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시장, 민선8기 첫 정례조회에서 직원들과 토크쇼 개최

주택정책, 인적관리, 직원과의 소통 방안 등 질문·답변 오가…취임식 당일 MZ세대와의 도시락 오찬 이어 직접대화 늘려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20:30]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5일 오전 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례조회에 참석해 '시장님 당황하셨어요?'라는 주제로 '시청 공직자와 토크'를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민선8기 첫 직원 정례조회를 기존의 당부사항 전달 방식에서 탈피해 ‘시청 공직자와 토크’로 진행함으로써 직원들과의 소통 면을 확장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직원들과의 직접 대화는 지난 1일 취임식 직후 진행한 MZ세대 공직자들과의 ‘도시락 토크’에 이은 두 번째로, 직원들과의 직접 대화를 통해 서로의 생각과 입장은 물론 민선8기 시정에 임하는 자세와 각오 등을 공유했다.

 

시청 대회의실에서 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장님 당황하셨어요?’란 제목으로 진행된 이날 ‘시청공직자와 토크’는 패널로 자원한 4명의 공직자로부터 질문을 받고 강 시장이 즉석에서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토크 사회자로 나선 나우철 주무관은 “국회의원들이 방송에서는 서로 욕하고 싸우다가도 여의도 술집 가서는 서로 형님, 동생 한다는데 사실인지, 그리고 국민의힘 의원 누구와 친분이 두터운지”를 물었다.

 

이에 강 시장은 “정당이 다르고 정책이 다르다 보니 싸울 때는 치열하게 싸우지만, 대의를 위해 필요할 때는 확실하게 소통하고 협력한다”고 답했다.

 

다른 직원은 “아파트 값이 너무 올라 내집 마련이 쉽지 않은 세상이 됐다”면서 민선8기 강기정 시장의 주택정책을 물었다.

 

이에 강 시장은 “조정대상지역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또한 광주의 주택보급률이 106%에 달하고 오는 2030년까지 필요한 주택에 비해 실제 계획된 공급량이 훨씬 많은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 없는 사람들을 위해 ‘사회주택’ 모델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겠다”면서 “광주글로벌모터스 노동자들과 약속한 주택문제도 풀어나가는 등 주택정책 전반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직원들은 시장의 평소 인적관리, 직원들과의 스킨십 확대 등 다양한 질문과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시청 공직자와 토크’는 시종 웃음과 박수가 넘치면서도 때론 직원들의 예상치 못한 날카로운 질문이 터져 나왔고, 강 시장도 광주시정에 임하는 자세와 철학 등은 진지하게 답변하는 한편, 곤란한 질문에 대해서는 재치있게 받아넘기기도 했다.

 

토크를 지켜본 한 직원은 ”시장의 일방적 당부 말씀보다 오늘처럼 격의없이 직원들과 소통함으로써 상호 궁금증을 해소하고 시장과 공직자가 민선8기 시정에 의기투합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강기정 시장은 ‘시청 공직자와 토크’가 끝난 후 비즈니스룸에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시민과 광주자치경찰 브랜딩 공모전 수상자, 이달의 공무원 등 시정발전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Kang Ki-jung held a talk show with employees at the first regular inquiry of the 8th popular election

Questions and answers such as housing policy, human management, communication with staff, etc... On the day of the inauguration ceremony, direct conversations increased following a lunch box lunch with the MZ generation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Kang Ki-jung held the first regular inquiry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employees from the existing method of delivering requests and conducted a 'talk with city hall officials' to extend the time to communicate with employees. had

This direct conversation with the employees is the second following the 'Lunch Talk' with MZ-generation officials held right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1st. They shared their attitude and determination to take on the task.

The 'Talk with City Hall Officials', which was held on this day, with about 600 employees in the city hall conference room in the presence of 600 employees,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asking questions from 4 public officials who volunteered as a panel and Mayor Kang answering questions on the spot. .

Na Woo-cheol, the official in charge of the talk, asked, "Is it true tha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curse each other and fight each other on TV, but go to a bar in Yeouido and say that they are brothers and sisters, and who the People's Power member is close with?"

Mayor Kang replied, "Because there are different political parties and different policies, we fight fiercely when we fight, but we communicate and cooperate clearly when necessary for a cause."

Another employee asked about the housing policy of Mayor Kang Ki-jeong in the 8th term, saying, “The price of apartments has risen so much that it is not easy to find a house in the world.”

In response, Mayor Kang said, “I understand that there are various opinions regarding the area to be adjusted. In addition, there is a problem that the housing supply rate in Gwangju has reached 106% and the actual planned supply is much higher than the housing required by 2030.”

“We will consider various measures such as a ‘social housing’ model for the homeless,” he said.

In addition, the employees also offered various questions and suggestions, such as the usual human management of the market and the expansion of physical contact with employees.

This day's 'Talk with City Hall Officials' was filled with laughter and applause from start to finish, but at times, unexpected sharp questions from the employees broke out. I even accepted it.

An employee who watched the talk said, "It was a good opportunity for the mayor and public officials to cooperate with the mayor and public officials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by communicating with the employees as casually as today rather than the mayor's one-sided request."

Meanwhile, Mayor Kang Ki-jung presented commendations to 17 people of merit in municipal development, including citizens who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winners of the Gwangju Autonomous Police Branding Contest, and civil servants of the month in the business room after the ‘talk with city hall official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