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스크린골프 사업주와 동반성장 상생 정책 강화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7:5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골프존이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 정책 강화에 나선다.

 

골프존은 영업 부진 매장 및 노후화 매장을 대상으로 매장 운영 컨설팅 및 인적 교육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골프존 시스템으로 영리 영업을 하는 가맹과 비가맹 매장의 수익성 강화를 위해 전국 매장 대상 이벤트 개최 및 광고 시행, 쿠폰 발행 등 다양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경제적 부담으로 가맹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비가맹 사업주들을 위한 시스템 리스(이자) 지원을 확대하고 기존에 실시해오던 장례 물품 지원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는 한편, 사업주 자녀의 대학 등록금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를 신설하는 등 사업주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다양한 복지 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골프존은 매장 밀집 현상에 의한 시장 과열 경쟁을 방지하고자 2017년 11월부터 매장 출점 제한 정책을 통해 상권 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4년 골프 시뮬레이터 1년간 판매 중단, 보상판매 프로모션 가격 인하, 2015년 폐업 지원을 위한 구형 시스템 고가 매입 시행 등 골프존 사업주들과의 상생을 위한 방안들을 실천해오고 있다. 2018년에는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가맹점 운용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로열티 폐지, 전국 광고비 가맹점 부담 면제, A/S 자기부담금 조정 등의 상생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해 매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사업주들을 위한 무료 방역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코로나19에 대한 방역당국의 제한 조치로 영업이 중단된 가맹점을 대상으로 긴급 생활 운영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1인당 최대 1000만 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해주는 제도도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현재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매장 경영에 있어 많은 분들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골프존 본사는 골프존 매장 사업주분들의 매장 운영을 지원하고 더 나아가 시장과의 상생을 위한 나눔의 기업가치 실현과 동반성장의 선순환 체제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매장 운영 지원,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나눔과 배려의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사업주들과 상생 협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lfzon strengthens win-win policy for win-win growth with screen golf business owners 

-Reporter Jeong Min-woo

 

Golfzon is strengthening its win-win policy for shared growth with screen golf course owners.

 

Golfzon plans to actively support store management consulting and human training for stores that are sluggish and outdated. In order to strengthen the profitability of affiliated and non-affiliated stores that operate for-profit with the Golf Zone system, various marketing programs such as events and advertisements for stores nationwide, and coupon issuance will be implemented.

 

Expanding system lease (interest) support for non-affiliate business owner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switching to affiliates due to financial burden, strengthening the existing funeral service support service It is also planning to provide various welfare benefits that can alleviate the economic burden of business owners.

 

Earlier, in order to prevent overheated competition in the market due to the concentration of stores, Golf Zone has been actively protecting the commercial area through the policy of limiting store openings since November 2017. In 2014, we stopped selling golf simulators for one year, lowered trade-in promotion prices, and implemented high-priced purchases of older systems to support business closures in 2015, etc. In 2018, a win-win plan was prepared such as abolition of royalties, exemption from the burden of franchisees nationwide for advertising costs, and adjustment of after-sales service to reduce operating costs of franchisees due to increased labor costs.

 

In addition, we are continuously providing free quarantine services for business owners who are having difficulty in operating their stores due to COVID-19, and are providing emergency living operation funds to franchisees whose business has been suspended due to restrictions imposed by the quarantine authorities against COVID-19. To this end, a new interest-free loan system of up to 10 million won per person has been established and is being operated.

 

Golfzon CEO Park Kang-soo said, “Many people are going through a difficult time in store management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We are striving to provide various store operation support and welfare services to create a virtuous cycle of shared growth and realization of the corporate value of sharing.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continue win-win cooperation with business owners based on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sharing and conside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