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국회부의장 "국회 K-뷰티포럼 출범...브랜드 파워 키워야“

K뷰티 산업, 팬더믹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진출...‘제조원 의무표기’삭제 주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22:18]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주도하는 ‘K-뷰티포럼’이 2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국회와 정부, 학계, 관련 협회, 기업이 참여해 ‘국회 K-뷰티포럼 출범식’과 함께, ‘언택트 시대, 화장품 산업 현황과 미래’라는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은 세계 4위의 수출 강국으로 성장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을 맞으며 수출 위주의 화장품 산업이 큰 위기를 겪고 있다”며, “20대 국회에서 대표로 활동하던 ‘헬스&뷰티 발전포럼’을 21대 국회에서 ‘K-뷰티포럼’으로 새롭게 출범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화장품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법적 제도적 지원을 하겠다”고 결의를 보였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김상희 부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은 세계 4위의 수출 강국으로 성장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을 맞으며 수출 위주의 화장품 산업이 큰 위기를 겪고 있다”며, “20대 국회에서 대표로 활동하던 ‘헬스&뷰티 발전포럼’을 21대 국회에서 ‘K-뷰티포럼’으로 새롭게 출범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화장품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법적 제도적 지원을 하겠다”고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화장품학회 조완구 회장이 좌장을 맡는 세미나는 ▲코트라 김상묵 혁신성장본부장이 ‘언택트 시대, 글로벌 화장품 소비트랜드와 시장 진출 방안’,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이 ‘코로나-19로 인한 화장품 수출 애로사항과 정책제언’을 주제로 발제를 했다.

 

김상묵 본부장은 “한국 화장품은 K-POP, K-DRAMA 등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함께 세계 시장에서도 4대 화장품 수출 강국으로 부상했다.”며, “하지만 퀄리티는 세계적 수준이지만 세계100대 기업중 4개 기업만 포함되어있고 브랜드 파워는 2개 기업만 들어가 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박진영 회장은 “우리나라 중소기업 수출10대 품목중 화장품은 2위로 상승했다.”며, “중소기업 수출비중도 67%에 달하지만 코로나19사태로 하강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코로나로 인한 한국화장품 수출애로사항과 관련하여 박 회장은 “화장품 제조사 표기로 카피제품이 난립하고 있다”며, “제조원 표기의 글로벌 스탠다드인 품질안전에 대한 책임자 표시제도운영”을 제안했다.

 

끝으로 “K-뷰티만 있고 K-브랜드는 없다. K-화장품산업 발전을 위해선 브랜드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중국기업들의 추격과 견제를 벗어나기 위해서 ‘제조원 의무표기’는 삭제되어야 한다”고 설파했다.

 

하지만 토론과정에 프로워의 질문은 “소비자 알권리 차원에서 제조원 의무표기는 있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그렇다면 제조원 표기를 하지 않고 브랜드 파워를 살리며 소비자 알권리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묘책은 없을까?  이 문제를 21대 국회 K-뷰티포럼이 풀어야 할 숙제인 것 같다.


한편, 국회 K-뷰티포럼 대표의원: 김상희, 책임의원 김원이, 고영인, 김성원, 김진애, 배현진, 송기헌, 신현영, 양경숙, 이수진(동작을), 이 영, 이종성, 전혜숙, 정춘숙 의원이 회원으로 참여 하고 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Assembly Vice Chairman Kim Sang-hee, "Launch of the National Assembly K-Beauty Forum... to increase brand power"
K-beauty industry overcomes the pandemic and enters the global market, insisting that the “mandatory labeling of manufacturers” be deleted


The'K-Beauty Forum' led by Vice Chairman Kim Sang-hee was held in the 1st small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Hall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with the'National Assembly K-Beauty Forum inauguration ceremony'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government, academia, related associations, and companies. , A policy seminar was held under the theme of'The Current Status and Future of the Cosmetics Industry'.


Vice Chairman Kim Sang-hee of the National Assembly said in a greeting, “The cosmetics industry in Korea has grown into the world's fourth-largest export power, but in the face of the Corona 19 pandemic, the export-oriented cosmetics industry is experiencing a big crisis.” The'Health & Beauty Development Forum' was newly launched as the'K-Beauty Forum'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and we will provide legal and institutional support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at the cosmetic industry in difficult situations can leap forward.” .


The seminar, chaired by President Wan-koo Cho of the Korean Cosmetics Association, will be held by ▲ KOTRA Kim Sang-mook, head of the Innovation Growth Division,'Untact Era, Global Cosmetics Consumption Trends and Market Advancement Plan', ▲ Korea Cosmetics Small and Medium Business Export Association's Chairman Park Jin-young'Exports cosmetics due to Corona-19 He gave a presentation on the subject of'Difficulties and Policy Suggestion'.


Sangmook Kim, head of the headquarters, said, “Korean cosmetics have emerged as one of the top four cosmetics export powerhouses in the global market as well as entering the global market of Korean Wave contents such as K-POP and K-DRAMA.” Only 4 companies are included, and only 2 companies are included in the brand power,” he expressed regret.


Next, Chairman Park Jin-young said, “Out of the top 10 export items for SMEs in Korea, cosmetics have risen to the second place.” “The export share of SMEs also reached 67%, but it has entered a downturn phase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Regarding the difficulties in exporting Korean cosmetics due to the corona, Chairman Park suggested that “copy products are scattered with the mark of cosmetic manufacturers,” and “operate the labeling system for the person in charge of quality and safety, a global standard for labeling by manufacturers”.


Finally, “There is only K-beauty and no K-brand. In order to develop the K-cosmetics industry, brand development is essential,” he said. “In order to escape the pursuit and checks of Chinese companies, the “mandatory labeling of manufacturers” must be deleted.”


However, during the discussion process, there was also a claim that Prower's question was, "There should be an obligatory labeling of the manufacturer in terms of the consumer's right to know."


If so, is there a trick to satisfying the consumer's right to know at the same time, utilizing the brand power without labeling the manufacturer? This problem seems to be the homework that the 21st National Assembly K-beauty forum should solve.


Meanwhile, Representatives of the K-Beauty Forum of the National Assembly: Sang-hee Kim, Representatives Won-i Kim, Young-in Ko, Seong-won Kim, Jin-ae Kim, Hyun-jin Bae, Ki-heon Song, Hyun-young Shin, Kyung-sook Lee, Su-jin Lee (Dongjak-eul), Young Lee, Jong-seong Lee, Hye-sook Jeon, and Chun-suk Jung participated as members. Are doing.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