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만경강 벌떡 보(洑)

이승철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1/23 [16:09]

▲ 이승철     ©브레이크뉴스

하늘의 해·달 얘기 한 없듯 만경강 역시 그렇다. 완주문화원 원보 제호가『만경강』. 기타 시-글-노래-그림-사진 외에 포럼-물고기-물벌레-풀-돌-모래…입에 오르지 않는 게 없다. 만경강 지킴이까지 있어 좋은 일이며, 섬진강에 김용택 시인이 있고, 세월 따라 가수·노래 계속 나오기에 나도 몇 마디 보탠다. 

 

▵만경강 부분명 마천(馬川), 고천(高川), 침천(沈川)을 알아보자. ▴마천은 ‘큰 내’라는 뜻이다. 마(馬)는 타는 말 외에 ‘크다’이니 큰 내라는 ‘한내(漢川:한천/大川:대천)’와 같은 말이다. ▴고천은 강바닥이 높아 ‘높은 내’ 지형이 이럴 경우 물 끌어들이기가 쉽다. ▴沈川은 ‘심천’이냐? ‘침천’이냐? 읽기부터 어렵다. ‘沈’의 본래 뜻은 ‘가라앉다’. ‘잠기다’이며, 성 자로 읽을 때 ‘심’이다(심청․심수일). 

 

만경강에서 ‘침천이 옳고’, 침천(沈川)은 강바닥이 깊어 물이 저 아래에 있다는 뜻이다. 침천을→심천, 심천이→‘신천’ 될 수야 있다. 낮은 물을 논에 대려면 보를 높게 막아야 했으니 ▵만경강에 보(洑)가 많다(어우보, 노은보, 구만리보, 구만보, 장자보, 신천물보, 벌떡보, 한내보). 보마다 특징과 유래 전설을 지녔는데, ‘벌떡보’ 얘기가 재미난다. 

 

전설이지만 ▴‘물만 불으면 보가 벌떡 일어나 터져 떠내려갔다.▴가물어 논바닥이 타자 농부 병이 나 누었는데 위쪽 지방에 비가 많이 내려 냇물이 불어 ‘농짝 같은 물이 논에 들어온다.’ 기쁜 소리에 누워있던 농부 ‘벌떡 일어나’ 벌떡보란다. 

 

▴벌판 둑처럼 되어 있어 ‘벌 둑보!’ 그 발음이 슬쩍 바뀌어 ‘벌떡보’…. 남자들 새벽에 양다리 사이 벌떡벌떡 일어남은 건강함이니 이리 붙이나 자리 붙이나 재미나는 얘기이다. 구만리(九萬里)는 봉동[鳳翔:봉상)]땅. ‘봉강(鳳岡)’이라 부르기도 했는데 이 시절 최양(崔瀁:1351∼1424)과 이방간(李芳幹:1364∼1420) 두 분 한 마을에 살았다. 

 

대인들이 겪는 정치상황은 동병상련. 만육 최양 선생이 “망우당!(회안대군 호) 한양 올라갈 생각 있나요?” 물으니, 망우당 대답 “이 고장 봉상으로 봉황새 빙빙 떠오르면 ‘구만리장천(九萬里長天)’뿐입니다.” 만육 선생 이 말뜻을 얼른 알아차리고 “허허! 아직 60도 못된 망우당이 내 앞에서 그게 할 말인가?” 

 

이러다가 망우당 1420년 3월 9일 은진에서 서세했다. 영웅들이 주고받던 말 가운데 ‘구만리장천’ 소리가 백성들 머릿속에 박혀있어 마을 이름 ‘구만리’란다. 동네 서쪽 고인돌에 새겨진 ‘봉정(鳳亭)’ 두 글자는 해석에 따라 소설이 될 바위글씨이다. 

 

만육 선생은 망우당을 보내고 4년 동안 강둑을 홀로 거닐며 “아! 이 물이 망우당 나오는 걸 ‘막은 내’인데…” <막은내> 유래이다. 

 

소양천과 합해지는 곳까지를 ‘고산천(高山川)’. 이 이름 그냥 받아들이는 봉동주민의 배려심이 완주 자랑이다. 다리 놓고 이름 싸움하다 개통 못하는 곳을 보고 하는 말이다. esc2691@naver.com

 

*필자 : 이승철 

칼럼니스트,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angyeong River Beolduk Bo, Wanju-gun, Jeollabuk-do

-Lee Seung-cheol columnist

 

As there is no mention of the sun and moon in the sky, so is the Mangyeong River. The original title of the Wanju Cultural Center, Mangyeonggang. Other Poetry-Written-Song-Picture-Photos, Forum-Fish-Water Bug-Grass-Stone-Sand… There is nothing that does not come to your mouth. It is a good thing to be a guardian of the Mangyeong River, and there is a poet Kim Yong-taek in the Seomjin River, and I also add a few words as singers and songs continue to appear over the years.

 

▵Let's find out the names of parts of the Mangyeong River: Macheon, Gocheon, and Chimcheon. ▴Macheon means'big mine'. The horse is “big,” in addition to the burning horse, so it is the same as “hannae” (漢川: acheon/大川: daecheon). ▴Gocheon has a high river bed, so it is easy to draw in water if the terrain is like this. ▴沈川 is “Shenzhen”? Is it “chimcheon”? It is difficult to read. The original meaning of'沈' is'to sink'. It is ‘to sleep’, and when it is read as a saint, it is ‘sim’ (Shimcheong·Shimsooil).

 

In Mangyeong River, “chimcheon is right” and chimcheon means that the river bed is deep and the water is below it. Chimcheon → Shenzhen, Shenzhen → Shincheon. To put low water into the rice fields, the beams had to be blocked high.▵There are many beams in the Mangyeong River (Aoubo, Noeunbo, Gumanribo, Gumanbo, Jangjabo, Sincheonmulbo, Beolteokbo, Hannaebo). Each boy has its own characteristics and legends, but the story of ‘beol-deok-bo’ is interesting.

 

It's a legend, but ▴'When the water is blown, the beam jumps up and bursts away. ▴As the rice paddies burned, the farmer sickened. Farmer'get up' and watch.

 

▴It looks like a field bank, so the pronunciation of ‘Bee Duukbo!’ . It is a fun story to stick to or stick to, because men's health is what happens between their legs at dawn. Guman-ri (九萬里) is the land of Bong-dong [鳳翔: Bongsang]. It was also called “Bonggang”, but during this time, both Choi Yang (崔瀁:1351-1424) and Lee Banggan (李芳幹:1364-1420) lived in one village.

 

The political situation faced by people is the same. Mr. Manyuk Choi Yang said, “Mangwoodang! (Hoeandaegun) Do you have any plans to go up to Hanyang?” When asked, Mangwoodang replied, “If you think of a phoenix bird round and round with this local Bongsang, it’s only ‘Kuman-ri Jangcheon’.” Teacher Man Yuk quickly noticed what he meant and said, “Huh-huh! Is Mangwoodang, who is still not 60 degrees, saying that in front of me?”

 

Then, Mangwoodang stood in Eunjin on March 9, 1420. Among the words that the heroes exchanged, the sound of “Gumanli Jangcheon” is embedded in the minds of the people, so the village name is “Gumanli”. The two letters “bongjeong” engraved on the dolmen on the west side of the town are rock letters that will become novels according to interpretation.

 

After spending Mangwoodang, Man Yuk walked alone on the riverbank for four years and said, “Ah! This water comes out of Mangwoodang, it’s ‘meaning me’… It is derived from <Makeunnae>.

 

The place where Soyangcheon merges with “Gosancheon”. We are proud of the consideration of Bongdong residents who just accept this name. It is a word to report on a place where it could not be opened during a name fight over a bridge. esc2691@naver.com

 

*Writer: Seungcheol Lee

Columnist, historical research committee member of the National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