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수리..후임엔 김진국 임명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함과 동시에 '비 검찰 출신' 민정수석 내정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7:53]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현수 민정수석 후임으로 김진국(59)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김진국(59) 현 감사원 감사위원을 새 민정수석으로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1시간만에 수용한 직후 신임 민정수석을 발표, 검찰개혁 추진을 둘러싼 갈등을 신속히 봉합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신현수 민정수석의 후임으로 김진국 감사위원이 임명됐다고 밝혔다.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전남고등학교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사법고시 29회에 합격한 뒤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등을 맡았다. 참여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상임위원,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을 거쳐 감사원 감사위원을 역임했다.

 

이밖에도 법무법인 해마루 대표변호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의 사무처 처장 및 부회장 등을 지내며 변호사로 활동했다.

 

김 수석은 이날 임명 직후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주변도 두루두루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 신현수(왼쪽)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이 4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03.04.     © 뉴시스

 

한편, 김 신임 수석의 임명으로 문재인 정부는 다시금 '비(非)검찰 출신' 민정수석 체제로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첫 민정수석으로 교수 출신인 조국 전 수석을 기용했고, 감사원 출신인 김조원·김종호 수석 등을 임명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31일에는 검찰 출신의 신현수 전 수석을 발탁했는데, 법무부-검찰-청와대간 잡음이 발생하자 다시금 비 검찰 출신을 민정수석으로 등용한 것으로 보인다.

 

On the 4th, President Moon Jae-in accepted Shin Hyun-soo's resignation and appointed Kim Jin-guk (59), the current audit committee member, as the new chief civil servant.

 

It is interpreted that President Moon announced his willingness to quickly close the conflict over the promotion of prosecution reform by announcing the new chief civil servant immediately after accept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appreciation within an hour.

 

Chung Man-ho, chief of public communication at the Blue House, announced that the audit committee member Kim Jin-guk was appointed as the successor of Shin Hyun-soo, chief executive officer of Min Jeong, through a briefing at the Chun-chu-gwan on this afternoon.

 

Kim Jin-guk's new senior Min Jeong-guk is from Boseong, Jeollanam-do, and graduated from Jeonnam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Law. After he passed the 29th judicial examination, he served as a public interest member of the Seoul Regional Labor Committee. During the time of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he served as a legal secretary at the Blue House. Afterwards, he served as a public interest member of the Seoul Regional Labor Commission, a standing member of the Central Administrative Appeals Committee of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of Korea, and an arbitrator of the Korea Commercial Arbitration Board, and served as a member of the audit committee.

 

He also worked as a lawyer by serving as the representative lawyer of the law firm Haemaru, the secretary general and vice-chairman of the lawyers' association for democratic society (Minbyun).

 

Immediately after his appointment, Kim said, "I feel a heavy responsibility as I take on a serious responsibility in a severe period. There are many shortcomings, but I will try to do my best in my duty." Revealed.

 

On the other hand, with the appointment of the new chief Kim,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eturned to the ``non-prosecutors' senior civilian system''. President Moon appoints former chief of staff Cho Kook, former professor, as the first chief civil servant, and has appointed chief executives such as Jo-won Kim and Jong-ho Kim, who were former auditors. On December 31, last year, former chief Shin Hyun-soo, who was formerly prosecutors, was appointed, and it seems that the former non-prosecutor's office was once again appointed as chief civil servant after the noise between the Ministry of Justice, the prosecution, and the Blue House occurr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