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금지 223일째... 5개 업종 "소 상공인 다 죽었다" 호소

국회에 형평성 있는 방역 강력 촉구

박정민 프리랜서 | 기사입력 2021/01/11 [20:02]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 명령으로 막심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장기간 집합금지’ 5개 업종이 ‘업종 간 형평성에 의거한 집합금지 중단'을 촉구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 명령으로 막심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장기간 집합금지’ 5개 업종이 ‘업종 간 형평성에 의거한 집합금지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상-하. © 박정민

 

브레이크뉴스 박정민 프리랜서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 명령으로 막심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장기간 집합금지’ 5개 업종이 ‘업종 간 형평성에 의거한 집합금지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연합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오는 17일 이후 노래연습장·주점·콜라텍 등에 대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방역 조치를 환영한다며, 앞으로의 형평성 있는 정부의 정책 발휘를 요청했다.

 

▲전국시도노래연습장업협회(회장 이승민) ▲콜라텍협회(회장 강영구)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회장 이부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회장 김춘길)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회장 경기석) 등 5개 단체는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장기간 집합금지 업종에 실제 피해 상황을 반영한 보상을 요구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광주시지회 소속 700여 유흥주점업주들은 지난 5일부터 간판을 점등하되 손님은 받지 않는 등 항의성 준법시위를 벌여왔다. 이들 단체는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융자지원에 있어 유흥주점을 제외시키는 행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또한 최장기간 영업을 못한 점포에도 세금을 부과한 것에 대해 재산세 감면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들 단체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의 도움을 받아 헌법소원도 진행 중이다. 이들은 “공공의 필요에 따라 집합금지로 특정 사업자들의 기본권을 제한하며 보상을 하지 않으면 헌법상 평등권을 침해한 것이고 직업선택의 자유도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죽음으로 몰고 가는 장기간의 집합금지가 다시는 있어서는 안된다”며 “그간 방역협조로 남은 것은 감당할 수 없는 빚더미뿐이니, 실제 피해 규모에 상응하는 실질적 손실보상을 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아울러 “오는 17일까지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되 만에 하나 다시 집합금지가 연장될 경우에는 벌금을 내더라도 영업을 감행할 수밖에 없다”며 “다른 유관 단체들과 폭넓은 연대를 통한 전국적인 ‘불복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정부 감염병 특별 법령에 따라 5개 집합금지 업종 대표들과 시민단체대표 등 9명만 소수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223 days banned from business... Appeals for 5 business categories "All cattle and businessmen are dead"

 

Break News Park Jung-min, freelance reporter = Five industries that suffered massive economic damage from the order to ban gatherings due to Corona 19 urged them to stop banning gatherings based on equity between industries. These alliances welcomed the quarantine measures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for singing practice, pubs, and collages after the 17th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National Assembly in Yeouido, Seoul at 2 pm on the 11th. Requested.

 

▲ National Poetry Song Practice Association (Chairman Seung-min Lee) ▲ Collagen Association (Chairman Young-gu Kang) ▲ Korean Danran Izakaya Association (Chairman Lee Bu-gyu) ▲ Korea Entertainment and Food Industry Association (Chairman Kim Chun-gil) ▲ Korea Coin Singing Practice Association (Chairman Gyeonggi-seok), etc. 5 Each group respected the government's decision, but demanded compensation that reflects the actual damage situation in the industries prohibited from gathering for a long time.

 

More than 700 entertainment liquor owners belonging to the Gwangju City Branch of the Korea Entertainment and Food Industry Association have held protest compliance demonstrations since the 5th, such as lighting signs but not accepting customers. These organizations filed a constitutional petition for the administration of excluding entertainment bars from disaster subsidies and loans to small businesses. In addition, an administrative litigation for property tax reduction or exemption is being conducted for the imposition of taxes on stores that have not been operating for the longest period.

 

In addition, these organizations are making constitutional petitions with the help of civic groups such as the Participation Solidarity. They emphasized that “if the basic rights of certain business operators are restricted by prohibition of gatherings according to the needs of the public, the constitutional equality rights are violated, and the freedom of choice of professions is also violated.”

 

The government urged the government to provide substantial compensation for losses corresponding to the actual amount of damage, since the only thing left from quarantine cooperation is unbearable debt piles.

 

In addition, “Until the 17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will be followed, but if the group ban is extended again, even if a fine is paid, we have no choice but to conduct business.” “A nationwide'objection movement' through wide cooperation with other related organizations. We plan to spread it to the future.”

 

Meanwhile, the press conference was held with a small number of people attending the press conference on the day, with only nine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s of five business categories banned from collective and civic groups,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infectious disease special law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