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산업은행 한진칼에 8000억원 투입”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1:05]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산업은행은 16일자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골자로 하는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추진을 위해 한진칼과 총 80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대한항공의 유상증자(2조5000억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1조5000억원) 및 영구채(3000억원)로 총 1조8000억원을 투입,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되는 동시에 유동성 문제를 해결한다.

 

양대 항공사 통합 추진의 배경에는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심화 및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노력 없이는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의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는 인식에서다.

 

지난 20년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국가, 항공사 규모를 불문하고 규모의 경제를 도모코자 항공사 통폐합이 활발히 진행돼 인구 1억명 이상의 국가(美, 中, 日)와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이‘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로 재편됐다. 최근에도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일본, 미국 및 중국 등에서 항공사간 통합 논의 진행중에 있다.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하게 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 내 Top 10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됨으로써, 코로나 위기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 및 코로나 종식 이후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2019년 여객 및 화물 운송 실적 기준 대한항공 19위, 아시아나항공 29위로, 양사 운송량 단순 합산시 세계 7위권으로 순위가 상승한다.

 

아울러 Hub 공항인 인천공항 Slot(항공기 이착륙 허용능력) 점유율 확대를 바탕으로, 글로벌 항공사와의 JV 확대, 신규노선 개발, 해외 환승수요 유치 등을 통해 외형 성장 및 규모의 경제 실현을 도모한다.

 

노선 운영 합리화, 운영비용 절감, 이자비용 축소 등 통합 시너지 창출을 통해 수익성 제고도 가능하다. 통합 시너지를 기반으로 대한항공 유상증자시 시장에서 대규모의 자금이 직접 유입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함으로써 항공산업 정상화를 위해 소요되는 정책자금 투입 규모를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 산은은 설명했다.

 

또한, 운항스케쥴 및 연결편 개선, 노선 확대, 마일리지 통합 등 국내 항공 소비자의 편익 향상 효과도 기대된다.

LCC 3사(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의 단계적 통합으로 국내 LCC 시장 재편과 지방공항을 기반으로 한 Second Hub 구축 및 통합 후 여유 기재를 활용한 지방공항 출도착 노선 확장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예상된다.

 

이 외에도 양사 정비물량 확보로 해외 외주정비의 내수 전환을 통한 국부유출 방지와 MRO산업(정비, 부품수주, 훈련 등)의 체계적인 육성 등 연관산업 발전 및 국내 항공업 전반의 안전역량 제고 효과 등도 기대된다.

 

산업은행과 한진그룹은 단일 국적항공사가 지니게 될 국가 경제 및 국민 편익·안전 측면에서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양사 통합작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경영평가위원회, 윤리경영위원회 등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주주로서, 한진그룹은 책임경영을, 산업은행은 건전경영 감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거래의 당사자로서 투자합의서 등 계약상 권리·의무의 주체가 되므로 향후 경영권 변동이 발생하더라도 통합작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는 구조이다.

 

한편, 산은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항공산업 종사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감안해 신속히 통합을 진행하되, 통합과정 및 통합 이후 고용안정, 소비자 편익, 관계회사 기능의 조정 및 재편 등 다양한 측면에서 예상되는 현안 및 요구사항에 대해 각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히 반영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Korea Development Bank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has decided to sign a total investment contract worth 800 billion won with Hanjin Kal in order to promote a plan to improve the competitiveness of the air transportation industry with the main focus of the integration of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Hanjin Kal participated in Korean Air's paid-in capital increase (2.5 trillion won) for the acquisition of Asiana Airlines, and Korean Air made a total of 1.8 trillion won in new shares (1.5 trillion won) and permanent bonds (300 billion won) of Asiana Airlines. In addition, it sought to promote the smooth integration of the two major airlines by solving liquidity issues while becoming the largest shareholder of Asiana Airlines.

 

The background of the integration of the two major airlines was the perception that the normalization of management of domestic national airlines was uncertain even after the end of the corona without efforts to improve fundamental competitiveness, such as intensifying competition in the global aviation industry and restructuring the aviation industr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crisis.

 

For the past 20 years, the consolidation and abolition of airlines has been actively conducted in order to promote economies of scale regardless of the size of countries and airlines, mainly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nd most countri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100 million (USA, China, Japan) and Korea are '1 country 1 It was reorganized into'national airline system'.

 

In recent years, due to the prolonged coronavirus outbreak, unified discussions between airlines are underway in Japa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e unified national airline, which will be created through this transaction, will have a position and competitiveness at the top 10 level in the global aviation industry, thereby securing the foundation for efficient response to the corona crisis and leap forward as a world-class airline after the end of the corona.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Korean Air ranks 19th in terms of passenger and cargo transport performance in 2019, Asiana Airlines ranks 29th, and the ranking rises to 7th in the world when both companies' transport volumes are simply summed up.

 

In addition, by expanding the market share of Incheon Airport's slot (aircraft take-off and landing capacity), which is the hub airport, expansion of JV with global airlines, development of new routes, and attraction of overseas transit demand, the company will promote external growth and economies of scale.

 

It is also possible to increase profitability by creating integrated synergies such as rationalizing route operations, reducing operating costs, and reducing interest expenses. Based on the integrated synergy, it has the effect of minimizing the amount of policy funds required to normalize the aviation industry by preparing a structure in which large-scale funds can be directly inflowed from the market in case of a paid-in capital increase of Korean Air.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domestic aviation consumers by improving flight schedules and connecting flights, expanding routes, and consolidating mileage.

 

Reorganization of the domestic LCC market through phased integration of the three LCC companies (Jin Air, Air Busan, and Air Seoul), establishment of a second hub based on local airports, and expansion of routes to and from local airports using spare equipment after integration. Also expected.

 

In addition, by securing the maintenance volume of both companies, it is expected to prevent local outflow through the conversion of overseas outsourced maintenance to domestic demand, develop related industries such as systematic development of the MRO industry (maintenance, parts orders, training, etc.) and enhance safety capabilities in the overall domestic aviation industry.

 

The Korea Development Bank and Hanjin Group deeply recognize the importance in terms of national economy and public benefits and safety that a single national airline will have, and have established various institutional mechanisms such as the Management Evaluation Committee and the Ethical Management Committee to facilitate the integration of the two companies. As a shareholder, Hanjin Group plans to perform responsible management, and Korea Development Bank plans to faithfully perform the role of monitoring sound management.

 

In particular, since Hanjin Kal, the holding company of Hanjin Group, is a party to the transaction and becomes the subject of contractual rights and obligations such as investment agreements, the integration work can be carried out smoothly even if management rights change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the KDB will quickly integrate in consideration of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 aviation industry workers due to the prolonged coronavirus, but issues and demands expected in various aspects such as job stability, consumer benefits, and adjustment and reorganization of affiliate functions after the integration process and integration. On matters, the opinions of each stakeholder will be collected and fully reflec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