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해외현장 임직원 대면 의료 서비스 협약 체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4:1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7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강북삼성병원과 해외현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의료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해외 19개 국가에서 근무 중인 대우건설의 임직원 600여명이 국내 전문 의료진의 진료로 의료 불안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과 강북삼성병원이 진행하는 비대면 의료서비스는 해외 현장 직원이 의뢰서와 동의서를 제출하고, 기본 건강정보 및 증상에 대한 사전 문진을 작성한 후 제출하면, 해당 진료과목 의료진과 대상자 간의 일정을 조율해 화상을 통해 상담을 실시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해외 현지 의료기관의 혈액검사, X-Ray, CT, MRI 등의 기록에 대해 한국 의료진의 정밀 2차 소견을 받을 수 있으며,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약품의 성분명 처방을 포함한 영문진단서 및 처방전 발급도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임직원의 스트레스 관리 및 마음건강 상담을 위해 ‘心-Care’ 센터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2020년부터는 해외현장에 이 서비스를 비대면 형식으로 확대해 코로나19로 인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스트레스와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비대면 의료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강북삼성병원과의 협약을 통해 해외 임직원 중 만성질환자 및 건강 상담이 필요한 직원들의 의료 불안을 해소하고 보다 나은 생활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임직원들의 건강을 세심히 살펴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된 해외 현장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ewoo E&C signs an agreement for face-to-face medical service with overseas site employees 

-Reporter Moon Hong-cheol 

 

Daewoo E&C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signed a non-face-to-face medical service agreement with Kangbuk Samsung Hospital for overseas field employees at the Daewoo E&C headquarters in Euljiro, Jung-gu, Seoul on the 7th.

 

With this agreement, about 600 executives and employees of Daewoo E&C working in 19 overseas countries will be able to relieve medical anxiety through the treatment of domestic medical professionals.

 

For non-face-to-face medical services conducted by Daewoo E&C and Kangbuk Samsung Hospital, overseas field staff submits a request form and consent form, fills out a preliminary questionnaire about basic health information and symptoms, and submits it. Counseling will be done via video.

 

In this process, if necessary, you can receive precise secondary opinions from Korean medical staff on records such as blood tests, X-Ray, CT, and MRI of overseas local medical institutions. Prescription issuance is also possible.

 

Since 2015, Daewoo E&C has been operating the 'Heart-Care' center for employees' stress management and mental health counseling. and trying to heal a weary mind.

 

An official from Daewoo E&C said, “Through the agreement with Kangbuk Samsung Hospital, which has abundant experience in non-face-to-face medical services, we are able to relieve medical anxiety and provide a better living environment for overseas employees with chronic diseases and those who need health counseling.” We will carefully monitor the health of our employees and do our best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at overseas sites that have deteriorated due to COVID-1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