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박근혜 전 대통령, 징역 22년 최종 확정

국정농단-국정원 특활비 횡령-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 등 모두 유죄 인정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2:18]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09.1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와 관련,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을 확정받았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의 최종 형량은 모두 22년에 달하게 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1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와 함께 대기업들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을 강요하고, 삼성으로부터 최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지원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했고, 2심은 일부 뇌물 혐의를 추가로 유죄 인정해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으로 형량을 늘렸다.

 

하지만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2019년 8월 공직선거법에 따라 특가법상 뇌물 혐의는 분리 선고돼야 한다며 원심에서 경합범으로 합쳐 선고한 만큼 다시 판결하라는 취지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난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총 36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도 기소됐다.   

 

1심에선 국고손실 혐의는 유죄, 뇌물 혐의는 무죄로 판단해 징역 6년에 추징금 33억원을 선고했다. 

 

2심은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이 아니다'라는 판단을 내려, 일부 국고손실 혐의만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인정해 징역 5년에 추징금 27억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에 해당한다'며 원심에서 무죄로 본 국고손실 혐의를 모두 다시 심리하라는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이후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두 사건을 병합해 심리한 뒤 박 전 대통령에게 총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구체적으로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80억원을, 뇌물 이외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바 있다. 이날 대법원이 박 전 대통령의 20년형을 확정받음에 따라 최종 형량은 총 22년에 이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of'Gukjeong Nongdan' finalized 22 years in prison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as sentenced to 20 years in prison by the Supreme Court in connection with charges such as repayment of special activity expenses for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s a result, the final sentence of former President Park reached 22 years.

 

The third division of the Supreme Court (Presidential Judge Roh Tae-ak) confirmed the court case sentenced to 20 years in prison in the appeal of former President Park,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Act on aggravated punishment for certain crimes (bribery).

 

During her tenure, former President Park, along with Seo-won Choi (formerly renamed Choi Soon-sil), forced contributing to the Mir K Sports Foundation against large corporations, and was handed over to trial on charges of receiving a horseback riding bribe for Choi's daughter, Jeong Yu-ra, from Samsung. lost.

 

The first trial sentenced former President Park to a fine of 18 billion won in 24 years in prison, and the second trial further pleaded guilty to some bribery charges and increased the sentence to a fine of 20 billion won in 25 years in prison.

 

However, the Supreme Court's all-encompassing body abandoned the case with the intent of re-judging, as the court sentenced it as a contender by the court below, saying that under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in August 2019, the charges for bribery should be separately sentenced.

 

Along with this, former President Park was also charged with receiving a total of 3.65 billion won in special expenses for the NIS from former NIS chiefs Nam Jae-joon, Lee Byung-ki, and Lee Byeong-ho from May 2013 to September 2016.

 

At the first trial, he was convicted of loss of government treasury and not guilty of bribery, and was sentenced to an additional premium of 3.3 billion won after six years in prison.

 

The second trial judged that'the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s not an accounting management employee', and admitted only the charges of loss of the government treasury as work-related embezzlement, and sentenced to an additional 2.7 billion won in imprisonment for five years.

 

However,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Supreme Court canceled and remanded all charges of loss of the Treasury, which was found innocent by the court below, saying,'The chief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s an accountant.

 

After that, the court of the revocation and repatriation trial combined the two cases and sentenced former President Park to 20 years in prison.

 

Specifically, the court sentenced former President Park to a fine of 18 billion won for 15 years in prison for bribery-related charges while Park was in office, and five years in prison for allegations of obstructing the exercise of rights of ex officio abuse other than bribery. It also ordered an additional 3.5 billion won.

 

Meanwhile, former President Park was sentenced to two years in prison for intervening in the old Saenuri Party nomination in 2018. On this day, as the Supreme Court was finalized with a 20-year sentence for former President Park, the final sentence would be 22 yea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