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미래차 전환 대비 부품기업 역량강화 지원

5일, 친환경차 부품개발 첨단장비 활용·기업지원 설명회 및 장비 투어…7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지역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설명회 개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20:49]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민선 8기 핵심 공약인 ‘미래모빌리티 선도도시 조성’을 위해 미래차 전환을 위한 지역 부품기업 역량 강화에 본격 나선다.

 

첫번째 사업으로 5일 빛그린산단에서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와 친환경 자동차·부품 인증센터에 구축된 부품 시험 첨단장비 170여 종에 대한 활용·기업지원 설명회 및 장비투어를 실시했다.

 

이번 장비투어에는 지역 자동차 부품 1·2차 협력사 협의회 소속 기업 78개사가 참여해 (재)광주그린카진흥원과 자동차안전연구원으로부터 첨단장비에 대한 세부 재원과 장비 활용방법, 기업지원 사항을 소개받았다.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는 지역 자동차산업 경쟁력 확보와 부품산업 고도화를 위해 총 3030억원을 투입해 기업지원 시설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 선도기술지원센터 등을 건립해 조성했으며, 클러스터 내에 첨단장비 166종을 올해 12월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친환경 자동차·부품인증센터는 친환경차 인증수요와 종합적 안전·인증 평가체계 구축을 위해 총 390억원을 투입해 차량 배터리 안정성, 차량 충돌·충격 안전성 등을 시험할 수 있는 첨단장비 26종을 구축하는 중이다. 배터리 안전성 시험장비는 현재 운용 중이고, 나머지 장비는 내년 6월까지 구축할할 예정이다.

 

또한, 광주시는 미래차 전환 중·소 부품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7일에는 그린카진흥원 대강당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미래차 전환 설명회를 개최하고, 8월부터는 미래차 전환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지역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기업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박준열 시 자동차산업과장은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지역 부품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미래차 전환이 필수적이다”며 “이를 위해 올해부터 미래차 전환 컨설팅과 역량 강화,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선8기 자동차분야 공약은 ‘미래모빌리티 선도도시 조성’이며, 추진과제로는 ‘미래자동차 신규산단 조성’을 기반으로 미래모빌리티 특화산단 조성 사업과 미래차 전환 중※소 부품기업 역량 강화 등을 기반으로 하는 미래차 인프라 조성사업 및 연관산업 첨단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Supports Competency Enhancement of Parts Companies in Preparation for Future Vehicle Conversion

On the 5th, eco-friendly car parts development, advanced equipment utilization, company support briefing session and equipment tour… On the 7th, jointly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eld a briefing session on the conversion of future vehicles to local parts companie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etropolitan City is embarking on a full-fledged effort to strengthen the capabilities of local parts companies to transform future cars in order to ‘create a leading city for future mobility’, which is the core promise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city.

As the first project, on the 5th, Bit Green Industrial Complex held a briefing session and equipment tour for local auto parts companies on the utilization and support of 170 kinds of advanced parts testing equipment built in the eco-friendly automobile parts cluster and eco-friendly automobile parts certification center. .

In this equipment tour, 78 companies belonging to the local auto parts primary and secondary supplier associations participated and were introduced to detailed financial resources for advanced equipment, equipment use methods, and corporate support from the Gwangju Green Car Promotion Agency and the Korea Automobile Safety Research Institute.

The eco-friendly automobile parts cluster was created by investing a total of 303 billion won to secure the competitiveness of the local automobile industry and upgrade the parts industry to build global business centers and leading technology support centers, which are corporate support facilities. It is planned to be built by the end of the month.

The Eco-friendly Automobile/Parts Certification Center is building 26 types of cutting-edge equipment that can test vehicle battery stability and vehicle crash/impact safety by investing a total of 39 billion won to build a comprehensive safety and certification evaluation system and demand for eco-friendly vehicle certification. . The battery safety test equipment is currently in operation, and the rest of the equipment is scheduled to be built by June next year.

In addition, Gwangju City will hold a future car conversion briefing session jointly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 the auditorium of the Green Car Promotion Agency on the 7th to strengthen the capabili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parts companies for converting future vehicles. Through this, we plan to provide corporate consulting for future vehicle transformation of local parts companies.

Park Jun-yeol, head of the automobile industry department, said, “In the future of mobility, the transition to future vehicles is essential for the survival of local parts companies. I will,” he said.

Meanwhile, the 8th popularly elected automobile sector promises to 'create a leading city for future mobility', and the tasks to be promoted include the creation of a future mobility-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 based on the 'creation of a new industrial complex for future automobiles', and strengthening the capabili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parts companies for future car conversion, etc. It is a future vehicle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based 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