, but the director showed me a demonstration and helped me. But the director was so nimble and fast. It's a pity that I couldn't follow that movement only halfway,” Jung Hae-in said, “I think I was able to connect with director Takashi Miike on the set of <Connect>. I felt a lot that the director and I were thinking the same thing on set. That was very surprising and fun. What if the director calls again? I am always ready,” he said.

 

Regarding the part to focus on while preparing for the role of <Connect> Dong-soo, Jung Hae-in said, “When I approached the character Dong-soo, the first thing I thought about was loneliness and solitude. He is basically a person with a good heart, but I thought every moment about how to act when a person like this properly knows his abilities and decides to use them for something more upright,” he said. In a way, he is a dark hero, but he seems to have thought that he is a person who wants to be a hero and a man who just wants to prevent accidents and incidents.”

 

Regarding the difficulties while filming <Connect>, Jung Hae-in said, “I had to wear an eye patch and act, so everything else was fine, but when I was acting in action, it was difficult because of the distance and dizziness. However, I quickly got used to it, and later, I think it was more awkward because I took off the eyepatch and acted in action.” Since it is a character with no disadvantages physically or in all areas, I acted in an intact state, and there was no great difficulty because I was in the position of inflicting damage rather than being victimized.”

 

Regarding the filming episode of <Connect>, Kim Hye-joon said, "When I was filming <Connect>, I made fun of Jung Hae-in for enduring CG acting, but later, when I did CG acting, I felt sorry." When I was acting, I didn't know who was behind the monitor, but I laughed quietly. I acted seriously,” he said. In response, Kim Hye-jun said, "It's not me," and made her laugh.

 

Meanwhile, all 6 episodes of <Connect> will be released through Disney+ on the 7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