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심각한 위험신호”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2:41]

 

▲ 17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 사람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오는 19일 0시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및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지방경찰청과 함께 △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 두기 1.5단계 격상 방안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새로 개편된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 2주도 채 지나지 않아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다는 것은 심각한 위험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서 확산세를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각오로 방역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수도권의 다중이용시설에는 1단계에서 적용한 방역수칙에 더해 이용 인원 제한 등의 수칙이 추가로 적용된다.

 

먼저, 중점관리시설로 분류되는 식당과 카페의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50㎡ 이상의 식당과 카페에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 두기, 좌석/테이블 한 칸 띄우기, 테이블 간 칸막이 설치 중에서 한 가지를 준수해야 한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은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며,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5종의 유흥시설에서는 춤추기와 좌석 간 이동이 금지된다.

 

노래연습장의 경우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실내 스탠딩공연장도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단, 음식 섭취를 금지하더라도 물과 무알콜 음료는 섭취가 가능하다.

 

중점관리시설에는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소독 등이 공통적으로 의무화된다. 수칙들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 시설의 관리자·운영자에는 300만 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업, 오락실·멀티방 등에서는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영화관, 공연장, PC방, 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은 다른 일행 간에 좌석 띄우기를 해야 한다. 독서실·스터디카페도 단체룸은 인원을 50%로 제한한다.

 

학원(독서실 제외)·교습소·직업훈련기관, 이·미용업소는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거나 한 칸 띄우기를 해야한다. 놀이공원·워터파크는 수용 가능 인원의 50%로 제한된다.

 

국공립시설의 경우 이용 인원을 50%로 제한하고, 경륜·경정·경마·카지노는 20%로 제한한다.

 

구호, 노래, 장시간의 설명·대화 등 위험도가 높은 활동을 동반하는 집회·시위, 대규모 콘서트, 학술행사, 축제 등 4종 행사는 100인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스포츠 관람은 경기장별 최대 수용 가능 인원의 30%로 관중 입장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은 좌석 수의 30% 이내로 참여가 가능하며,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om 0 o'clock on the 19th,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will be upgraded from stage 1 to stage 1.5.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Head of the Headquarters,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as presided over by the head of the headquarters in Seoul on the 19th. △ Discussed the current status of Corona 19 and actions taken by major local governments.

 

“It is a serious danger signal that the distance distancing stage in the metropolitan area has been upgraded within two weeks of implementing the newly reorganized distance distancing,” said at a meeting on the day. I asked you to work on quarantine with the determination to prevent it.”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distancing step 1.5 step up, rules such as restrictions on the number of users are additionally applied to multi-use facil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in addition to the quarantine rules applied in step 1.

 

First, as the range of restaurants and cafes classified as intensive management facilities expands, restaurants and cafes over 50m2 must observe one of the following: keeping a distance of 1m between tables, raising one seat/table, and installing partitions between tables.

 

Direct sales promotion centers such as door-to-door sales will be closed after 21:00, and dancing and moving between seats are prohibited in five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including △club and room salon, etc.

 

In the case of singing practice, the number of people is limited to 1 per 4㎡ of facility area, and eating is prohibited. Food intake is also prohibited in indoor standing performance halls. However, even if food intake is prohibited, water and non-alcoholic beverages can be consumed.

 

In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wearing a mask, managing the list of visitors, and ventilation and disinfection are commonly required. If the rules are not followed, a fine of 3 million won or less is imposed on the manager and operator of the facility and 100,000 won or less on the user.

 

In wedding halls, funeral halls, bathing halls, recreation rooms and multi-rooms, the number of people is limited to one per 4㎡ of facility area.

 

Movie theaters, performance halls, PC cafes, reading rooms, study cafes, etc. are required to have seats between different parties. Reading rooms and study cafes are also limited to 50% of the number of group rooms.

 

For academies (excluding reading rooms), classrooms, vocational training institutions, and barbering and beauty establishments, the number of persons must be limited to one per 4㎡ of facility area or spaced by one space. Amusement parks and water parks are limited to 50% of the capacity.

 

For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the number of users is limited to 50%, and bicycle racing, racing, horse racing, and casinos are limited to 20%.

 

Relief, singing, prolonged explanations, conversations, and other four types of events involving high-risk activities, large-scale concerts, academic events, and festivals are limited to less than 100 people.

 

Spectator admission is restricted to 30% of the maximum number of people per stadium. In the case of religious activities, participation in regular worship, Mass,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within 30% of the number of seats is allowed, and meetings and meal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prohibi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