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채용 트렌드도 ‘비대면’..대기업 더욱 늘린다

지난해 대기업 도입율 67.7% → 올해 82.7% 증가 예상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09:23]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지난해 각 기업들이 비대면 채용을 속속들이 채택한 가운데 올해는 도입률이 더욱 늘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대기업 104곳, 중견기업 157곳, 중소기업 444곳 등 총 705곳을 대상으로 ‘2021년 대졸신입 채용전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중 지난해 ‘온라인ㆍ언택트ㆍ비대면’ 방식의 채용전형을 택한 비율은 49.0%로 확인됐다.

 

작년은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채용에도 비대면이 자리 잡은 원년으로, 지난 5월 삼성의 첫 온라인 GSAT 시행에 이어 여러 기업들에서 잇따라 온라인 전형을 채택하며 채용시장 지형이 한 차례 바뀐 바 있다.

 

이들이 채택한 온라인 채용전형으로는 △화상면접(15.1%)이 가장 많았고, △온라인 인성검사(13.8%) 및 △온라인 적성검사(11.7%) 또한 주를 이뤘다. △AI평가(5.2%) △온라인 코딩테스트(3.3%) 등도 확인됐다.

 

반대로 나머지 49.8%의 기업에서는 ‘오프라인’ 전형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오프라인 면접(43.0%) 비율이 높았고, 오프라인 지필시험(6.8%)도 일부 확인됐다.

 

올해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53.6%로 작년보다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대기업(82.7%)의 도입계획이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66.4%), 중소기업(42.3%)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대기업에서 67.7%, 중견기업 58.8%, 중소기업 36.9%로 도입했던 것과 비교하면 일제히 증가했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전년대비 15.0%p 늘었다.

 

올해 이들 기업 중 대졸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밝힌 곳은 38.7%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1.2%보다 2.5%p 줄어든 비율이다. 나머지 기업은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6.6%), ‘채용의사는 있으나 세부사항은 미정’(38.8%),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16.0%)로 각각 답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is year's recruitment trend is also ‘non-face-to-face’.

-Reporter Park Soo-young

The adoption rate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this year, with each company continuously adopting non-face-to-face hiring last year.


According to Incrut on the 11th, a survey of a total of 705 companies, including 104 large companies, 157 mid-sized companies, and 444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as surveyed on the '2021 recruitment screening for college graduates'. It was confirmed that 49.0% of them chose the hiring screening method.


Last year was the first year of non-face-to-face recruitment in the aftermath of the coronavirus. Following Samsung's first online GSAT implementation in May, several companies successively adopted online screening, changing the job market landscape once.


As for the online recruitment screening they adopted, △video interview (15.1%) was the most common, followed by △online personality test (13.8%) and △online aptitude test (11.7%). △AI evaluation (5.2%) and △online coding test (3.3%) were also confirmed.


On the contrary, it was confirmed that the remaining 49.8% of companies maintained the “offline” screening. Mainly, the percentage of offline interviews (43.0%) was high, and some offline paper-delivered tests (6.8%) were also confirmed.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announced that they had plans to introduce non-face-to-face recruitment this year was 53.6%, an increase from last year. Large companies (82.7%) had the highest introduction plans, followed by mid-sized companies (66.4%)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42.3%). Compared to the introduction of 67.7% of large companies, 58.8% of mid-sized companies, and 36.9%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last year, the increase was all at once.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large companies, it increased by 15.0%p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mong these companies this year, 38.7% of them said they would hire new college graduates. This is a 2.5%p decrease from 41.2% last year. The rest of the companies answered that they will not hire one person (6.6%), ‘there is an intention to hire, but the details are undecided’ (38.8%), and ‘the recruitment itself is uncertain’ (16.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