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통상부「제2회 세계한인의 날」기념 해 다채로운 행사 진행

조신영 기자 | 기사입력 2008/09/25 [17:50]




외교통상부는 25일,  제2회 세계한인의 날을 기념 해 '건국60년, 함께하는 세계한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기념식, 재외동포정책 세미나, 어울림한마당, 사진전 및 다큐멘터리 tv 방영 등 재외동포들과 내국인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2회 세계한인의 날' 행사는 10월 1일부터 7일까지 열리며, 1일에는 효창동에 위치한 백범기념관에서 재외동포정책 세미나가 개최된다.  이번 세미나는 외교통상부에서 주최하고 전남대학교 세계한상문화연구단에서 주관하며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학자, 경제인, 언론인 등이 모여 재외동포와 모국간 연대강화 및 재외동포 사회의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서울 그랜드힐튼 컨벤션홀에서  열리는 ‘제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은 10월 2일 오전 11시 개최되며, 천여 명의 재외동포 및 국내인사가 참석한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세계 속에 한인의 위상을 높인 유공자에 대한 훈포상을 하며 데뷔 40주년을 맞은 첼리스트 정명화씨가 올해 제2회 세계한인의 날 홍보대사로서 축하연주를 통해 자리를 더욱 빛낸다.
 
또한 10월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제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어울림한마당이 열리며, 전통놀이 체험으로 전통탈 만들기, 도자기 체험 등으로 오랜만에 모국을 방문한 재외동포들과 내국인들이 함께 어울려 옛 향수를 떠올리고, 한국 문화에 대한 공감대를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조신영 기자 aj8291@naver.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