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사생활’ 소녀시대 서현, 우아한 겨울 여신..다채로운 매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0:30]

▲ 서현 화보 <사진출처=잇미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국민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이 우아한 겨울 여신으로 변신했다.

 

서현이 뮤즈로 활동 중인 의류 브랜드 ‘잇미샤’와 함께 다채로운 매력이 물씬 느껴지는 화보를 공개했다. 

 

건강한 에너지와 스타일리쉬한 가치관을 가진 현대의 ‘HYPER WOMAN’ 들을 위해 선보이는 이번 컬렉션에서는 잇미샤의 시그니처인 레이스와 여성스러운 라인 디테일이 돋보이는 스테디셀러 원피스 라인부터 베이지, 레드, 퍼플, 블루, 블랙 등 다양한 컬러감과 핏이 돋보이는 핸드메이드 코트 라인, 풍성한 볼륨감과 퀄리티 있는 소재가 더해진 감각적인 패딩 라인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지난 잇미샤의 윈터캠페인 촬영장에서는 JTBC 드라마 ‘사생활’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이자 잇미샤의 뮤즈인 서현이 자연스러운 포즈와 밝고 긍정적인 애티튜드로 현장 관계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서현은 JTBC 드라마 ‘사생활’에서 경력 29년 생활형 사기꾼 차주은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서현을 비롯해 고경표, 김효진, 김영민 등이 출연중인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서현 화보 <사진출처=잇미샤>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National Girl Group' Girls' Generation member and actor Seohyun transformed into an elegant winter goddess.

 

Seohyun released a pictorial with a variety of charms, along with the clothing brand “Imisha,” who is active as a muse.

 

In this collection, presented for the modern'HYPER WOMAN' with healthy energy and stylish values, the classic one-piece line featuring Immisha's signature lace and feminine line details, as well as a variety of colors such as beige, red, purple, blue, and black. You can find a wide variety of fit, handmade coat lines, and sensuous padding lines with rich volume and quality materials.

 

In particular, at the filming site of the last winter campaign of Immisha, Seohyun, an actor and Immisha's muse, who shows a variety of charms in the JTBC drama “Private Life,” drew a hot response from field officials with her natural pose and bright and positive attitude.

 

Meanwhile, Seohyun is playing an active part in the JTBC drama “Private Life,” as Cha Jueun, a life-type fraudster with 29 years of experience. “Private Life,” featuring Seohyun, Gyeongpyo Go, Hyojin Kim, and Youngmin Kim, is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30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