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올해 M&A 금액 28조8228억원..코로나에도 미래 준비 박차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0:21]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이 지난 3년간 총 53조원 이상을 투입해 346개 기업을 인수합병(M&A)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M&A에 사용한 금액은 28조8228억원으로, 작년 12조6099억원의 두 배를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M&A를 통한 미래 시장 대비에 활발히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2021년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하는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 11월까지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기간 346건의 M&A를 실시했으며 총 투입 금액은 53조6381억원으로 조사됐다.

 

올해 인수금액은 28조8228억원으로 지난해 12조6099억원에 비해 128.6%(16조2129억원) 증가했다.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부문 인수(2021년말 예정) 금액 10조3104억원을 제외하더라도 18조5124억원에 달한다.

 

올 들어 3분기까지 진행된 인수건은 126건으로 작년 96건보다 30건(31.3%)이나 늘었다. 1000억원 이상 규모의 인수건도 올해 29건으로 지난해 21건보다 8건(38.1%) 증가했다.

 

올해 인수금액이 가장 큰 M&A는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 인수로, 유일하게 10조 이상인 10조3104억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 인수는 마무리까지 중국 승인만 남겨두고 있다.

 

이어 이마트의 이베이코리아 인수(3조5591억원), 넷마블의 스핀엑스 인수(2조6260억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1조8000억원), 현대자동차의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1조1360억원) 등 1조원 이상 기업 인수도 4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가장 많은 M&A를 집행한 기업은 카카오로 23개 기업(1조1462억원)을 인수했다. 카카오는 타파스미디어(4730억원), 래디쉬미디어(3789억원), 세나테크놀로지(952억원) 등을 인수했다. 2019년(15건, 1685억원)과 2020년(13건, 3646억원)에 비해서도 인수건·인수금액 모두 크게 늘었다.

 

SK에코플랜트가 올해 10개 기업(8274억원)을 인수하며 카카오의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넷마블(6건)·NHN(5건)·CJ ENM(4건)·KT(4건)·SK(4건)·SK텔레콤(4건)·이마트(3건)·한화솔루션(3건)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올해 IT전기전자 M&A 투입 금액이 10조326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서비스(5조9622억원) △유통(5조3211억원) △운송(1조8000억원) △석유화학(1조4419억원) △자동차·부품(1조2295억원)으로 조사됐다. 

M&A 건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서비스(48건)가 차지했다. 이어 △건설 및 건자재(17건) △유통(10건) △석유화학(9건) △자동차·부품(8건) △통신(8건) 순이었다.

 

최근 3년간 M&A에 가장 많이 투자를 한 기업은 SK하이닉스(10조3104억원)이며, △넷마블(4조7498억원) △이마트(4조4489억원) △CJ제일제당(2조6533억원) △신한지주(2조5634억원) 순이었다. 

 

최근 3년 동안 가장 많은 M&A를 집행한 기업은 카카오의 51건이며, △넷마블(15건) △SK에코플랜트(11건) △LG생활건강(9건) △CJ ENM(8건) 등이 뒤를 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lomerates, this year's M&A amount of 28.822.8 billion won..Spurring preparation for the future despite Corona 19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the 500 largest domestic companies have invested more than 53 trillion won in M&A over the past three years to acquire 346 companies.

 

In particular, the amount used for M&A this year was 28.82 trillion won, more than double that of last year's 12.609.9 billion won. It is interpreted that they are actively preparing for the future market through M&A despite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situation.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8th, as a result of conducting a M&A status survey from 2019 to November 2021 for 500 companies submitting a report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346 M&As were carried out during this period, and the total investment amounted to 53.63 trillion won. was investigated as

 

The acquisition amount this year was 28.82 trillion won, an increase of 128.6% (16.21 trillion won) from last year's 12.609.9 trillion won. Excluding SK Hynix's acquisition of Intel's NAND business (planned at the end of 2021), the amount would reach 18.51 trillion won.

 

There were 126 acquisitions until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an increase of 30 (31.3%) from last year's 96. There were also 29 acquisitions worth 100 billion won or more this year, an increase of 8 (38.1%) from 21 last year.

 

The largest M&A this year was the acquisition of the Intel NAND business by SK Hynix, and the only one that recorded 10.31 trillion won or more than 10 trillion won. SK Hynix's acquisition of Intel's NAND business is only pending approval from China until the end.

 

E-Mart's acquisition of eBay Korea (3.559 trillion won), Netmarble's acquisition of SpinX (2.626 trillion won), Korean Air's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1.8 trillion won), Hyundai Motor's acquisition of Boston Dynamics (1.136 trillion won) There were also 4 acquisitions of companies worth 1 trillion won or more.

 

The company that carried out the most M&As this year was Kakao, which acquired 23 companies (1,146.2 billion won). Kakao acquired Tapas Media (473 billion won), Radish Media (378.9 billion won), and Sena Technology (95.2 billion won). Compared to 2019 (15 cases, KRW 168.5 billion) and 2020 (13 cases, KRW 364.6 billion), both acquisitions and the amount of acquisitions increased significantly.

 

SK Ecoplant succeeded Kakao by acquiring 10 companies (827.4 billion won) this year. Next, Netmarble (6 cases), NHN (5 cases), CJ ENM (4 cases), KT (4 cases), SK (4 cases), SK Telecom (4 cases), E-Mart (3 cases), Hanwha Solutions (3 cases) case) followed.

 

By industry, the amount of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M&A investment this year was the largest at 10.32 trillion won. Continuing the survey, △services (5.962 trillion won), △distribution (5.32 trillion won), △transportation (1.8 trillion won), △ petrochemicals (1.44 trillion won), and △automobiles and parts (1.229.5 trillion won) were investigated.

The industry with the highest number of M&As was service (48 cases). It was followed by △construction and building materials (17 cases) △distribution (10 cases) △ petrochemicals (9 cases) △automobile/parts (8 cases) △communications (8 cases).

 

The company that has invested the most in M&A in the past three years is SK Hynix (10.31 trillion won), △ Netmarble (4.74 trillion won) △ E-Mart (4.44 trillion won) △ CJ Cheiljedang (2.653 trillion won) △ Shinhan It was followed by holding companies (2.56 trillion won).

 

In the past three years, Kakao has conducted 51 M&A deals, followed by △Netmarble (15) △SK Eco Plant (11) △LG Household & Health Care (9) △CJ ENM (8). it wa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