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연(On緣)의 시대가 몰려오고 있다!

"앞으로는 ‘얼굴 봐야 친해지지’는 옛말이 될지도 모른다"

가재산 핸드폰 책쓰기 코칭협회 회장 | 기사입력 2020/10/22 [09:06]

가재산 핸드폰 책쓰기 코칭협회 회장.    ©브레이크뉴스

온연(On緣)의 시대가 몰려오고 있다!

-가재산 핸드폰 책쓰기 코칭협회 회장 

“자 이제 곧 라이브 컨서트가 시작됩니다. 5분전까지 입장해주세요!”

사회를 단골로 맡고 있는 셋째 손자녀석의 방송시작 멘트가 나오면서 온라인 컨서트가 매주 주말이면 15분간 진행된다. 코로나가 바꾸어 놓은 우리집 가족풍경이다. 운 좋게도 애들이 제때 결혼을 하는 바람에 손자들이 아들과 딸에게 두 명씩 네명이 있는데 다 초등생이다. 학교나 학원에 가지못하고 집에만 있게 되니 안달일 수밖에 없다. 게다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작되면서 집안 모임을 당분간 하지 않기로 해서 왕래를 하지못하니 손자들 얼굴조차 보기 어렵게 되었다.

녀석들이 스스로 생각해 낸 것이 ‘라이브 온라인 콘서트’다. 주말이 되면 손자 넷이서 온라인으로 콘서트를 연다. 여기에는 양쪽 할머니 할아버지는 물론 이모, 고모들까지 다 초대하다 보니 제법 관중이 많이 모인다. 녀석들은 각자 일주일 동안 배운 악기 연주도 하고, 노래도하고, 춤으로 재롱을 부리기도 한다. 우리 관중들은 카톡 중계를 통해 박수를 치고 하트를 날려 보내고 잘한다는 칭찬 메시지만 보내면 된다.

인간은 누구나 강한 연결 욕구가 있다. 그런데 앞으로는 ‘얼굴 봐야 친해지지’는 옛말이 될지도 모른다. 코로나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이 되면서 사람 간 대면접촉이 힘들어지다보니 가족 간의 관계, 친구와의 만남이나 지인들과의 모임, 특히 회사에서 근무하는 모습도 크게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는 분명 우리에게 만남에 대한 불편함을 가져다주고 불안과 공포감을 갖게 하지만 디지털혁명 시대에 있어서는 결국 가야할 길을 재촉하는 방아쇠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다.

그런데 소셜미디어에 익숙한 밀레니얼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들은 사회생활도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을 선호한다. 온라인 활동을 통해 각종 회사행사는 물론 인맥 관리나 동호회 활동, 그리고 ‘연애사업’까지 이른바 ‘온택트’의 일상화다. 회사업무는 당연하고 미팅이나 인맥관리도 디지털로 속속 전환 중이다. 신입사원 교육 등을 모두 줌, 유튜브로 하고 있고 그 흔하던 단체회식도 ‘랜선회식’으로 한다. 대면 모임의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가끔 그리워지는 건 어쩔 수 없다. 평소에 자주 모이던 동회회 산악회를 온택트로 전환했다. 다 함께 등산을 가는 대신 각자 산에 다녀온 사진을 단톡방에 올리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어려서부터 네이트온, 싸이월드, 페이스북 등 SNS로 친구를 만나왔기 때문에 동호회 활동도 온라인으로 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이런 온라인을 통해서 가장 재미를 보고 있는 젊은이들이 있다면 단연 BTS다. 방탄소년단이 10월 10∼1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연 'BTS 맵 오브더 솔원’을 191개국에서 총 99만명 이상이 시청했고, 500억대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공연은 당초 현장 콘서트와 온라인으로 병행할 예정이었으나, 온라인으로만 진행됐다. 방탄소년단의 7년간의 성장이 오롯이 담긴 최고의 공연이라는 찬사를 받았고 그로 인해 한국인 최초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올라섰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7월 첫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에서도 세계 107개국에서 약 75만여 명의 동시 접속 시청자를 모아 기네스 세계기록을 써서 또 한 번 다이너마이트를 폭발시켰다.

이제 학연과 지연, 혈연이 아니라 ‘온연(On-line因緣)’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우리나라의 문화나 국민성은 좀 색다르다. 미국 같은 서양사람들은 개인중심이자 나를 중심으로 인간관계가 형성되고 대화가 이뤄진다. 반면에 일본 사람들은 나보다는 나를 둘러싼 사람들의 속에 내가 있어야 된다. 소위 집단 문화가 상당히 강하다 그렇다면 한국사람은 어떨까. 개인주의와 집단 문화가 동시에 있다. 문제는 어느 때는 개인주의가 어느 때는 집단주의가 발동되는데 이 연결고리는 인연(因緣)이다. 이러한 인연의 연결고리의 끈은 단연 학연, 지연, 그리고 혈연이다. 이러한 연이 연결되면 흩어져 있던 개인들도 순식간에 똘똘 뭉친다. 이러한 소통방식은 우리의 오래된 전통이지만 다양성이나 확장성면에서 본다면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이러한 연에 의한 대면 소통방식이 크게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 이후에 몰락한 기업들도 많지만 크게 히트를 치고 있는 기업 중에는 화상회의 시스템인 줌(ZOOM)이 있다. 이 회사는 2011년 시스코 부사장 출신 에릭 유안(Eric Yuan)이 설립한 회사다. 그는 중국의 미국 이민자인데 대학교 시절 장거리 연애를 하던 중 불편함을 해결하려고 화상연애를 생각하여 화상회의 시스템을 개발해냈다. 그야말로 온연이 인연이 되어 탄생한 것이다. 코로나로 인해 출장 및 미팅을 할 수 없게 되면서 화상회의는 옵션이 아닌 필수가 되어 3억명 이상이 쓰고 있는데 시가총액에서 IBM도 누르며 회의 시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이러한 온연은 SNS의 폭발적 증가로 확산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카톡이 대세를 이루고 있지만 페이스북 이용자가 16억명이고, 트위터만해도 3억명, 인스타그램도 4억명이다. 중국판 카톡인 위챗 인구만도 11억명이다. 비대면 초연결시대가 되면서 이제 SNS나 스마트폰이 불편한 사람들은 세상과 단절되고 격리될 수밖에 없다. 갈수록 외로운 세상이 되는 것이다. 디지털혁명으로 ‘디지털 디바이드’라는 용어가 화두로 등장했는데 코로나 이후 이러한 빈부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

더구나 스마트폰으로 모든 게 이루어지고 비대면 언택트 시대가 되면서 스마트폰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시니어 세대들은 완전 폰맹으로 전락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 문맹률은 1%밖에 되지 않지만 ‘낫 놓고 기역자를 모르는 게 아니라 핸드폰 옆에 놓고 밥 굶는 시대’가 되고 있다. 이제 온연의 대상도 가까운 친인척이나 친구만이 아니라 국경을 초월해서 더 많은 사람을 누구든지 만날 수 있다.

위기는 위대한 기회이기도 하다. 이제 디지털 강국인 대한민국이 꽃을 피울 절호의 기회다. 과거 동양과 서양을 잇는 실크로드가 세가지 길이 있었다. 하나는 사하라 사막을 지나는 사막길, 또 하나는 오아시스를 경유하는 오아시스길, 그리고 남방의 해상을 따라가는 해상 실크로드가 있었다. 대한민국은 IT를 앞세워 온연으로 코로나로 떼어놓은 마음들을 더 많이 연결시켜 한류노믹스(Hallyu Nomics)로 한류를 꽃피게 하여 지구상에 우뚝 선 ‘디지털 실크로드’의 꿈을 꾸어 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era of Onyeon is coming!

-Chairman of the Household Property Cell Phone Book Writing Coaching Association

“Okay, the live concert will start soon. Please enter by 5 minutes before!”

The online concert is held for 15 minutes every weekend as the broadcast start comment of the third grandchild, who is in charge of the society as a regular, comes out. This is the family landscape of my house that Corona changed. Luckily, the kids are getting married on time, so I have four grandchildren, two sons and two daughters, all of whom are elementary school students. I can't go to school or academy and stay at home, so I have to be anxious. Moreover, with the start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t was difficult to see even the faces of grandchildren as they could not come and go because they decided not to hold family meetings for a while.

What they came up with for themselves is a'live online concert'. On weekends, four grandchildren hold a concert online. There are quite a lot of spectators here as we invite both grandparents, aunts and aunts as well. Each of these guys plays the instruments they've learned for a week, sings, and plays fun with dancing. Our audience only needs to applaud and blow hearts through the Kakao Talk broadcast and send a message of praise that they are good.

Everyone has a strong need for connection. However, in the future, it may become an old saying that'you must see your face to be close.' As social distancing has become a daily routine due to the corona crisis, face-to-face contact between people has become difficult, so relationships between families, meetings with friends, and meetings with acquaintances, especially working at companies, are also changing greatly. Corona certainly brings us uncomfortable meetings and creates anxiety and fear, but in the age of digital revolution, it plays a role as a trigger to urge the way to eventually go.

However, the millennial MZ generation (born in the early 1980s to early 2000s) who are familiar with social media also prefer online social life rather than offline. Through online activities, not only various company events, but also social networking, club activities, and even the ‘love business’, so-called'on-tact' is a daily routine. The company's work is natural, and meetings and social networking are also being converted to digital one after another. All of the training for new recruits is given, and YouTube is used, and the common group dinner is also a “LAN turnaround”. I can't help but miss the chatty atmosphere of face-to-face meetings from time to time. I switched to On-Tac from the mountain club, which I often gathered in. Instead of going hiking together, each person posts pictures of their visits to a group chat room. Since they were young, they have met friends through social media such as Nate-On, Cyworld, and Facebook, so there is no reason for not being able to do club activities online.

If there are young people who are having the most fun through online like this, it is definitely BTS. More than 990,000 people from 191 countries watched the'BTS Map of the Solwon,' held by BTS on October 10-11 at the Olympic Park Gymnastics Stadium in Seoul, and recorded 50 billion units in sales. This performance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e performed online with the on-site concert, but it was only conducted online. Bulletproof Boy Scouts' 7 years of growth was praised for being the best performance with all of them, and as a result, it rose to No. 1 on the Billboard single chart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t the first online concert'Bangbangcon' in July, BTS gathered about 750,000 simultaneous viewers from 107 countries and recorded a Guinness World Record and exploded dynamite once more.

Now, the era of “On-line” is approaching, rather than Gak-yeon, Ji-yeon, and blood. Korea's culture and nationality are a little different. Westerners like the United States are individual-centered and personal relationships are formed and conversations take place around me. On the other hand, Japanese people should have me in the people who surround me rather than me. The so-called collective culture is quite strong. Then what about Koreans? There is both individualism and collective culture. The problem is that sometimes individualism, sometimes collectivism, is triggered, and this connection is a relationship. The bonds of this kind of relationship are by far Gakkin, Jiyeon, and Blood. When these kites are connected, the scattered individuals also unite in an instant. This communication method is our old tradition, but it is also true that there are limitations in terms of diversity and expandability. However, face-to-face communication methods are changing greatly.

There are many companies that have fallen after the Corona, but one of the companies that is making a big hit is ZOOM, a video conferencing system. The company was founded in 2011 by Eric Yuan, former vice president of Cisco. He is an American immigrant from China, and he developed a video conferencing system in order to solve the discomfort during long distance dating while in college. It was born from warm-hearted relationship. As business trips and meetings are not possible due to the corona, video conferencing has become a necessity, not an option, and more than 300 million people are using it, and IBM is also leading the conference market by pressing IBM in the market cap.

As this warmth spreads due to the explosive increase in SNS, KakaoTalk is becoming the most popular in Korea, but Facebook users are 1.6 billion, Twitter alone is 300 million, and Instagram is 400 million. The population of WeChat, a Chinese version of KakaoTalk, is also 1.1 billion. With the era of non-face-to-face hyperconnectivity, people who are uncomfortable with social media or smartphones are inevitably cut off from the world and isolated. It is becoming an increasingly lonely world. With the digital revolution, the term “digital divide” has emerged as a hot topic, but after the corona,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s widening.

Moreover, as everything is done with smartphones and the era of non-face-to-face untouching, senior generations who cannot use smartphones properly are becoming completely phone blind. Currently, the illiterate rate in Korea is only 1%, but it is becoming an era of ‘the era of starving food by placing a sickle next to a cell phone, not knowing a worker with a sickle.’ Now, the target of Onyeon is not only close relatives and friends, but anyone can meet more people across borders.

Crisis is also a great opportunity. Now is a golden opportunity for Korea, a digital powerhouse, to blossom. In the past, there were three ways to connect the East and the West. One was the desert road through the Sahara Desert, the other was the oasis road through the oasis, and the maritime silk road following the sea in the south. The Republic of Korea dreams of becoming a ‘digital silk road’ that stands tall on the planet by connecting more hearts separated by corona with the warmth of IT and making Hallyu bloom with Hallyu Nomic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