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6일 지상파 시청률, 나혜미X최웅X정민아X도지원 ‘누가 뭐래도’ 1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1:32]

▲ 나혜미X최웅X정민아X도지원 ‘누가 뭐래도’ <사진출처=KBS>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상파, 케이블 TV, DMB, Sky Life 시청률 조사 업체 TNMS가 지난 16일 지상파 프로그램 시청률을 공개했다.

 

17일 TNMS에 따르면, 지난 16일 지상파 시청률 1위에는 15.1%를 기록한 KBS1 저녁일일극 ‘누가 뭐래도’가 이름을 올렸다.

 

‘누가 뭐래도’는 365일 아름다운 꽃들로 가득한 꽃집을 중심으로 부모의 이혼과 재혼을 겪은 자녀들이 세상의 편견과 맞서 싸우며 일과 사랑 앞에 닥친 난관을 치열하게 이겨내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가족드라마로, 나혜미, 정민아, 최웅, 정헌, 도지원, 김유석 등이 출연한다. 

 

‘누가 뭐래도’에 이어 ‘인간극장’, ‘찬란한 내 인생’, ‘엄마가 바람났다’, ‘나 혼자 산다’ 등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다음은 TNMS 지상파 프로그램 시청률 TOP 20.(분석지역 : 전국, 분석타켓 : 가구)  

 

1 KBS1 일일드라마<누가뭐래도> 15.1

2 KBS1 인간극장<KBS1> 10.9

3 KBS1 KBS뉴스9 10.4

4 KBS1 인간극장플러스<KBS1> 9.8

5 KBS1 6시내고향 9.7

6 KBS1 아침마당 9.2

7 KBS1 KBS뉴스7 9.1

8 MBC 일일드라마<찬란한내인생> 8.2

9 SBS 일일아침연속극<엄마가바람났다> 7.2

10 MBC 나혼자산다  <2부>  MBC 7.1

11 KBS1 KBS뉴스광장 2부 7.0

12 MBC 나혼자산다  <1부> 6.4

13 SBS 금토드라마<앨리스>  <2부> 6.3

14 SBS SBS8시뉴스1부 6.1

15 MBC MBC뉴스데스크 5.5

16 KBS1 코로나19통합뉴스룸(0930)  <서훈폼페이오회담종전선언비핵화결합해야> 5.5

17 SBS 궁금한이야기Y  <1부> 5.5

18 SBS 금토드라마<앨리스>  <1부> 5.3

19 SBS 생방송투데이  <2부> 5.2

20 SBS 궁금한이야기Y  <2부> 4.9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NMS, a terrestrial, cable TV, DMB, and Sky Life rating survey company, released the ratings of terrestrial programs on the 16th.

 

According to TNMS on the 17th, KBS1's Evening Daily drama'Who says what's ranked first in the terrestrial audience rating on the 16th, which recorded 15.1%.

 

'Whatever Who Says' is a flower shop full of beautiful flowers 365 days a year, a family that depicts the story of children who have gone through divorce and remarriage of their parents, fighting against the prejudice of the world and overcoming hardships in front of work and love with a warm gaze. In the drama, Na Hye-mi, Jung Min-ah, Choi Woong, Jung Heon, Do Ji-won, and Kim Yu-seok appear.

 

Following ‘Whatever Who Says’, ‘Human Theater’, ‘My Brilliant Life’, ‘My Mother Has Cheating’, and ‘I Live Alone’ recorded high rating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