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니콘 기업 창업자 학벌 위주, SKY·카이스트 절반 이상

삼성 출신은 18.6% 1위..플랫폼 업종 23곳 가장 많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0:03]

 

▲ 국내 유니콘 기업 창업자 출신     © CEO스코어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유니콘 기업의 창업자 절반이 ‘SKY(서울·고려·연세대)’와 카이스트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양대, 포항공대 등 주요 대학 출신이 조사대상의 73.2%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벤처기업(스타트업) 역시 일반 기업과 마찬가지로 학벌, 학맥 등이 사업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유니콘(예비·아기유니콘 포함) 기업 115개사의 창업자 123명의 출신을 조사한 결과, 이들 가운데 대학교 중퇴자 2명과 재학생 1명을 포함해 총 90명(73.2%)이 대학 출신으로 조사됐다.

 

대학별로는 서울대 출신이 18명(20%)으로 가장 많았고, △카이스트(10명) 11.1% △연세대(9명) 10% △고려대(6명) 6.7% △한양대(4명) 4.4% △포항공대(3명) 3.3% 등이 뒤를 이었다. 단국대와 서강대, 성균관대, 인하대, 캘리포니아대, 코넬대, 펜실베니아대, 한국외대 출신도 각 2명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학과 함께 기타 국내대(13명), 기타 외국대(11명) 출신까지 총 90명이 대학 출신이었다. 벤처기업 창업은 일반 기업에 비해 학벌이 중요하지 않고 실력이 우선된다는 통념과 반대로, 창업 성공에도 학벌이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콘 기업 115곳의 창업자 123명 가운데 경력을 확인할 수 있는 창업자는 70명이다. 이들 가운데 삼성 출신이 13명(18.6%)으로 가장 많았고, △교수(10명) 14.3% △국내 IT기업(8명) 11.4% △외국계 컨설팅(6명) 8.6% △의사(5명) 7.1% △금융(3명) 4.3% △LG(3명) 4.3% △SK(3명) 4.3% 순이었다.

 

대우와 현대, 외국계 IT기업을 거친 창업자는 각 2명으로 조사됐으며, 공무원과 KT 출신자는 각 1명, 기타기업에 종사했던 창업자는 11명을 기록했다. 특히, 삼성과 LG, SK, 대우, 현대, KT 등 전통 대기업 경력자는 24명으로 전체(70명)의 34.3%를 차지했다.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 20곳 중 미공개 기업(2곳)을 제외한 18곳, 기업가치 1000억~1조원의 예비유니콘 기업 57곳, 기업가치 1000억원 미만의 아기유니콘 기업 40곳 등 총 115개 기업의 업종별 분석 결과, 플랫폼 업종이 23곳(20%)으로 가장 많았다.
 
플랫폼 업종 가운데에서는 애니메이션·웹툰 플랫폼 기업이 5곳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과 반려동물이 각 3곳으로 뒤를 이었다. 광고와 숙박·여행, 자동차임대업,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부동산, 식음료, 채용서비스, 펀딩 등 다양한 분야의 플랫폼 기업이 포진했다.

 

플랫폼 업종에 이어 바이오·헬스가 18곳(15.7%)으로 많았고, △소프트웨어(16곳) 13.9% △유통(14곳) 12.2% △IT전기전자(9곳) 7.8% △게임(9곳) 7.8% △로봇(4곳) 3.5% △배달·배송(4곳) 3.5% △화장품(4곳) 3.5% △기타(14곳) 12.2% 등으로 조사됐다.

 

유니콘 기업 창업자의 성별은 남성이 116명(94.3%)으로 여성(7명, 5.7%)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창업주의 창업 시점 평균 나이는 남성 36.3세, 여성 31세로 상대적으로 여성의 나이가 젊었다. 이들 창업주의 2021년 현재 평균 연령은 남성이 43.9세, 여성이 36.4세로 각각 조사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ore than half of SKY and KAIST, mainly academic background, founder of domestic unicorn company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half of the founders of domestic unicorn companies were from SKY (Seoul, Korea, Yonsei University) and KAIST. Major universities, such as Hanyang University and Pohang University, accounted for an overwhelming proportion of 73.2% of the survey subjects.


As for venture companies (start-ups), it is analyzed that academic background, academic background, etc.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business, like general companies.


According to the CEO's score on the 3rd, a survey of 123 founders of 115 domestic unicorns (including reserve and baby unicorns) found that a total of 90 (73.2%) were from college, including two college dropouts and one enrolled student. It was investigated.


By university, 18 students (20%) were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followed by △ KAIST (10 students) 11.1% △ Yonsei University (9 students) 10% △ Korea University (6 students) 6.7% △ Hanyang University (4 students) 4.4% △ Pohang University (3) 3.3% followed. Dankook University, Sogang University, Sungkyunkwan University, Inha University, University of California, Cornell University, University of Pennsylvania, and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were also surveyed.


Along with these universities, a total of 90 students were from other domestic universities (13 students) and other foreign universities (11 students). Contrary to the conventional wisdom that the academic background is less important than general companies and skills are prioritized, it has been found that the academic background has a great influence on the success of startups.


Of the 123 founders of 115 unicorn companies, 70 founders can verify their careers. Among them, 13 people (18.6%) from Samsung were the most, △ Professors (10) 14.3% △ Domestic IT companies (8) 11.4% △ Foreign consulting (6) 8.6% △ Doctors (5) 7.1% △Finance (3 people) 4.3%, △LG (3 people) 4.3% △SK (3 people) 4.3%.


The number of founders who went through Daewoo, Hyundai, and foreign IT companies was surveyed with two people each, one from public officials and from KT, and 11 from other companies. In particular, 24 people had experience in traditional large companies such as Samsung, LG, SK, Daewoo, Hyundai, and KT, accounting for 34.3% of the total (70 people).


Of the 20 unicorn companies with an enterprise value of KRW 1 trillion or more, 18 except unlisted companies (2), 57 reserve unicorn companies with an enterprise value of KRW 100 billion to KRW 1 trillion, and 40 baby unicorn companies with an enterprise value of less than KRW 100 billion, a total of 115 As a result of company analysis by industry, the platform industry was the most at 23 (20%).
 
Among the platform industries, animation and webtoon platform companies were the largest with five, followed by finance and companion animals each with three. Platform companies in various fields such as advertisement, lodging and travel, car rental, OTT (online video service), real estate, food and beverage, recruitment service, and funding were formed.


Following the platform industry, bio-health accounted for 18 locations (15.7%), followed by △software (16) 13.9% △distribution (14) 12.2% △IT electric and electronic (9) 7.8% △game (9) 7.8 % △ Robots (4 locations) 3.5% △ Delivery and delivery (4 locations) 3.5% △ Cosmetics (4 locations) 3.5% △ Others (14 locations) 12.2%.


The sex of the founders of unicorn companies was 116 (94.3%) males, overwhelmingly more than females (7, 5.7%). The average age of the founder at the time of founding was 36.3 for men and 31 for women, which were relatively younger. The average age of these founders as of 2021 was 43.9 for men and 36.4 for women, respective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