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지역 수도권서 집 살때 자금출처 무조건 밝혀야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5:52]

 

▲ 서울 용산구 아파트 단지 전경 모습.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앞으로 규제지역 내 주택 거래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아 의무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대상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20일)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 및 공포를 거쳐 오는 27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그동안 규제지역의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대상이 3억원 이상 주택 거래 시로 제한돼 있어, 해당 지역 내 저가 주택의 경우에는 자금출처 조사 등 실효성 있는 투기수요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시행일 이후 거래계약분부터는 투기과열지구 또는 조정대상지역 내 3억 미만 주택 거래계약을 체결하는 경우에도, 관할 시·군·구 실거래 신고 시(30일 내)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투기과열지구 내 주택 거래 신고 시 자금조달계획서 뿐 아니라 자금조달계획서 기재내용에 대한 객관적 진위를 입증할 수 있는 증빙자료도 첨부해 제출해야 한다.

 

현재는 투기과열지구 내 9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을 거래하는 경우에 한해 증빙자료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9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 실거래 신고에 대해서도 즉시 이상거래 여부를 파악, 신속히 조사에 착수할 수 있도록 증빙자료 제출대상을 확대하게 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증빙자료는 실거래 신고 시 매수인이 자금조달계획서 작성항목별로 거짓 없이 기재했는지 여부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관련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매수인이 자금조달계획서에 실제 기재한 항목별 제출서류만 제출하면 되며, 자금조달 종류로 기재하지 않은 항목과 관련된 자료는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단, 자금조달계획서 항목에는 기재했으나,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시점에서 본인 소유 부동산의 매도계약이 아직 체결되지 않았거나, 금융기관 대출 신청이 이뤄지지 않는 등 증빙자료 제출이 곤란한 경우에는 증빙자료 대신 미제출 사유서를 제출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수상 토지정책관은 “규제지역 내 모든 주택 거래에 대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화 등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정부의 불법행위 조사체계가 한층 더 촘촘해지게 됐다”며 “부동산시장불법행위대응반을 중심으로 과열 우려지역에 대한 불법행위 집중단속을 강도 높게 전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In the future, it is mandatory to submit a financing plan for housing transactions in regulated are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a partial amendment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Real Estate Transaction Report, etc.,” which is the main content of expanding the subject to submit funding plans, has passed the State Council Meeting. The revised bill is expected to take effect on the 27th after the presidential rule and promulgation.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subject of submitting financing plans in regulated areas has been limited to housing transactions of 300 million won or more, so there are limits to effective response to speculative demand, such as investigating the source of funds in the case of low-cost housing in the region.

 

However, after the effective date, even if a contract for housing transactions of less than 300 million in the overheated district or the area subject to adjustment is signed, a financing plan must be submitted when reporting actual transactions in the jurisdiction (within 30 days).

 

When reporting a housing transaction in an overheated district, not only the funding plan, but also evidence that can prove the objective authenticity of the contents of the funding plan must be submitted.

 

Currently, it is required to submit evidence only for transactions in excess of 900 million won in the overheated district. However, even when reporting the actual transaction of mid- and low-priced housing under 900 million won, it is possible to immediately identify the abnormal transaction and initiate an investigation.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explained that it has expanded the targets for submitting evidence.

 

Evidence data can be submitted by submitting relevant data that can objectively confirm whether the buyer has entered without falsehood for each item in the funding plan when reporting the actual transaction. The buyer only needs to submit the documents to be submitted for each item actually entered in the financing plan, and there is no need to submit data related to the items not listed as the type of financing.

 

However, if it is difficult to submit evidence, such as a contract for the sale of real estate owned by the person who has not yet signed a contract to sell real estate at the time of filing the funding plan, or if a loan application for a financial institution has not been made, the reason for non-submission instead of the evidence Can be submitted.

 

Land Policy Officer Kim Soo-sang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Through this system improvement, such as the mandatory submission of financing plans for all housing transactions in regulated areas, the government's illegal activity investigation system has become more compact.” As such, we plan to intensively crack down on illegal activities in areas where there is concern about overhea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