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달재 화백,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장기간 전시회

2월23일부터 6월13일까지 광주시립미술관 초대 전시회

이래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2/20 [16:17]

▲ 허달재 화백.  ©브레이크뉴스

5대에 걸친 수련과 계승의 창작 발전의 치열한 연단과정을 거친 직헌(直軒) 허달재 화백의 칠순 결정체인 남종화의 열매이자 씨앗의 뭉뚱그린 역사적 산물이 드디어 탄생했다.

 

뉴욕에서 5년간 수학 교수로서의 동양화 저변확대의 꿈을 1980년대에 펼치고, 이후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독자 갤러리와 작업실을 운명하면서, 태자당과 펑리위안 여사 등 정계에 한국문인화의 기상을 널리 펼쳐온 직헌 허달재 화백이 칠순에 이르러 고향 전남 광주에서 장기간 전시회를 갖는다. 

 

전시 기간은 2월23일부터 6월13일까지. 광주시립미술관(광주광역시 북구 하서로 52 본관 제3,4전시실)이며, 일요일의 휴관 한다.

 

백년을 이고 지고 풍설한파를 겪고도 매화는 그 자랑거리인 꽃을 봄이 중간이 되기도 전에 다 떨궈낸다. 가장 맑은 골짜기 시냇물에 가장 향기롭고 아름다운 꽃잎을 버리고 인고의 기다림을 거쳐 새 꽃봉오리를 얻는다. 삼라만상이 생로병사 흥망성쇠가 아니던가? 버림으로써 더 새롭고 향기로운 자향을 얻음은 뭇 속인이 새길 일이다.

 

중국의 보이차에 비견되는 직헌 허달재 화백 가문의 다원 농장은 그 역사가 무려 1400년이나 된다. 봄눈을 뚫고 피어난 춘설차는 이미 중국 차 애호가들에게 정평이 나 있다. 직헌 가문은 묵향과 춘설차로 세기와 세대를 뛰어넘는 예술외교로써 그 촉매 역할을 중국 곳곳에 파종했다.

 

허달재_필묵의 향기(백매)_한지에 수묵채색  _208×145cm_2016    ©브레이크뉴스

이제 5대에 걸친 예술가로서 마지막 묵향을 세상에 내놓는 직헌 허달재 화백의 무위자연한 순리에 따라 가문의 뿌리인 무등산 자락 예술관에서 회고전을 여는 것. 이 전시회에서는 백년을 넘겨 이어온 남종화의 거두 직헌 허달재 화백의 진정한 예술 세계를 접할 수 있다.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rtist Dal-Jae Heo, a long-term exhibition at Gwangju Museum of Art

Invited Exhibition at Gwangju Museum of Art from February 23rd to June 13th

-Lee Rae-kwon columnist

 

<사진-1>Heo Dal-jae_Pilmuk's Scent (White Plum)_Painting on Korean paper _208×145cm_2016

 

<사진-2>Heo Dal-jae_The spirit of the brush (extra-sexuality)

_ Ink on Korean paper_135×174cm_2000

 

<사진-3>Heo Dal-jae_The Moonin's Garden (Munghyang 聞香)

_ Ink on Korean paper, gold leaf_95×125cm_2008

 

▲ 허달재_붓의 정신(성외성 聲外聲)_한지에 수묵_135×174cm_2000     ©브레이크뉴스

The historical product of Nam Jong-hwa, the fruit of Nam Jong-hwa, which is the seventh crystal of painter Heo Dal-jae, who went through the fierce development of the creative development of the five generations of training and succession, was finally born.

 

Artist Heo Dal-jae, whose dream of expanding the base of Oriental painting as a mathematics professor in New York for 5 years in the 1980s, and then went to Beijing, China, and destined to his own gallery and studio, and spread the spirit of Korean literary painting to the political world, including Prince Prince Peng Liyuan. By the seventh season, he held a long-term exhibition in his hometown of Gwangju, Jeonnam.

 

The exhibition period is from February 23 to June 13. It is the Gwangju Museum of Art (Exhibition Room 3 and 4, Main Building 52, Haseo-ro, Buk-gu, Gwangju), and is closed on Sundays.

 

허달재_문인의 정원(문향 聞香)_한지에 수묵, 금박_95×125cm_2008     ©브레이크뉴스

Even after a hundred years and a heavy storm, plum blossoms drop all of its pride flowers before the middle of spring. The most fragrant and beautiful petals are discarded in the clearest valley stream, and new buds are obtained after waiting for ingo. Wasn't Samramansang the rise and fall of the living soldiers? It is a matter for many people to get a new and more fragrant fragrance by throwing away.

 

The tea garden of the artist Heo Dal-jae family, which is comparable to the Chinese puer tea, has a history of 1,400 years. Spring snow tea, which bloomed through the spring snow, is already well-known among Chinese tea lovers. The Jikheon family has sown a catalyst for art diplomacy that transcends centuries and generations through Mukhyang and Springseolcha.

 

Now, as an artist of five generations, he opens a retrospective at the art museum at the foot of Mt. Mudeung, which is the root of the family, following the unreasonable nature of artist Dal-jae Heo, who is a direct artist who brings the last mud to the world. In this exhibition, you can experience the true art world of artist Heo Dal-jae, who has been reaping Nam Jong-hwa for over 100 years.

 

*Writer/Rae Kwon Lee

Author.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