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 대만 평화해결 지원’에 한국 ‘북한우선’ 개입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1/24 [19:09]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출처- 백악관 홈페이지 캡쳐>     ©브레이크뉴스

 

바이든 행정부가 아시아 정책으로 ‘중국 대만 평화해결 지원’을 발표하고 한국은 “미국이 북한 우선순위 높이게 설득”의 개입 전략을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3"미국은 '대만 사람들'(people on Taiwan)과의 관계를 계속 심화시키고 중국의 위협으로부터 방어하는 한편 양측 간 평화적 문제 해결 지원할 것"이라며 미 민주당이 미 중간 '하나의 중국' 보장의 상하이 협약과 대만관계법, 공화당 레이건 행정부의 대만 주권인정과 무기수출 확대 등 대중 강경책까지 포함한 4대에 걸친 행정부 협약을 동시에 알렸다.

 

민주당 카터 행정부가 1979년 대만관계법으로 통상 문화 교류와 방어용무기 수출보장한 것을 압박한 공화당 레이건 행정부는 1982년 대만에 제약 없는 무기수출, 대만 주권 인정, 대만에 불리한 양안관계 협상 개입금지 등 6대 대만보장 정책으로 중국의 하나의 중국에 전략적 포위를 시작했고, 이번 민주당 바이든은 하나의 중국인정으로 첫 아시아 정책을 밝혀, 클린턴 민주당의 전략적 경쟁자 관계를 복원했다.

 

미 국무부의 발표는 중국 전략집단 남중국해전략태세감지계획(SCSPI)23위성사진 확인 결과 미군 루스벨트 항공모함이 남중국해에 진입해 해상초계기 4대 정찰기 조기경보기 등 군용기가 함께 작전을 펼쳤다23일 밝힌 직후 대변인이 내놨다.

 

대만 국방부는 이날 중국 전투기 13대가 대만 서남쪽 방공식별구역(ADIZ)로 무단 진입했고 장거리 폭격기 H-6K 8대가 동원됐다고 피력했다.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이날 미국이 북한문제의 우선순위를 높이도록 설득해야 한다미국의 대북전략이 우리 입장과 일치할 수 있게 노력해야 한다. (중략) 미국 조야를 설득하는 노력을 본격적으로 해야 한다. 다행히 정의용 신임 외교부 장관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하며 북한을 여러 차례 상대해봤다. 북한의 숨은 뜻을 읽어낼 수 있는 경험이 있다. 통일부와 협력해 미국에 남북관계 특수성 잘 설명할 것이라고 본다.”경향신문인터뷰로 외부에 알렸다.

 

 

정 부의장은 이어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20171219일 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앞두고 미국 NBC 방송과 경강선 KTX 안에서 인터뷰를 했다. 그때 한미연합훈련을 올림픽 기간 동안 중단하는 것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이는 사전에 미국과 이야기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발언으로 김여정이 김 위원장 친서를 갖고 오게 됐고, 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그때 상황이 지금과 굉장히 비슷하다는 느낌이 든다. 이번에도 그렇게 풀려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사설에서 WP지난 4개 미 행정부가 추진한 경제 압박과 협상 조합을 통한 비핵화 설득이 더는 현실적이지 않다. 이론상 그런 회담은 북한의 무기 부분 축소 결과 가능성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대가는 한미군사동맹을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꺼이 고려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거부해야 한다지난 3년간 김 위원장과 관계를 맺으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화려하나 천박한 시도는 북한 핵이나 ICBM 시험발사를 막았지만, 탄두 비축량 증가는 멈추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지난해 2060개 핵무기 보유했고 년간 6개 이상 추가생산 능력이라는 미군 보고서가 발표됐다"23일 전했다.

 

정 부의장은 이어 군축과 상호주의에 대해 미국이 핵탄두 7000개 정도 보유했다. 북한은 많아야 30~60개 정도다. 규모 차이가 있는데 어떻게 상호주의 원칙이 적용되는 군축협상을 하겠는가. 이런 주장 하는 이들은 북한은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 차라리 북핵 인정하고 통제하는 방향으로 가자는 논리 세운다. 주로 군산복합체 관계자들에게서 이러한 주장이 만들어진다. 한반도에 핵이 남아 있는 한 미국은 무기를 계속 팔 수 있기 때문이다.”면서 이번 당대회에서도 북한은 남쪽이 하는 만큼 상대하겠다고 했다. 이는 상호주의다. 전에는 모든 책임을 남쪽으로 떠넘기기만 했다. 북한이 상호주의로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다고 한 것은 큰 변화다.”고 트럼프 당시의 북미정상간 비핵회담을 고수했다.

 

-중간 비공개 협상은 22지난달 시진핑 주석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한 뒤 추이톈카이 주미대사 명의 서한을 보내 고위급 회동 제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밝혔고, 이에 주미중국대사관은 성명으로 어떠한 서한도 작성한바 없다면서 건전한 중미 관계는 양국민의 이익과 국제사회 기대에 부합한다고 밝혔고, 앞서 외신들은 중국 양제츠 공산당 정치국원의 방미 예정을 내놨다.

 

미 국부부 논평이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대만 사람들'(people on Taiwan)로 나온 것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의 지위 격상함으로써 중국과 정면 대결하는 사태 피하려고 외교적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날 보도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s “North Korea Priority” intervened in the priority of Biden’s “China, Taiwan Peace Resolution Support” policy

 

The Biden administration announced “Support for China and Taiwan peace settlement” as an Asian policy, and South Korea announced an intervention strategy of “persuading the US to increase North Korea's priority”.

 

A spokesman for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on the 23rd, "The US will continue to deepen relations with the'people on Taiwan', defend against Chinese threats, and support peaceful issues between the two sides." 'It simultaneously announced four administrative agreements, including the Shanghai Convention of Guarantee and the Taiwan-related Law, the Republican Reagan administration's recognition of Taiwan sovereignty and hard-line measures to the public such as expanding arms exports.

The Republican Reagan administration, which pressed the Democratic Carter administration to guarantee trade and cultural exchanges and exports of defense weapons under the Taiwan Relations Act in 1979, was the sixth major Taiwan, including unrestricted arms exports to Taiwan in 1982, recognition of Taiwan sovereignty, and prohibition of intervening bilateral relations negotiations against Taiwan. As a guarantee policy, China's'One China' began a strategic siege, and this time Democrat Biden revealed its first Asian policy with the recognition of'One China', restoring the Clinton Democratic Party's strategic rival relationship.

 

The US State Department announced that the Chinese Strategic Group South China Sea Strategic Posture Detection Plan (SCSPI) announced on the 23rd, “As a result of the satellite photo verification, the US military Roosevelt aircraft carrier entered the South China Sea and launched an operation with military aircraft such as early warning of four naval patrol aircraft, and early warning of reconnaissance aircraft.” 23 Immediately after the day was revealed, a spokesman gave it up.

 

Taiwan's Ministry of Defense announced that 13 Chinese fighters entered the Southwestern Taiwan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ADIZ) without permission and 8 long-range bombers H-6K were mobilized.

 

"We must persuade the United States to raise the priority of North Korea issues," said Se-hyun Chung, senior vice president of Democratic PyeongTong. (Omitted) We have to make an effort to persuade Joya of the United States in earnest. Fortunately, the new Foreign Minister Eui-yong Eui-yong, who served as the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of the Blue House, has dealt with North Korea several times. I have the experience to read the hidden meaning of North Korea. I believe that in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Unification, we will explain the specificity of inter-Korean relations to the United States well.”

 

Vice-Chairman Chung said, “On December 19, 2017, President Moon interviewed with the US NBC Broadcasting and Gyeonggang Line KTX ahead of the PyeongChang Olympics. At that time, he said he was considering suspending ROK-US joint training during the Olympics. I know this has been talked with the United States in advance. With this remark, Kim Yeo-jeong brought a personal letter of Chairman Kim, which led to the summit meeting. At that time, I feel that the situation is very similar to now. I think we should be released like that this time.”

 

In the Washington Post editorial, WP said, “The economic pressures pushed by the last four US administrations and the persuasion of denuclearization through negotiating unions are no longer realistic. Theoretically, such talks may be the result of North Korea's reduction in weapons, but Chairman Kim's price is likely to weaken the ROK-US military alliance. President Trump was willing to take this into account, and President Biden should reject it.” “For the past three years, President Trump's flashy but frivolous attempt to establish a relationship with Chairman Kim has prevented North Korean nuclear or ICBM test launches, but warhead stockpiling increases. "It did not stop," he said on the 23rd, saying, "The US military report that North Korea possessed 20-60 nuclear weapons last year and has the capacity to produce more than 6 additional weapons per year was released."

 

Vice-Chairman Chung said on disarmament and reciprocity, “The US has about 7,000 nuclear warheads. There are at most 30 to 60 in North Korea. How do you negotiate disarmament in which the principle of reciprocity is applied when there is a difference in scale? Those who argue, “North Korea will never give up its nuclear program. Rather, let's go in the direction of acknowledging and controlling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These arguments are mainly made by officials from the military complex. “As long as nuclear weapons remai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US can continue to sell weapons.” “At this party conference, North Korea said that it would deal with as much as the South does. This is reciprocity. Previously, all responsibilities were left to the south. It is a big change to say that North Korea can resolve inter-Korean relations through reciprocity.” He adhered to the denuclearization talks between the North Korean summits at the time of Trump.

 

The Wall Street Journal announced that the US-China closed negotiations on the 22nd, "after last month's congratulatory message to President-elect Xi Jinping, sent a letter in the name of Ambassador Cui Tiankai to the US to propose a high-level meeting," the Chinese embassy in the United States said in a statement. He said that he had not written any letters, and said, "The sound Sino-US relations are in line with the interests of the two peoples and the expectation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response to the comments from the US Department of State coming out as'people on Taiwan', unlike the Trump administration, Bloomberg said, "It seems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has taken diplomatic considerations to avoid a head-on confrontation with China by raising Taiwan's status. Reveal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