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피해 극심 항공업계 재도약 대책 실시

고용안정 등 2021년 지원방안 마련..트래블버블·중장기 산업 체질 개선 전략과제 추진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5:08]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한 피해에 빠진 항공업계의
재도약 방안을 마련해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된‘항공산업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재도약 방안’을 상정·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확산 이후 국제 항공노선 운항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항공산업 생태계도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작년 한 해 동안 10여 차례 이상의 지원방안을 시행했으나, 2020년 12월 국제선 월별 여객실적은 여전히 97% 감소(2019년 동월 대비)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들어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건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ICAO(국제민항기구),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등도 수요 회복까지는 2∼4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는 등 2019년 수준의 항공수요 회복까지는 다소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도 항공사·지상조업(항공기 취급업) 등에 대한 고용지원을 강화한다. 유급휴직을 통해 고용을 유지할 경우, 최장 180일 간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고,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이달 31까지)을 적극 검토하는 한편,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한정해 무급 고용유지지원금을 추가 90일 연장 지급하는 등 항공산업 종사자들을 보다 두텁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휴직 기간 중 생계 유지를 위해 일용소득이 발생한 근로자에게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도록 하고, 휴직 중 자격유지를 위한 훈련에 참여하더라도 고용유지 조치 기간으로 인정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예비 조종사들의 경력단절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울진비행 훈련원과 하늘드림재단 등에 이들을 위한 교육과정을 신설하며, 예비 조종인력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교관 채용인원을 늘리고, 급여 등 인센티브 지원도 강화한다.

 

아울러 인천공항 주요 면세 사업자 운영권 종료에 따라 근무 중이던 외부 파견 인력들도 고용불안을 겪고 있다. 공항 생태계를 구성하는 면세점 인력의 고용안정을 위해 사업권을 유지하고 있는 사업자에게 사업권이 종료되는 면세점 일부를 이어받아 영업면적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업계로부터 가장 효과적인 항공산업 지원책 중 하나로 평가받기도 한 공항시설사용료 감면도 연장하고, 세제 개선, 운수권 및 슬롯 회수유예 등 각종 지원을 강화해 기업의 자구노력도 지원할 방침이다.

 

항공사가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기 발빠르게 사업전략 재구상하고, 운항계획을 즉시 실행할 수 있도록 2021년 미사용 슬롯과 운수권 회수도 유예한다. 또한, 외국항공사가 미사용 중인 우리 공항 내 슬롯도 우리 항공사의 국내선에 한시 배정해 영업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더불어 정부는 우리 국적항공사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춘 대형 항공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고, 현재 진행 중인 국내 기업결합심사 통과 시 운영 효율화, 서비스 차별화 등을 통해 항공을 이용하는 국민편의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저비용 항공사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일시적으로 부족한 자금을 추가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이에 1분기 이후 필요한 부족자금에 대해 추후 지원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항공·여행업계를 위한 위기대응방안으로 무착륙 관광비행을 다변화하고, 안전한 국제선 운항재개 기반 마련을 위해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도 추진한다.

 

트래블 버블이란 기업인 활동지원을 위한 패스트트랙과 달리, 상용·관광 등 방문목적 제한없는 상호 입국금지 해제 및 격리조치 완화를 의미한다. 단 코로나19가 음성으로 확인될 때 가능하다.

 

항공기 취득세 및 재산세에 대한 감면 연장·재개 여부도 검토한다. 지방세특례제한법 제65조에 따라 항공기 취득세의 경우 2017년부터 2021년까지 60%를 감면하고 있으며, 재산세는 저비용항공사에 한 해 50%를 감면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사 경영위기가 지속되고 있고, 실제 주요 경쟁국가들도 관련 세제 부담이 없는 경우가 많아, 결국 우리 국적항공사들의 국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연구용역 등을 거쳐 추가 감면 등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항공산업 발전조합 조합의 설립 근거를 구체화한 항공사업법, 공항공사의 조합 설립 지원 근거를 포함한 공항공사법을 개정하고, 법령 개정 후 올해 하반기 중 항공조합을 설립할 예정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백신 보급 등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완전 종식되기 까지는 시간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추가 지원대책을 통해 수요회복 시점까지 우리 항공산업이 고용을 유지하고, 기업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도 정부가 제시한 무착륙 관광비행 활성화, 트래블 버블 등 정책지원을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항공수요 회복을 준비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항공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새로운 전략과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해 달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government takes measures to take a leap forward in the aviation industry, which is severely damaged by Corona 19
-Reporter Choi Ae-ri

 


The aviation industry suffered severe damage from the novel coronavirus (Corona 19).
Prepare and support a plan to take a new leap forward.


On the 3r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roposed and announced a plan for overcoming the aviation industry corona crisis and taking a new leap forward through the 31st Emergency Economy Central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held at the government office in Seoul on the 3rd.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ternational air routes virtually ceased after the spread of the Corona 19 pandemic in 2020, and the aviation industry ecosystem is also experiencing an unprecedented crisis situation.


Accordingly, the government implemented more than 10 support measures in the past year, but the monthly international passenger performance in December 2020 is still decreasing by 97% (compared to the same month in 2019).


Although the number of new corona19 cases in the world is on a decline this year, ICAO (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and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also predict that it will take 2 to 4 years for demand to recove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take a long time.


Accordingly, the government will strengthen employment support for airlines and ground operations (aircraft handling business) this year as well. In the case of maintaining employment through paid leave, support for employment maintenance support for a maximum of 180 days, actively reviewing the extension of the special employment support sector (until 31 of this month), and an additional 90 days of unpaid employment maintenance support for special employment support sectors. The plan is to provide more support to workers in the aviation industry by providing extended payments.


In addition, it is possible to provide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ies to workers who have earned daily income to maintain their livelihoods during the leave period, and even if they participate in training to maintain qualifications during leave, they will recognize it as a period of employment maintenance measures and support the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y.


In order to prevent career interruption of prospective pilots, training courses for them will be established at Uljin Flight Training Center and Sky Dream Foundation.


In addition, with the termination of the right to operate major duty-free businesses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external dispatched personnel who were working are also experiencing employment insecurity. In order to stabilize the employment of duty-free shop personnel that make up the airport ecosystem, the business area was extended by inheriting some of the duty-free shops whose business rights are terminated by business operators maintaining business rights.


It plans to extend the reduction of airport facility usage fees, which has been evaluated as one of the most effective support measures for the aviation industry by the industry, and support corporate self-reliance efforts by strengthening various supports, such as tax improvement, and suspension of transportation rights and slots.


The recovery of unused slots and transportation tickets in 2021 will also be postponed so that airlines can quickly reimagine their business strategies during the post-corona period and execute their flight plans immediately. In addition, slots in our airport that are not in use by foreign airlines will be temporarily allocated to domestic flights of our airlines to expand business opportunities.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enable Korean national airlines to be reborn as large airlines with a global network, and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citizens using aviation through operational efficiency and service differentiation when passing the ongoing domestic business combination examination.


In addition, the government saw that in order for low-cost airlines to become competitive, they need to provide additional funding that is temporarily insufficient. Accordingly, after the first quarter, the company plans to discuss with the relevant ministries on ways to support shortfall funds.


As a crisis response measure for the aviation and travel industry, we will diversify non-landing tourism flights and promote the Travel Bubble to lay the foundation for safe international flight resumption.


Unlike fast track to support business people's activities, the travel bubble refers to the lifting of the mutual entry ban and easing of quarantine measures without restrictions on the purpose of visiting such as business or tourism. However, it is possible when Corona 19 is confirmed as negative.


It also reviews whether to extend or resume reductions in aircraft acquisition tax and property tax. According to Article 65 of the Local Tax Restriction Act, aircraft acquisition tax is reduced by 60% from 2017 to 2021, and property tax is reduced by 50% only for low-cost airlines.


However,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airline management crisis continues, and major competitors are often not burdened with related taxation, which in turn can lead to weakening of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Korean national airlines, so the government has undergone research services, etc. It plans to actively review additional reductions and other benefits.


In addition, the Airline Business Act, which specifies the basis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aviation industry development association association, and the Airport Corporation Act, including the grounds for suppor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association, are revised, and after the revision of the law, an aviation association will be establish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un Chang-heum said, “It is true that it takes time before the situation of Corona 19 is completely ended through vaccine supply, etc.”. “Through this additional support measure, our aviation industry will maintain employment and enhance corporate competitiveness I look forward to doing it.”


Next, "Please also ask companies to prepare for recovery of aviation demand after the Corona based on policy support such as activation of non-landing tourism and travel bubble suggested by the government, and actively discover new strategies and ideas to improve the constitution of the aviation industry in the long term." He ask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