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최리·츄 “이달의 소녀, 다음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되는 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0:33]

▲ 이달의 소녀 최리·츄 화보 <사진출처=마리끌레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LOONA) 멤버 최리와 츄가 그들만의 밝은 에너지를 보여주는 화보와 인터뷰를 <마리끌레르> 3월호를 통해 공개했다.

 

블랙&네이비 컬러의 의상과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헤르미온느 그레인저를 연상시키는 펌 헤어로 닮은 듯 다른 스타일링을 연출한 최리와 츄는 두 사람만의 첫 화보임에도 불구, 유려한 표정과 포즈로 완성도 높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달의 소녀가 어떤 팀인지 묻는 질문에 츄는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 주기에 정의할 수 없고, 그렇기 때문에 다음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되는 팀”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최리는 “한 가지 영역에 머물기보다 계속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게 목표”라며 그룹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드러냈다.

 

또 K팝 걸그룹으로는 블랙핑크에 이어 미국 빌보드 라디오 차트 톱 40에 오른 소식에 대해서는 “믿기지 않는 기분 좋은 소식”이라며 “만날 수 없는 환경 속에서 이달의 소녀를 지지해주는 팬들의 애정을 실감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라며 팬들에 대한 사랑도 전했다.

 

이달의 소녀 최리와 츄의 더 많은 인터뷰와 화보는 <마리끌레르> 3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Choi Ri and Chu, members of the group's Girl of the Month (LOONA), released a pictorial and interview showing their own bright energy through the March issue of Marie Claire.

 

Choi Ri and Choo, who showed different stylings that resembled hermione Granger in black and navy color costumes and hermione Granger from the movie, are the first pictorials of the two. I made it.

 

In the interview that followed, when asked what kind of team this month's girl is, Chu explained, "I can't define it because it shows a new look every time, so I'm looking forward to seeing what kind of changes will happen next." In addition, Choi expressed her affection and passion for the group, saying, "The goal is to keep showing different images rather than staying in one area."

 

In addition, as for the K-pop girl group, following Black Pink, the news of the top 40 on the US Billboard Radio Chart was “unbelievable and pleasant news.” I am so grateful for being there,” he said, saying, “I love the fans.

 

More interviews and pictorials of this month's girls Choi Ri and Chu can be found in the March issue of <Marie Claire> and on the Marie Claire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