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지 합류, ‘남이 될 수 있을까’ 교포 출신 변호사 강비취 역..안방극장 컴백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오는 2023년 1월 공개 예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6:01]

▲ 조은지 합류, ‘남이 될 수 있을까’ 교포 출신 변호사 강비취 역 <사진출처=찬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8일 소속사 프레인TPC는 “배우 조은지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 합류하며 안방극장에 돌아온다”고 밝혔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연출: 김양희 감독/박사랑 작가)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인생 성장기를 다룬 작품이다. 

 

2022년 상반기 화제작 ‘우리들의 블루스’ 공동 연출했던 김양희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남이 될 수 있을까’는 두황 법률사무소를 중심으로 각 인물들 간의 사랑과 커리어를 공감대 넘치게 담아낼 예정이다.

 

조은지는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법무법인 ‘두황’의 교포 출신 변호사 ‘강비취’ 역을 맡는다. 강비취는 오랜 이민 생활로 인해 보수적이고 폐쇄적인 가부장 문화에 거부감을 느끼는 ‘노빠꾸’ 다혈질 캐릭터다. 자유분방하며 직설적인 매력을 예고한 조은지는 강소라(오하라 역), 장승조(구은범 역)와 호흡을 맞춘다.

 

조은지는 드라마 ‘인간실격’, ‘식샤를 합시다2’ 영화 ‘악녀’, ‘카센타’ 등을 통해 믿고 보는 연기를 펼쳐왔으며, 지난 달 개봉한 영화 ‘낮과 달’에서 제주도에서 자유롭게 살아가는 싱글맘 ‘목하’ 역을 맡아 전 연인의 기억을 강제 소환 당하는 여자의 복잡한 심리를 세밀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장르만 로맨스’로 장편 상업영화 연출에 데뷔한 조은지는 이 영화를 통해 올해 ‘제58회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과 ‘제12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신인예술인상을 수상했으며, 부일영화상, 대종상, 춘사국제영화제, 청룡영화제 신인감독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연기와 연출을 오가며 종횡무진 중인 조은지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오는 2023년 1월 공개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o Eun-ji joins the role of Kang Bi-chwi, a Korean-born lawyer in 'Can I become a stranger?' comeback at home theater

 

Genie TV original drama, scheduled to be released in January 2023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28th, Prain TPC, the agency, said, "Actress Jo Eun-ji is returning to the small screen after joining the drama 'Can I Become Others'?"

 

Genie TV's original drama 'Can I Become Someone Else' (Director: Yanghee Kim / Writer Dr. Sarang) is a work about the love and life growth of divorce lawyers who are easy to divorce and difficult to break up with.

 

Director Kim Yang-hee, who co-directed the hit film ‘Our Blues’ in the first half of 2022, will take on the role of directing, and the highly anticipated ‘Can I Be Someone Else’ is scheduled to capture the love and careers of each character with a consensus around Duhwang Law Firm.

 

Jo Eun-ji takes on the role of Kang Bi-chwi, a Korean-born lawyer at a law firm called Duhwang in “Can I Be Another?” Kang Jade is a hot-tempered character who is resistant to conservative and closed patriarchal culture due to his long immigration life. Jo Eun-ji, who foreshadows a free-spirited and straightforward charm, works with Kang So-ra (Oh Hara) and Jang Seung-jo (Gu Eun-beom).

 

Jo Eun-ji has been acting with confidence through dramas 'Disqualification', 'Let's Eat 2' and movies 'The Villain' and 'Casenta', and in the movie 'Day and the Moon' released last month, she is a single mother who lives freely in Jeju Island. ', it portrays the complex psychology of a woman who is forcibly summoned to the memories of her ex.

 

In addition, Jo Eun-ji, who made her debut in directing a feature-length commercial film with the movie 'Genre Romance', won the '58th Baeksang Arts Awards' Rookie of the Year Award and '12th Beautiful Artist Award' through this film. He was also nominated for the Best New Director Award at the Buil Film Awards, the Daejong Awards, the Chuns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Blue Dragon Film Festival.

 

While Jo Eun-ji, who is constantly moving back and forth between acting and directing, is expected to show a new side, Genie TV's original drama 'Can I become a stranger' is scheduled to be released in January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