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을 빼놓고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을 논할 수 없다?

집권당이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영남과 호남의 강력한 결합이 필요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2/23 [12:31]

지난 22일 저녁, 서울 여의도에서 김두관 의원(1958년 생. 경남 남해 출신)을 만났다. 여러 차례 만났지만, 이날 만남은 무언가 무게가 느껴졌다. 2021년 3월9일 대통령 선거가 있는데, 그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내 후보 경선전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김두관 의원의 대선 후보 여론조사 지지율은 1% 정도로, 이제 겨우 첫 단추를 낀 정도이다. 

 

그는 서민형 정치인이다. “나는 소맥(맥주+소주)을 좋아합니다”라는 말로, 편안한 대화의 문을 열었다. 두 시간 이상 함께 했는데, 맥주보다는 소주파 였다. 얼굴에는 미소가 끊이질 않았다. 서민형이었고, 친화력이 뛰어난 정치가라는 인상을 주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브레이크뉴스

 

김두관 의원의 주요 정치이력을 보면, 남해군 고현면 이장, 남해군수, 행자부 장관, 청와대 정무특별보좌관, 열린우리당 최고위원, 34대 경남지사, 20대(김포)-21대(양산) 의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공동위 원장(현재) 등이다. 이장, 군수, 행자부장관, 청와대 특보, 국회의원 등 다양한 처소(處所)에서 다양한 정치 이력을 쌓았다. 그만큼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경험을 지녔다. 저서도 다수 있다 “미래와의 대화” “아래에서부터” “일곱 번 쓰러져도 여덟 번 일어난다” “길은 누구에나 열려 있다”“빗자루 든 이장” 등이 그의 대표적인 저서이다.

 

더불어민주당에는 많은 뛰어난 정치인재가 있지만, 김두관 의원도 그중의 한 명이다. 진보 정권에 김두관 의원과 같은 정치인재가 있다는 것은 민주당의 강점(强點)이다. 

 

그는 차기 대선출마를 위해 당내 경선에 참여한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30-40대가 이 사회를 이끌고 가는 주류라고 말하면서, 여당이 야당보다 지지도가 높아 4.7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의 승리,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이 무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행정 경험과 정치 경험을 다양하게 쌓아 여권 내 주요 정치인과 비교할 때, 정치 감각이 뛰어나다. 인기영합을 위한, 포퓰리즘적이지도 않다. 

 

김두관 의원은 유럽의 EU 같은 기구가 아시아에도 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중국-일본-몽골까지를 합한 국가가 AU(아시아 유니온)이 만들어져야 하며 그 기구의 본부는 제주도가 좋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동아시아에서의 대한민국의 국가지위 상승을 위해 무엇을 한 것인가 까지도 내다보고 있었다. 

 

어차피, 집권당이 차기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영남과 호남의 강력한 결합이 필요하다. 그의 미래는, 더불어민주당 내의 대통령 후보가 되든지? 아니면,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을 위해 차기 대선 선거대책 본부 본부장을 맡아야할 운명을 지녔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김두관 의원은 여권의 정치적 보배에 해당한다. 

 

김두관 의원은 “2022년 5월10일, 차기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 하겠습니다”며, 하하하 너털웃음을 웃었다. ‘최고 권력을 향한 강한 의지가 있음’을 내비치는 정치적인 유머였다. 김두관 의원의 권력론은 남달랐다. 최고 권력을 차지하는 것만으로는 부족(不足)하다고 했다. “대통령에 당선하고 나서 집권5년을 어떻게 끌어갈지? 그리고 임기 이후 미래권력까지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집권당 내의 대통령 후보가 되기 위해, 조바심으로 서두르지 않고, 묵직한 정치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가치와 정신을 계승-발전시킬, 뛰어난 정치인물 중의 한 명임에 틀림없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김두관 의원(왼쪽)과 문일석 발행인(오른쪽).     ©브레이크뉴스

▲김두관 의원(오른쪽)과 문일석 발행인(왼쪽).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an't we discuss “the reinstatement of the Moon Jae-in regime” except for Rep. Kim Doo-gwan?

In order for the ruling party to w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 strong union between Yeongnam and Honam is necessary.

 

-Moon Il-suk Publisher

 

On the evening of the 22nd, I met Rep. Kim Doo-gwan in Yeouido, Seoul. We met several times, but the meeting on this day felt something heavy. There is a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2021, because in that election,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race began. Rep. Kim Doo-gwan's vote in the polls for presidential candidates is around 1%, which is only the first button.

 

He is a politician. By saying, “I love wheat (beer + soju),” he opened the door to a comfortable conversation. He was together for more than two hours, but it was shochu rather than beer. There was an endless smile on his face. He was a commoner brother, and gave the impression that he was a politician with excellent affinity.

 

Rep. Kim Doo-gwan's major political history includes Lee, Hyeon-myeon Goh of Namhae-gun, head of Namhae-gun, Minister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special adviser to Political Affairs of the Blue House, Uri Party's highest committee member, 34th Gyeongnam governor, 20th (Gimpo)-21st (Yangsan) lawmakers, and Democratic Party Corona 19, and the co-chair of the National Disaster Overcome Committee (present). He has accumulated various political backgrounds in various places such as the head of the head, the head of the county,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the Blue House special report, an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had the experience to exert political power to that extent. He has many books, such as "Conversation with the Future", "From Below", "Eight Falls Even If I Fall Seven Times," "The Road is Open to Everyone," and "The Head with a Broom."

 

In addition, there are many outstanding political talents in the Democratic Party, but Rep. Kim Doo-gwan is one of them. It is the strength of the Democratic Party that the progressive regime has political talent like Rep. Kim Doo-Kwan.

 

He made it clear that he was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party primary for his next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that the 30s and 40s are the mainstream leading this society, and the ruling party has higher support than the opposition party, and predicted that the victory of the 4.7 Seoul mayor-Busan mayor re-by-election election and the Moon Jae-in regime's re-reignment would be okay.

 

He has extensive experience in administration and politics, and his political sense is excellent when compared to the main politicians in his passport. It's not populist, for a popular game.

 

Rep. Kim Doo-gwan stressed that an organization like the EU in Europe should also be formed in Asia. He said, “A nation that combines Korea-China-Japan-Mongolia should create an AU (Asian Union), and the headquarters of the organization should be Jeju Island.” He was even looking into what he had done to raise Korea's national status in East Asia.

 

Anyway, in order for the ruling party to w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 strong union between Yeongnam and Honam is necessary. Will his future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r, it can be said that he was destined to serve as the head of the headquarters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for the re-establishment of the Moon Jae-in regime. In this respect, Rep. Kim Doo-gwan is the political treasure of his passport.

 

Rep. Kim Doo-gwan laughed hahaha, saying, "I will invite you to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next president on May 10, 2022." He was a humor that reflected "having a strong will for supreme power." Rep. Doo-Kwan Kim's theory of power was different. He said it wasn't enough to have the highest power. “How will you lead the five years in power? And after the term of office, we have to worry about future powers.” He is not in a hurry with impatience to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within the ruling party, and is making heavy political moves. He must be one of the outstanding political figures who will inherit and develop the values ​​and spirit of the Moon Jae-in regim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