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오마이걸 지호, 우월 비주얼부터 청순 눈웃음까지 ‘심쿵 매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3:22]

▲ 오마이걸 지호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지난해 발매한 미니 7집 앨범 ‘NONSTOP’을 통해 ‘살짝 설렜어’, ‘돌핀’ 등 수록곡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지호의 카리스마 눈빛의 심쿵 화보를 공개했다.

 

빠져들 것 같은 강렬한 눈빛으로 촬영을 시작한 오마이걸 지호는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우월한 비주얼을 뽐내며 화보 장인으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호는 평소 따라 하고 싶은 사복 여신으로 불리는 스타답게 볼드한 골드 액세서리와 롱 가죽 부츠부터 

 

캐주얼한 데님 스커트까지 다양한 룩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했다. 특히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청순한 눈웃음을 선보이는 반전 매력에 촬영장 스태프들은 ‘살짝이 아닌 왕창 설렜다’며 심쿵 했다는 후문.

 

#틈틈이 연습하며 재충전하고 있어요

 

지난해 연말,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덕분에 바쁘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낸 오마이걸 지호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잠시 쉬어가는 중이다. 공식 활동은 없지만 여전히 에너지가 넘치는 그녀는 “오래 버티면 승리한다는 말이 있지 않나. 데뷔 초부터 지금까지 해왔던 게 쌓여서 많은 분들이 알아 봐주는 것 같아 기분 좋다. 앞으로도 이렇게 열심히 커리어를 쌓아가고 싶다”라며 넘치는 열정을 전했다. 특히 “연습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것도 어떻게 보면 재충전이니까. 

 

개인적으로 커버하고 싶은 노래나 춤을 연습한다거나 틈틈이 기본기를 다지고 있다”라며 휴식기에도 연습을 놓지 않는 노력파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 오마이걸 지호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저만의 속도에 맞춰 나아가고 있어요

 

노래가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다음 앨범에 대한 부담감이 클 법도 한데, 지호는 의연한 표정을 지었다. “굉장히 많은 분들이 ‘지난 앨범 정말 잘 됐어’라고 말씀해 주는데, 나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이다. 다음 앨범이 부담되기보다, 오마이걸이 꾸준히 해왔듯 다시 또 뚜벅뚜벅 걸어가면 좋지 않을까?”라며 초심을 잃지 않는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결과가 좋든, 나쁘든 한 번 끝난 일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않는 편이다. 데뷔 후 여러 가지 어려움이 많았고, 잘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도 깊었는데 지금까지 버텨온 걸 보면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는 확실히 나은 모습일 거다”라는 그녀의 말에서 오마이걸이 롱런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한편, 올해 데뷔 7주년을 맞은 오마이걸은 자신들만의 상큼한 매력과 밝은 에너지를 담은 곡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음과 동시에 광고와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악명 높은 ‘7주년 징크스’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특히 지호는 전설적인 미인 ‘올리비아 핫세’ 닮은 꼴로 화제가 된 이후 실제로 당사자의 댓글까지 받으며 눈부신 여신 미모를 인정받았다.

 

대체불가 에너지로 자신들만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그룹 오마이걸 지호의 무결점 미모 빛나는 화보는 <싱글즈> 3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 member of Oh My Girl, a girl group that reached its second heyday by hitting tracks such as'Slightly Excited' and'Dolphin' through lifestyle magazine's <Singles>'s 7th mini album'NONSTOP' released last year. Jiho's charismatic gaze of heartbeat pictorial was released.

 

Oh My Girl Jiho, who started shooting with intense eyes that seemed to fall in love, showed off her superior visuals that were upgraded one step further, proving her presence as a pictorial craftsman. Jiho is called the goddess of plain clothes he wants to follow, starting with bold gold accessories and long leather boots, like a star.

 

From her casual denim skirt, she digested various looks stylishly. In particular, the filming staff said, “It was a big new year, not lightly,” at the back door of the filming staff at the anti-war charm that showed off her innocent eye smile as if when it happened even though she was exuding her unrivaled charisma.

 

#I'm practicing and recharging in my spare time

 

At the end of last year, thanks to a lot of love from the public, Oh My Girl Ji-ho, who had a busy but happy time, is taking a break to show her better appearance. Although there is no official activity for her, she is still full of energy. It feels good that many people recognize what she has been doing since the beginning of her debut. She wants to continue to build her career so hard in the future.” In particular, “Because in a way, filling up the gaps while practicing is recharging.

 

She is practicing the songs or dances she wants to cover personally, or is strengthening the basics in her spare time.” She revealed her aspect as an effortless group that does not let go of practice even during her break.

 

#I am moving at my own pace

 

As the song received a lot of love from the public, the burden on the next album might be great, but Jiho made a definite expression. She said, “A lot of people say,'Last album was really good,' but I think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Rather than being burdened with the next album, Wouldn't it be nice if Oh My Girl had been doing it again and again?” She showed a positive appearance without losing her original intentions.

 

She also said, “I don't think deeply about what's been done once, whether the outcome is good or bad. After my debut, I had a lot of difficulties, and I was deeply worried about whether I could do well, but seeing that I have endured so far, it will definitely look better than I initially thought.” From her words, I could see why Oh My Girl had to be a long run.

 

On the other hand, Oh My Girl, celebrating its 7th anniversary this year, is loved by the public with a song containing their own fresh charm and bright energy, and at the same time plays an active part in various fields such as advertisements, entertainment, and dramas. made. In particular, after Ji-ho became a hot topic for her resemblance to her legendary beauty “Olivia Hase,” she actually received comments from the person concerned and was recognized for her dazzling goddess beauty.

 

Jiho's flawless beauty of the group, Oh My Girl Jiho, who is making their own history with irreplaceable energy, can be found on the March issue of <Singles> and <Singles> websit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