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3일부터 주택 매매시 ‘계약갱신 요구권’ 행사 여부 명시 의무화

공인중개사법 신규 규칙 개정·공표..매도인·매수인 분쟁 차단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2:5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오는 2월 13일부터 공인중개사가 중개대상물에 관한 권리관계를 명확하게 설명하고, 중개대상물의 확인·설명사항에 계약갱신요구권 행사 여부를 반드시 명시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주택 매매 시 매수인-매도인 간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을 오는 12일 개정·공포하고, 내달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7월 31일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따라 세입자는 집주인에게 계약갱신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계약갱신요구권 행사여부’가 명시되지 않아 전세 낀 매물을 거래할 때 매도인과 매수인 간 분쟁소지가 발생했다.

 

실제, 임차인이 있는 집을 매매하는 경우 기존 임차인이 계약갱신요구권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소유권이 이전되기 전에 임차인이 계약갱신을 요구함에 따라 새 집주인은 갱신 거절을 할 수 없어 이사를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주택 매매 시 공인중개사가 매도인으로부터 확인서류를 받아 해당 주택의 임차인이 계약갱신요구권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매도인과 매수인이 반드시 확인, 분쟁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공인중개사가 민간임대등록사업자의 임대차계약을 중개함에 있어, 현행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임대의무기간과 임대개시일을 추가, 민간임대주택에 대해 보다 상세한 정보를 미리 확인한 후 임차인에게 설명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공인중개사법 상 업무정지 기준에 착오 또는 단순 실수 시 가중·감경사유가 없고, ‘최근 1년 이내’로 돼 있어 기준시점도 모호해 이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따라 위반행위의 내용·정도·동기 및 결과 등을 고려해 업무정지 기준을 가중·감경 할 수 있도록 하고, ‘최근 1년 이내’의 기준시점을 업무정지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처분을 받은 날과 그 처분 후 다시 같은 위반행위를 해 적발된 날을 기준으로 명확히 했다.

 

국토부 부동산산업과 한정희 과장은 “부동산 거래 시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의무를 명확히 해 국민편의 조성함과 동시에 부동산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사후 관리도 철저히 할 것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om the 13th of next month, it is mandatory to specify whether to exercise the “right to request contract renewal” when selling houses

-Reporter Park Soo-young

From February 13, the real estate agent must clearly explain the rights relationship with the brokerage object, and must state whether or not the right to request contract renewal is exercised in the confirmation and explanation of the brokerage objec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it will revise and promulgate the “Enforcement Rules of the Certified Brokerage Act” on the 12th to minimize disputes between buyers and sellers when buying and selling houses, and will take effect on the 13th of next month.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July 31, last year, tenants can request a contract renewal from the landlord according to the revision of the “Housing Lease Protection Act”. However, since the ‘whether or not to exercise the right to request contract renewal’ was not specified in the confirmation/instruction of the brokerage object, there was a dispute between the seller and the buyer when trading the jeonse property.

 

In fact, in the case of buying and selling a house with a tenant, the contract was signed without checking whether the existing tenant exercised the right to request contract renewal. Since the tenant requested renewal of the contract before the ownership was transferred, the new landlord was unable to refuse the renewal, so there were cases in which it was impossible to move.

 

Accordingly, the plan is to block disputes by ensuring that the real estate agent receives confirmation documents from the seller when buying and selling a house, and whether the tenant of the house has exercised the right to request contract renewal.

 

In addition, when an accredited broker brokers a lease contract of a private lease registered business operator, the lease obligation period and the lease start date are added to the current brokerage object confirmation/instruction so that more detailed information about private rental housing can be checked in advance and then explained to the tenant.

 

In addition, there was a question that there was no reason for weighting or reduction in case of errors or simple mistakes in the standard for suspension of business under the Public Brokerage Act, and the reference point is ambiguous and needs to be supplemented.

 

Accordingly, it is possible to augment or reduce the standards for suspension of business in consideration of the content, degree, motivation, and consequences of the violation, and the reference point of'within the last one year' shall be determined on the date of suspension or imposition of fines and after the disposition. Again, the same violation was clarified on the basis of the date of detection.

 

Han Jeong-hee, manager of the Real Estate Industry Divis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We will make thorough follow-up management so that the real estate market can be stabilized, while making it more convenient for the public by clarifying the duty to check and explain the intermediary objects in real estate transact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